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현대 코나와 기아 스토닉은 태생이 다른 차?

2017.07.18. 09:07:33
조회 수
 4,640
 3
댓글 수
 1

현대차가 지난 달 출시한 서브 컴팩트 SUV 코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거의 동시에 서브 컴팩트 SUV시장에 신차를 내놨다. 현대 코나가 지난 달 13일 출시된 데 이어 정확히 한 달 뒤인 이달 13일 기아 스토닉이 판매를 개시했다.

두 차종 모두 ‘SUV’라는 점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현대차는 TV광고에서 전혀 새로운 종의 SUV가 출현했다는 점을, 스토닉은 누구든 무엇이든 꼭 맞는 ‘YES SUV’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런데 스토닉에 대한 해석은 양 사간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 현대차는 스토닉이 코나와 같은 SUV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승용차종인 프라이드 베이스를 기본으로 만든 파생 CUV(크로스오버)이기 때문에 급이 다르다는 것이다. 

코나가 스토닉과는 엄연히 태생이 다르기 때문에 같은 서브 컴팩트 SUV로 취급받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즉, 베이스는 같은 소형 플랫폼이지만 SUV와 세단을 결정짓는 단계에서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코나와 스토닉의 제원을 비교해 보면 코나가 길이 4,165mm, 넓이 1,800mm, 높이 1,550mm로 25mm가 길고 40mm가 넓으며 30mm가 높다.

실제 차체 크기를 결정하는 휠베이스와 공차 중량은 코나가 2,600mm, 1,320kg인 반면, 스토닉은 이보다 20mm가 짧은 2,580mm와 60kg이 가벼운 1,260kg이다. 스토닉의 휠베이스는 작년 파리에서 공개된 프라이드 후속 CUV와 같다.

객관적인 제원에서는 확실히 코나가 스토닉보다 크지만 그렇다고 이 정도 차이로 차급이 다르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스타일에 따라서는 일정 범위 내에서 차체를 얼마든지 늘리고 줄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스토닉이 승용차인 프라이드 베이스의 파생 CUV라는 또 다른 근거는 휠베이스가 짧아 코나, 티볼리 등 서브 컴팩트 SUV에 장착되고 있는 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할 수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스토닉의 휠베이스는 북미에서 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는 트랙스의 2555mm보다 길어 이같은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토닉에 4륜 구동 시스템을 장착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티볼리나 쏘렌토 등의 예를 보면 선택률이 10%에도 못 미치고 있어 선택과 집중을 위해 4륜구동 시스템 장착을 포기했다" 주장하고 있다.

코나와 스토닉이 다른 또 다른 근거는 타이어를 구동축에 체결하는 볼트 수가 4개라는 점이다.

액센트나 프라이드 등 소형 승용의 경우, 차체 무게가 가볍기 때문에 4개로 충분하지만 상대적으로 무게가 많이 나가는 SUV는 5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아자동차의 서브 컴팩트 SUV(?) 스토닉

현재 판매되고 있는 서브 컴팩트 SUV는 코나와 티볼리, 트랙스는 5개인 반면, 해치백 세단인 르노 클리오를 베이스로 개발한 르노삼성 QM3는 4개를 사용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보면 티볼리와 코나, 트랙스는 온. 오프로드형 SUV, QM3와 스토닉은 승용베이스의 크로스오버로 분류가 가능하다.

기아차는 당초 작년 파리모터쇼에서 발표한 신형 CUV를 유럽에서만 판매하는 전용 CUV로 개발했으나 국내 서브 컴팩트 SUV시장의 폭발적인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내수 판매를 뒤늦게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때문에 경쟁모델보다 150만 원 이상 낮은 가격대와 동급 최고 연비에도 불구, 스토닉의 월간 판매목표를 1,500대로 턱없이 낮게 책정했다. 계획에 없던 모델이 갑자기 생겨난 탓이다.

기아차는 오는 12월 께 스토닉 가솔린모델과 함께 프라이드 후속모델을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참고로 현대 코나의 월 평균 판매목표는 4,300여 대로 스토닉보다 약 3배가 많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2년이 지난 게시물의 경우, 공감과 비공감 선택이 불가합니다.
3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카메라 업체 빠지고 규모도 줄었다, P&I 2021 볼거리는? 보드나라
[김흥식 칼럼] 기름 냄새가 그리워 질 세상, 전기차에 밀려날 첫 '희생차' 오토헤럴드
확장 이전한 코잇 서비스 센터 '빠른 서비스로 호평' (1) 뉴스탭
판정승? 그게 뭔데? 내 승리는 나, 정찬성이 끝낸다 맨즈랩
[친절한 IT] PC 시장 내장그래픽 대세론 … 그래서 1등은? 위클리포스트
[친절한 IT] "이날을 기다렸다. 게이밍 PC 사자" 위클리포스트
이 가격 진심? 3800만원대 폭스바겐 '파사트 GT' 현대차 그랜저 정조준 오토헤럴드
사람도 미꾸라지처럼 장호흡 가능할까? (1) 과학향기
언택트 시대 사람을 이어주는 디스플레이, 전문기업 벤큐 코리아 인터뷰 보드나라
[칼럼] 폐차도 필요없는 무법천지, 이륜차 잡으려면 '앞 번호판' 달아라 오토헤럴드
'도시 너머로 여행' 올 여름휴가 걷기 좋은 트레킹 코스 5곳 데일리팝
한국 사람은 언제부터 밀맥주에 진심이었나? 마시즘
축구팬들의 잠을 뺏을 챔스 다음 축제···‘유로 2020’ 관전포인트 5 (4) 맨즈랩
정품 쓰라고! 그게 맞다니깐∼ (26) 맨즈랩
인텔 Non-K CPU 성능 '메모리 오버클럭으로 한단계 업그레이드' 뉴스탭
반갑다! 메타버스, 오큘러스퀘스트2 열풍. VR네트워크 한우물 파는 픽셀리티게임즈 게임동아
[오늘뭐먹지?] 패스트푸드 먹으면서 건강하기? 브랜드들이 앞세운 '건강 포인트'는 무엇? 데일리팝
[NDC 2021] 모에론의 창시자 김용하 PD “게임 PD가 되어보니 좋은건 없더라” 게임동아
[NDC 2021] 블루아카이브의 김인 AD “오덕 게임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게임동아
저는 이상적인 것보다 날 것을 하고 싶어요. (1) 쉐어하우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