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카카오)(자료=카카오)

카카오택시가 웃돈을 내면 택시를 더 빨리 배차하는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 를 열고 카카오택시의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등 유료서비스 도입을 밝혔다. 물론 지금과 같은 무료 호출 방식도 그대로 유지된다.

카카오택시의 유료서비스 실시는 보다 효과적인 택시 배차를 위해 호출 기능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유료서비스는 3월 말부터 도입한다.

'우선 호출' 서비스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기능이다. 현행 콜택시의 콜비와 비슷한 수준인 1000~2000원으로 수수료를 책정할 계획이다.

인근의 비어 있는 택시를 즉시 배차해주는 '즉시 배차' 서비스는 수수료가 아직 명확히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존 콜비보다는 높은 수준의 수수료가 책정될 것으로 추정된다.

카카오 택시는 유료 호출 서비스로 벌어들인 수익의 일부는 택시 기사들에게 '포인트'로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유료 호출이 아닌 일반 호출 건도 포인트 지급 기준에 포함시켜 무료 택시 호출에 대한 승차 거부를 최소화 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KTB증권 이민아 연구원은 "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은 최소 535억원에서 최대 855억원에 달할 전망이다"고 밝혔다.

2015년 초 출시되어 그 동안 무료로 카카오택시를 이용하던 승객들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새로운 유료화 계획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카카오택시의 가입자 수는 1800만 명이다.

?"돈 내면 우선 배차", "택시비 인상이다", "결국 유료화, 그동안 무료화로 낚시질”, "카카오어플 삭제", " 기업의 이윤 추구에 할 말 없다", "빨리 배차되면, 이용한다" 등의 목소리를 냈다.

(데일리팝=임은주 기자)


임은주/dailypop@dailypop.kr


ⓒ 데일리팝(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데일리팝 주요 기사]
· 이명박 검찰소환, 포토라인서 "참담한 심정..말을 아껴야 한다"
· [빅데이터 View] CJ오쇼핑, 국내 홈쇼핑 브랜드평판 1위
· 카카오택시, 1000~2000원 내면 '우선 배차'
· [빅데이터 View] 수입차, 3월 '할인 가장 많이' 하는 곳은 어디?
· [랭킹줌인] 핫클릭 키워드: 키이스트, SM엔터테인먼트, 이명박, 박칼린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