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테크니카 ATH-AG1X(좌), ATH-ADG1X(우).

[IT동아 강형석 기자] 노는 것 싫어하는 사람 어디 있겠나. 그 중에서 게임은 가장 보편적으로 즐길 수 있는 놀이다. 종류야 다양하겠지만 대부분 스마트 기기, 게임기 혹은 PC 등으로 게임을 한다. 요즘에는 이스포츠(e-Sports)가 활발하니 '난 프로게이머가 될테얏!'을 외치며 게임에 몰두하는 이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까 최근 게이밍을 앞세운 액세서리들이 제법 많이 나온다. 키보드와 마우스는 이전부터 그래왔으니 말할 것도 없거니와 이제는 헤드셋이나 케이블을 정리해주는 장비, 마우스 패드, 모니터 등 종류가 다양하다. 그리고 모두 하나같이 비싸다.

적어도 이 분야는 브랜드 선호도가 확실했다. 과거 게이밍 장비를 선보이던 곳에서 관련 액세서리들을 꾸준히 출시해 왔다. 그런데 여기에 이 분야에 손대지 않을 것 같았던 브랜드들이 하나 둘 끼어들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브랜드가 젠하이저였다. 이후 시간이 지나 소니가 플레이스테이션4에 쓰는 헤드셋이라며 살짝 분위기를 보는 사이, 오디오테크니카에서 덥석 게이밍 헤드셋을 내놨다.

오디오테크니카 ATH-AG1X.

나름 대중 오디오 브랜드인 오디오테크니카가 공개한 헤드셋은 2종. 하나는 밀폐형 헤드셋인 ATH-AG1X, 다른 하나는 오픈형인 ATH-ADG1X다. 이름이 비슷하니까 헷갈릴 수 있으니 주의.

두 제품은 동일하게 53mm 드라이버 유닛을 달았다. 그리고 슈퍼카디오이드(Supercardioid) 마이크를 적용했다. 슈퍼카디오이드가 뭔가하니 단일지향성 마이크 성질의 하나로 사람이 마이크에 소리를 낼 때 정면으로 갈수록 수음 능력이 좋고 그 주변으로 갈수록 수음 능력이 떨어지는 형태를 말한다. 슈퍼카디오이드는 측면과 측후면 차음 능력이 좋다. 곧, 주변 소음을 최대한 걸러낸다는 의미다.

게임을 즐길 때 친구들과 헤드셋으로 소통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람이 많은 PC방이라면 소음으로 인해 의사전달이 제대로 안 될 수가 있다. 이 때 슈퍼카디오이드 방식 마이크는 친구들과의 의사소통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오디오테크니카 ATH-ADG1X.

ATH-AG1X는 여기에 더블 에어 댐프닝 시스템으로 고음과 저음을 강조했다. ATH-ADG1X는 하우징 측면을 벌집 모양으로 만들어 자연스럽고 강한 음질을 구현했다. 주변 차음과 게임을 즐길 때 필요한 강한 소리에 초점을 맞춘다면 ATH-AG1X, 음악 감상까지 고려한다면 ATH-ADG1X가 알맞다.

중요한 것은 가격. 대중 브랜드라고 했지만 '게이밍'이라는 이름을 씌워서 그런지 가격이 제법 높다. 두 제품이 모두 36만 3,000원이다. 아무리 좋은 것 넣어도 이 가격이라면 조금 망설여질지 모르겠다. 좋아서 하는 게임, 죽자고 달려드는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