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oogle)이 마침내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을 국내 출시했다.

구글코리아는 11일 오전 서울 한남동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기능을 집 안 어느 곳에서든지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AI 스피커 '구글 홈(Google Home)'과 '구글 홈 미니(Google Home Mini)'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구글코리아는 행사장 집 전체를 구글 홈을 위한 공간으로 꾸미고 구글 홈 스피커로 음성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가전 제품들을 구글 홈으로 동작하는 데모를 선보이기도 했다.

 

국내 미디어를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한 미키 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행사장에 마련된 구글 홈을 이용해 직접 음성 명령으로 일정 관리, 리마인더 설정, 보이스 매치, 유튜브 음악 재생 등 구글 홈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시연했다. 

 

한국어 들어간 구글 홈, 다중 언어도 지원 예정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 스피커로 "오케이 구글(OK Google)" 또는 "헤이 구글(Hey Google)" 한 마디면 사용자가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도 음성으로 쉽게 정보를 찾거나,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고, 캘린더를 확인하거나 리마인더를 설정하는 등 하루 일정을 쉽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구글 머신 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하여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하다.

구글 홈은 오는 18일(화)부터 사용 가능한 한국어 외에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특히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할 예정이다. 다중언어 모드를 활용하면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 혹은 평소에는 한국어로 사용하면서 구글 홈을 언어 학습에 활용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 외에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안에 있는 모든 구글 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 가족 구성원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스마트홈 경험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 홈은 자동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가 별도의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새로운 기능과 호환 기기를 지원한다.

 

음성으로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음악을 듣고 있다가 볼륨을 조절하거나 다음 노래로 넘어가거나 할 때 음성 명령을 내리면 음악 소리를 줄이고 사용자의 목소리에 집중한다. 노래 제목을 모를 때는 노래 가사로 음악을 찾거나 현재 재생 중인 노래 정보를 알려주는 기능도 지원한다.

크롬 캐스트나 안드로이드 TV를 사용하는 경우 구글 홈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영상을 TV 화면으로 편하게 전송해서 볼 수 있다. 개인화된 사용자 음성 인식과 마찬가지로 음성 명령 당사자의 계정에 연결된 콘텐츠 정보를 반영해 이어서 보여준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는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도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구글 홈 국내 출시 기념으로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다만 기존 유튜브 계정으로 프리미엄 서비스 무료 체험을 했던 사람들은 해당되지 않는다.

구글 홈은 유튜브 프리미엄, 벅스 뮤직, 넷플릭스 외에도 SBS, 연합뉴스, YTN 등 국내 뉴스를 듣거나, 시원시쿨 영어 회화를 공부하고, 만개의 레시피에서 요리 레시피를 찾아보거나 망고플레이트에서 맛집 정보를 찾아보고, 인터파크에서 국내선 항공권을 검색하고, 배송지키미로 택배 배송 상태를 조회하는 등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글은 이러한 파트너사의 서비스가 구글 어시스턴트 위에 개발자 플랫폼을 이용해 자신들의 서비스를 앱처럼 올릴 수 있으며, 구글 홈 국내 출시에 맞춰 준비된 파트너 서비스를 소개했을 뿐 구글 홈 자체는 안드로이드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파트너들이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 홈 기기와 연동, 아직까진 글쎄

구글 홈은 전세계 225개 이상의 홈 자동화 파트너 기기들과 호환되어 5천 개 이상의 제품을 집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이날 행사도 이런 구글 홈의 특징을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일반 가정과 비슷한 장소를 골라 각 공간마다 구글 홈 연결이 가능한 기기들을 배치했다.

그러나 구글 홈에 연결된 스마트 홈 기기들이 얼마나 스마트한 제품으로 변신할 것인지는 의문이다. 국내에서는 LG전자의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호환되어 음성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지만 세세한 기능 설정은 불가능하고 단순히 전원 On/Off에 일부 기능만 쓸 수 있는 수준이었다.

스마트 홈 IoT 기기들도 대부분 전구 불을 끄거나 색을 바꾸고, 공기청정기를 켜고, 블라인드를 올리고 내리는 정도로 기능이 동작한는 것만 확인시켜줬다. 사용자들이 구글 홈을 통해 경동나비엔 보일러, 코웨이 공기청정기, 필립스 휴 및 이라이트 같은 여러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데, 구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 환경을 파악하고 거기에 걸맞는 자동 제어 시나리오를 제시했다면 좀더 현실감 있게 느껴졌을 것이다.

그 밖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한 음성 검색, 번역, 스마트 기기 위치 찾기, 날씨, 뉴스 등은 이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제공되는 구글 어시스턴트에서도 지원하는 기능이다. 구글도 안드로이드폰과 구글 홈의 차이에 대해 구글 홈은 관련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고 스마트폰에서는 화면을 통해서도 정보를 표시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즉, 원래부터 스마트폰으로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홈 기능을 적절히 사용하던 사람이 아니라면 갑자기 구글 홈을 구입해 음성으로 온 집안에 명령을 내리는 생활로 바꾸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비슷한 다른 경쟁사 AI 스피커들도 마찬가지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 한국 출시 가격은

이번에 국내 공식 출시되는 구글 홈은 이미 2016년에, 구글 홈 미니는 작년에 출시된 1년~2년 지난 제품이다. 다음 달로 예정된 구글 신제품 발표회에서 픽셀 스마트폰과 함께 구글 홈 신제품이 나오지 말라는 법도 없다.

그나마 매년 스펙이 올라가는 스마트폰과 달리 AI 스피커는 음성 인식과 인터넷 연결을 통해 대부분의 기능을 수행하므로 하드웨어에 크게 민감하지 않다는 점이 다행이다.

구글 홈 국내 출시 가격은 145,000원, 구글 홈 미니 출시 가격은 59,900원으로 해외 판매 가격(환율)이나 출시 기념 혜택(유튜브 레드 6개월 무료) 등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물론 구글보다 먼저 출시한 토종 AI 스피커들이 비슷한 가격 또는 더 나은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펼치겠지만 순수하게 AI 스피커로써 미래 가치를 생각하면 인공지능 기술력이 높은 구글 쪽 손을 들어주지 않을 수 없다.

다만 영어 중심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구성되는 구글 홈이 한국이라는 지역 특성에 맞는 최적화와 국내 서비스 지원을 얼마나 해줄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Copyrightⓒ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www.bodnar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