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치와 카메라를 없앤 풀스크린 '화웨이 아너' 리뷰 : 다나와 DPG는 내맘을 디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