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통닭이 먹고 싶어 시켰네요. : 다나와 DPG는 내맘을 디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