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만든 제품 하나가 언어의 역사를 다시 쓴다.”

과장을 조금 보태긴 했지만, 이 말은 사실이다. 우리 주변에는 새롭게 등장한 제품이 때로는 그 물건을 의미하는 말로 쓰기도 한다. 일회용 밴드를 상징하는 ‘대일밴드’, 주방세제 ‘퐁퐁’, 소니의 휴대용 카세트 ‘워크맨’, 도시바의 랩탑인 ‘노트북’이 그 예다.

포스트잇은 3M의 브랜드다.

여러 브랜드 중에서 3M이 단연 눈에 띈다. 탈착식 메모지인 ‘포스트잇’과 커팅 기능이 내장된 비닐 테이프 ‘스카치테이프’, 1990년대 PC 메모리 저장 장치인 ‘디스켓’은 모두 하나의 브랜드가 제품 이름으로 불리게 된 케이스다.

이 모든 제품들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바로 최초의 제품이거나, 기술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산업재 중에 새롭게 역사를 써 내려간 제품엔 어떤 것이 있을까.

땅이나 암석을 파는 일을 주로 하는 굴삭기 포클레인(Poclain)으로 부르는 사람이 더 많다. 그도 그럴 것이 어렸을 때 가지고 놀던 장난감으로 접했던 이름이었다. 그럼 어떻게 굴삭기보다 포크레인을 더 많이 쓰게 된 것일까. 국내 공사 현장에서 처음으로 사용했던 굴삭기가 프랑스 포클렝 제품이었다는 설이 유력하다. 현장에서 포클레인으로 부르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는 것. 현재 포클레인이 아닌 굴삭기로 표현을 바로 잡으려고 하지만, 사람들에게 익숙해지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

ⓒwww.dremelkorea.co.kr

로터리 툴은 컴팩트한 크기에 절단, 샌딩, 연삭, 드릴링 등 다양한 작업이 가능한 만능 공구다. 전문가뿐 아니라 DIY나 취미로 공구 계에 입문한 사람에게도 익숙하다. 그러나 로터리 툴이란 이름보다 보쉬 드레멜(Dremel)이 더 익숙하다. 드레멜은 등장 후 특히 북미권에서 핸디형 로터리 툴 제품의 상징적인 존재다. 그도 그럴 것이 총 150가지가 넘는 액세서리를 통해 웬만한 작업은 소화할 수 있고, 무엇보다 가볍고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장점이 컸다. 과연 드레멜의 아성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공구가 나타날 수 있을까.

아몰레드(에이엠 올레드가 정확한 표현이라고 한다, AM OLED)는 능동형 매트릭스 유기 발광 다이오드라고 부른다. 자체 발광형 디스플레이를 뜻한다. LED를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많은 기업들의 연구 끝에 성공했지만,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건 삼성이었다. 이후 전 세계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의 AM OLED의 제품이 수출되면서 고유 용어로 불리기 시작했다.

한편, 특정 제품이나 기술이 아니라 재료 중에서도 브랜드를 찾아볼 수 있었다. 스티로폼은 폴리스타이렌을 발포제로 팽창시켜 만든 것으로 단열과 방음을 위해 사용하는 건축 자재 중 하나다. 정확한 명칭은 발포 폴리스타이렌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스티로폼은 미국의 다우케미컬의 브랜드다. 나일론은 폴리아마이드 계열의 화합물로 합성 섬유 중 하나다. 듀폰의 캐로더스에 의해 발명된 후 오늘날까지 같은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나라마다 명칭이 다르고, 옷뿐만 아니라 산업용 소재로도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저작권자 (c)산업정보포털 i-DB(i-db.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