딸의 집단괴롭힘 현장을 본 아버지 : 다나와 DPG는 내맘을 디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