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소비자용 4비트 SSD’ 양산

삼성전자가 1Tb(테라비트) 4비트 V낸드(V4) 기반으로 ‘소비자용 4TB(테라바이트) QLC(4비트, Quad Level Cell) SATA SSD(Solid State Drive)’를 양산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와 동등 수준의 성능과 동작 특성을 구현합니다.

2006년 32GB 1비트(SLC, Single Level Cell) SSD를 출시하며 PC SSD 시장에 진출한 삼성전자는 2010년 2비트(MLC, Multi Level cell) SSD, 2012년 3비트(TLC, Triple Level Cell) SSD에 이어 올해 7월부터는 4비트(QLC, Quad Level Cell) SSD를 양산하게 됐습니다.

QLC(4비트)는 1개의 셀(CELL)에 2진수 4자리 데이터를 담는 기술로, 셀 하나에 저장하는 데이터가 기존 3비트에서 4비트로 늘어나면 동일 칩 크기에서 저장 용량을 33% 늘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의 셀이 구분해야 하는 데이터의 경우의 수가 8개에서 16개로 늘어나면서 각 단위당 전하량(보관된 전자의 총합)이 절반 수준으로 낮아져 더욱 세밀하게 제어해야 하므로 제품의 최고 성능 달성과 속도를 지속 유지하는 기술적 난이도가 높아집니다.

삼성전자는 4세대(64단) 1Tb 4비트 V낸드 칩 32개를 이용해 4TB SSD를 만들었습니다. 기존 고성능 3비트 SSD용 컨트롤러와 TurboWrite 기술을 활용해 ‘4TB QLC SATA SSD’의 읽기 속도 540MB/s와 쓰기 속도 520MB/s를 구현한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소비자용 2.5인치 4비트 SSD 라인업으로 1, 2, 4TB 등 3가지 모델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7월부터 8월까지 한시적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요즘 집에서 에어컨 때문에 전기료 걱정 하시는 분들 많죠. 당정청은 7~8월 두 달간 주택용 전기요금의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입니다. 금액으로는 약 2,761억원에 달하고, 가구당 평균 19.5%의 전기료 인하 효과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7일 오전 국회에서 ‘폭염으로 인한 전기요금 지원 대책 당정청협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정청은 한국전력공사와 협의를 거쳐 7~8월 두 달간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누진제 완화방안은 구간별 형평성과 국민들의 수용성을 고려해 현재 3단계인 누진구간 중 1단계와 2단계 구간을 확대하는 방식입니다. 1단계 상한은 200㎾h에서 300㎾h로, 2단계 구간은 400㎾h에서 500㎾h로 각각 100㎾h씩 조정하겠다는 것 입니다.

이 같은 당정청의 방안은 한전 이사회를 거쳐 정부에서 확정하면 발효됩니다. 특히 당정청은 한전과의 협의를 통해 누진제 완화와 별도로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한 특별지원책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장애인, 다자녀 가구, 사회복지시설 등에 적용중인 한전의 전기요금 복지할인 규모를 추가적으로 30% 확대한다는 것입니다.

경찰, ‘돈스코이호’ 사기 의혹 압수수색 실시

경찰이 150조원 가량의 보물을 실은 러시아 수양함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는 신일그룹의 발표와 관련해 투자 사기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사기다 아니다 말이 많았지만, 결국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선 것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오전 8시 30분경 전담수사팀을 비롯한 27명의 인원을 투입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신일해양기술(전 신일그룹)과 강서구 공항동에 위치한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를 비롯해 신일그룹과 관련한 8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SBS 뉴스 영상 캡쳐SBS 뉴스 영상 캡쳐

특히 경찰은 신일그룹이 보물선 인양을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해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신일그룹 핵심 관계자들의 거주지 5곳과 함께 서버 관리 업체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해 관련 증거를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신일그룹은 지난달 15일 러시아 함선인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하면서 한편에서는 ‘신일골드코인(SGC)’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금 모집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신일그룹은 투자자들에게 코인 1개당 발행 예정 가격이 200원이지만 9월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될 경우 1만원을 상회할 것이라고 설명해 왔습니다.

하지만 돈스코이호를 먼저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다른 업체가 투자사기가 의심된다며 신일그룹 경영진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서울 강서경찰서를 통해 처음 수사에 착수했지만, 사안의 중대성과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사건을 이관하고 전담수사팀을 꾸렸습니다. 과연 대국민 사기극이었던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지 않을 수 없네요.

아이들에게 욕설 내뱉는 어린이집 보육교사

부산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이들에게 욕설을 내뱉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요즘 어린이집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네요.

사건의 발단은 이렇습니다. 3살 배기 아들을 둔 학부모는 자녀가 어린이집을 다닌 이후 싱크대 밑에 숨어 나오지 않거나 거울을 보고 소리를 지르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자 아이 가방에 녹음기를 널어 어린이집에 보냈습니다. 이후 녹음기를 재생하니 아이에게 “입을 찢어버리겠다”는 등의 보육교사의 육성이 들려왔습니다.

JTBC 뉴스 영상 캡쳐JTBC 뉴스 영상 캡쳐

이에 학부모는 지난 4월 해당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27)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약 8시간 정도가 녹음된 파일에는 아이가 말을 듣지 않자 보육교사가 욕설하고, 낮잠을 자지 않고 보챈다는 이유로 “입 다물어라. 입 찢어버린다” 등의 욕설이 담겼습니다. “귓구멍을 찢어버리겠다”는 막말도 서슴치 않았습니다.

이에 경찰은 보육교사 A씨가 아동복지법상 정서적 학대행위에를 했다고 판단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A씨를 기소해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다만, 경찰은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신체적 학대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해야하나요?

BMW 사태로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 검토

BMW코리아가 지난 6일 자사의 520d 차량에 잇따라 발생한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를 했죠. 이에 정부는 자동차 결함 등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제기할 수 있는 제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포함한 자동차 리콜 제도 개선 방안을 추진해 이달 중 법령 개정을 위한 방침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란 제조사가 고의 또는 악의적으로 불법행위를 한 경우 피해자에게 입증된 재산상 손해보다 훨씬 큰 금액을 배상하도록 하는 내용입니다.

KBS 뉴스 영상 캡쳐KBS 뉴스 영상 캡쳐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조만간 공정거래위원회와 협의에 나설 방침입니다. 또한 정부 뿐 아니라 국회에서도 관련 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은 지난 6일 자동차 결함에 대해 제작사가 신속한 원인 규명과 사후 조치를 하지 않아 소비자에게 손해가 발생할 경우 징벌적 손해배상을 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회사에 대해 리콜과 관련한 자료 제출 기준 강화, 부실자료 제출시 과태료 등 처벌 규정 강화, 결함을 은폐·축소하는 경우 매출액의 1%까지 과징금을 부과하는 법적 근거 마련 등도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BMW 덕분에 자동차 오너들의 권리가 강화되는 모양새네요.


맨즈랩/master@manzlab.com


ⓒ 맨즈랩(http://www.manzlab.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즈랩 주요 기사]
· 투데이 브리핑 -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 출시
· 투데이 브리핑 - ‘갤럭시 노트9’ 공개, 13일부터 예약 판매
· [프리뷰] ‘몬스터헌터: 월드’로 관심 높아질 SSD
· 투데이 브리핑 - 브리츠, 듀얼 드라이버 이어폰 ‘PH22’ 출시
·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공유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