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현대차가 처음 시도하는 글로벌 신차 런칭. KONA, 왜 관심도 높나?

2017.06.05. 11:51:57
조회 수
 5,464
 1

현대자동차가 오는 13일 출시되는 서브 컴팩트 SUV 코나를 처음으로 국내에서 글로벌 런칭한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가 오는 13일 올해 최고의 기대작인 코나(KONA)를 본격 출시한다.

코나는 서브 컴팩트 SUV로,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나 기아 니로, 한국지엠 트랙스, 르노삼성 QM3와 경쟁을 벌이게 된다.

서브 컴팩트 SUV는 지난 2014년 이후부터 연간 13만 대 가량 판매되면서 시장규모가 폭발적으로 커져 왔으나 싼타페와 투싼 등 중. 소형 SUV만에 의존해 왔던 현대차로서는 마땅한 대응차량이 없어 보고만 있을 수밖에 없었던 시장이다.

이 때문에 현대차는 최근에는 SUV 부문에서 쌍용차에까지 밀리는 등 수모를 당하고 있다.

때문에 코나가 비록 엔트리급 SUV지만 그 어떤 차종보다 현대차가 거는 기대는 크다.

현대차는 코나 런칭 행사를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국내 글로벌 런칭'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13일 최근 완공한 경기도 일산 소재 현대 모터 스튜디오 고양에 미국과 유럽, 동남아 등 해외 언론 100여 명을 포함한 400-500명의 기자들을 초청, 사상 최대 규모로 런칭 행사를 개최한다.

현대차가 국내에서 해외와 국내를 아우르는 글로벌 신차 런칭 행사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의선 부회장등 수뇌부들이 총 출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의 주력 해외시장은 유럽으로, 국내에서의 런칭 행사 이후 곧바로 르노 캡쳐나 오펠 트랙스, 닛산 쥬크 등과 판매 경쟁을 벌이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SUV의 경차급인 서브 컴팩트 SUV 출시에 이처럼 정성을 쏟는 이유는 코나가 해외시장에서의 부진을 털어 낼 수 있는 유일한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올 1-5월 글로벌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6.5%가 줄었는데 해외시장 판매량은 무려 7.7%나 감소, 심각한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시장에서의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시장규모가 급격히 커지고 있는 서브 컴팩트 SUV시장 공략이 필수적이다.

7월부터 본격 시판될 코나가 국내와 해외를 합쳐 올해 8만 대 가량만 판매된다면 상반기의 부진을 만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생산이 변수다.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엑센트 등과 생산 될 코나는 런칭이 채 일주일도 남지 않은 현재까지 양산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현대차는 우선 런칭 행사를 가진 뒤 빠르면 이달 말, 늦어도 7월 초부터는 출고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2년이 지난 게시물의 경우, 공감과 비공감 선택이 불가합니다.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뉴발란스, 모베러웍스와 콜라보레이션 패션서울
류준열, 쳐다보는 눈빛에 심쿵 패션서울
[퓨어드라이브] 제네시스 G70 2.0T AWD 다나와자동차
로즈몽, 서현진과 함께한 사랑스러운 워치&주얼리 화보 공개 뉴스탭
대한민국은 지금 ‘N 잡 시대’, 유튜버보다 쉽게 시작하는 ‘N잡’은? 뉴스탭
“요즘엔 간식 먹으러 골프장 간다”... 골프장에 부는 이색 간식 바람 뉴스탭
기미, 주름, 탈모까지? 여름 노화주의보에 맞서는 안티에이징 케어법 뉴스탭
아우디, 2026년부터 가솔린 및 디젤 장착 내연기관차 판매 중지 오토헤럴드
NHTSA, 10명 사망한 테슬라 '오토파일럿' 사용 중 충돌사고 집중 조사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70' 2022 북미 올해의 차 후보, 낯선 브랜드 대거 등장 오토헤럴드
[현장에서]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 부담스러운데 있으면 좋은 빅 사이즈 SUV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4 AWD 버전 '주행가능거리 400km · 100km/h 5.7초' 오토헤럴드
중고차도 친환경차 바람 '하이브리드는 그랜저 IGㆍ전기차는 볼트 EV' 오토헤럴드
전기차도 급발진 문제에 대하여 자유롭지 않다. 글로벌오토뉴스
중형 후륜 구동 세단, 캐딜락 CT4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148. 파워트레인의 미래 46. 전기차회사 전환 선언한 브랜드들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2026년 이후 배터리 전기차만 출시한다. 글로벌오토뉴스
예거 르쿨트르, The Sound Maker 전시회 선보이다 패션서울
‘키르시’ 송강의 하루 일상을 담은 룩북 공개 패션서울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