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다칭에서 생산된 볼보자동차의 모델이 국내에 처음 수입된다. 볼보 코리아는 5일, XC60(위 사진)과 S90(아래 사진)의 2019년형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고,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 들어 5월까지 총 3463대를 판매, 전년 동기 대비 22.8% 이상 성장세를 기록중인 볼보 코리아는 2019년형 XC60과 S90을 앞세워 2018년 하반기 공격적인 판매 신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019년형 더 뉴 XC60은 D5 AWD와 T6 AWD차량의 엔트리 트림인 ‘모멘텀’의 상품성을 강화했다. 4구역 독립 온도조절 시스템과 스티어링휠에 히팅 기능을 추가하고, 1열 시트의 기능을 강화했다. 가격은 40만원 인상됐다.

2019년형 더 뉴 XC60의 디젤인 D5 AWD와 가솔린 T6 AWD의 모멘텀 모델 가격은 각각 6260만원과 6930만원이다.

더 뉴 S90은 2019년형 모델을 출시하면서 제품 전략에 변화가 생겼다. 기존 디젤 2종과 가솔린 1종으로 판매됐던 S90의 엔진 라인업을 D5 AWD와 T5 로 통합, 단순화하고 가격을 내렸다.

S90 D5 AWD와 T5  가격을 2018년형 모델 대비 600만원 낮춘 5930~6890만원(VAT 포함)대로 책정했다. 볼보코리아는 S90 모델을 국내 시장에서 제 2의 볼륨 모델로 만들기 위한 전략적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S90 D5 AWD와 T5는 동급 최고 수준의 옵션을 대거 기본 적용했다. 볼보가 자랑하는 최신 반자율주행 시스템과 긴급제동 시스템, 자동주차 보조시스템, 핸드프리 테일게이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시스템이 전 트림에 기본 제공한다.

볼보자동차가 S90을 전량 중국 다칭 공장에서만 제조키로 결정하면서 국내에 수입되는 모든 모델도 중국산이 된다. 지난해 초부터 다칭 공장에서 제조된 S90은 미국은 물론 독일, 영국, 프랑스, 스웨덴 등 유럽을 포함해 전세계 62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볼보만의 엄격한 글로벌 품질 및 제조 기준을 전 세계 생산 공장에 동일하게 적용해 생산 국가와 상관없이 볼보자동차는 동일한 품질과 성능을 지닌다”고 강조했다.

2019년형 모델의 출고는 8월 이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국내 판매되는 S90을 제외한 전 라인업의 2019년형 모델은 모두 기존과 같이 스웨덴의 토슬란다와 벨기에의 겐트 공장에서 생산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16년형 모델부터 실시해온 5년 또는 10만km 무상보증 정책을 더 뉴 S90을 포함한 2019년형 전 제품에 대해 실시한다. 해당 기간 동안 엔진 오일과 오일필터, 브레이크 패드 등의 소모성 부품 또한 무상으로 지원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