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SUV 집중하는 포드, 몬데오 단종설은 부인..“구조조정도 억측”

2018.09.06. 10:04:42
조회 수
 1,485
 1
포드, 2019 퓨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포드가 몬데오 단종을 부인했다. 이는 최근 포드의 결정과는 대치된다.

5일 포드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중형세단 ‘몬데오’를 유럽 시장에서 단종 시키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영국 선데이 타임스는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보고서를 인용, 포드가 유럽 시장에서 승용 라인업을 정리하고 구조조정에 나설 것이라 전한 바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포드는 20만명에 달하는 근로자 중 12%의 인력 감축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는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유럽 포드에서 집중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분기 포드의 유럽 시장 손실액은 7300만 달러(한화 약 818억원) 수준이며, 몬데오, 갤럭시, S-맥스 등의 생산을 중단할 것이란 예측도 함께 내놓았다.

포드 토러스


포드는 이에 대해 “몬데오는 유럽 제품군의 핵심적인 모델이며 하반기 중 상품성 개선이 예정되어 있다”며 “하이브리드 모델의 효율성을 개선하고 새로운 엔진은 물론, 내외관 디자인도 대대적으로 변경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드는 몬데오는 물론, MPV에 속하는 갤럭시, S-맥스의 단종 계획도 함께 부인했으며, 인력 감원 규모 또한 과도한 억측이라는 입장이다. 세 모델은 스페인에 위치한 포드의 생산 시설에서 제작, 유럽 전역에 판매되고 있다.

다만, 사업 구조 개편에 대한 가능성은 부인하지 않았다. 포드는 입장문을 통해 “2/4분기 실적에도 언급했듯 유럽 시장에선 6%의 세전 영업이익률을 달성하기 위한 장기 목표를 갖고 있다”며 “이를 위해 사업 구조의 재 설계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포드, S-맥스


포드는 그간 수익성 개선을 위한 대대적인 사업 재조정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때 30여개에 달하던 포드의 플랫폼은 현재 9개인데, 이를 5개 까지 축소시키는 한편, 이를 통해 모델 교체 주기를 현행 5.7년에서 3.3년으로 단축시키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유럽에서 세단과 MPV 라인업을 정리하지 않겠다는 점은 포드의 투자 계획과는 대비된다. 포드는 70억 달러(한화 약 7조5000억원)를 SUV 개발 비용으로 배정, 2020년까지 8종의 SUV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퓨전, 토러스, 포커스 등의 라인업 단종도 계획하고 있다. 퓨전은 유럽에서의 단종설이 제기된 ‘몬데오’의 유럽형 모델이다.

한편, GM은 중국과 제 3세계 지역의 수요를 고려, 세단 라인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미국 최대의 제조사로 꼽히는 두 브랜드의 향방이 주목된다.

포드 갤럭시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업계, 추석 맞아 체험 마케팅 강화..“시승차 타고 할인도 받고”
벤츠, 양산형 순수전기차 EQC 공개..SUV 시장 변화 예고
시트로엥, ‘뉴 C4 칵투스 SUV’ 출시 ..가격은 2790만원
맞춤형 인재 채용하는 현대모비스..현업팀이 직접 채용 ‘눈길’
아우디 A8, 국내 도로서 자율주행 테스트..기술력 ‘주목’
쉐보레 캡티바·올란도, 쓸쓸한 퇴장..재고차 정리 막바지
현대차 투싼 vs. 기아차 스포티지..신차 효과 업고 ‘동반 성장’
공감/비공감
2년이 지난 게시물의 경우, 공감과 비공감 선택이 불가합니다.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라면을 맛있게 먹는 4가지 방법 마시즘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굿즈 상품 라이브 커머스 방송 진행 (1) 뉴스탭
SOUP, 페미닌 무드 가득한 21년 겨울 신제품 선보여 (1) 뉴스탭
권력과 힘의 상징 롤스로이스 블랙 배지 "정해진 관습에 도전할 기회" (1)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빨라진 탄소중립 시나리오 "전기차 없는 브랜드" 퇴출 위기 (1)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경쟁차 등장, 테슬라 '사이버트럭' 출시도 안 했는데 퇴출 분위기 (1) 오토헤럴드
마블 신작 이터널스에서 짝 이룬 '마초 마동석 렉서스 플래그십 SUV LX' (2) 오토헤럴드
넥센타이어, 임직원 사랑의헌혈 캠페인 참여 (1) 글로벌오토뉴스
NXP, CAN 신호 개선 기능 기술로 CAN FD 성능 향상 글로벌오토뉴스
일 중부국제공항, 자율주행 버스 시험 주행 실시 (1) 글로벌오토뉴스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타이어나눔 지원사업’ 하반기 선정기관 발표 (1) 글로벌오토뉴스
미세 플라스틱 걱정 없는 생분해 소재 개발! (1) 과학향기
제네시스 'G80 · GV70' 등 2차종 2300여대 가속 시 소음으로 무상수리 오토헤럴드
포르쉐 3분기 실적, 전년 대비 13% 증가 '카이엔 · 미국 성장 주도' 오토헤럴드
현대오토에버, ‘새만금 상용차 고속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 구축 사업 수주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테슬라 일론 머스크, 폭스바겐 회의 깜짝 등장 오토헤럴드
전기차 급증 다급해진 일본, 혼다 중국 겨냥한 2종의 순수 전기차 조기 투입 오토헤럴드
올해 중국 자동차 생산 200만대 감소 '차량용 반도체 부족 언제까지?' 오토헤럴드
2023년 출시, 차세대 미니 컨트리맨 '순수 전기에 더 커지는 차체'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70 세계 최고 권위 모터트렌드 '2022 올해의 SUV' 선정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