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블루오션, 자동차 튜닝 자격증에 도전해 보자

2017.05.02. 09:00:56
조회 수
 1,852
 1
   
 

정부에서는 약 4년 전 자동차 튜닝산업의 가능성을 보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수면 위로 올렸다. 현 시점에서 보면 그리 큰 변화나 일상생활에서의 움직임은 그다지 크지 않게 느껴진다. 그 만큼 국내 자동차 튜닝 분야는 워낙 부정적인 시각이 크고 법적 제도적인 측면에서도 수십 년간 불모지였다.

일각에서는 자동차 튜닝이 눈살을 찌푸리는 외양이나 고막을 아프게 하는 소음 등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으나 분명히 자동차 튜닝은 일반 양산차에 숨어있는 기능을 업그레이드 시켜 안전하고 친환경 요소를 강조하는 특화된 분야로 발전하고 있다. 먹거리의 숨어있는 기능으로 자동차의 질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분야다.

개성을 강화시키면서 자동차 문화를 풍부하게 하면서 실과 바늘의 관계인 모터스포츠 분야로의 활성화까지 촉진시키는 우리의 남아있는 먹거리의 하나라 할 수 있다. 분명한 것은 우리가 알고 있는 불법 모습은 튜닝이 아니라 불법 부착물이다. 그 동안 여러모로 노력하였으나 정부 부처의 알력이나 잘못된 움직임으로 그다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가시적인 효과가 적은 것은 매우 아쉽다.

특히 지난 15년을 자동차 튜닝 분야의 발전을 위하여 유일하게 각종 세미나나 튜닝 전시회 등에 앞장서 온 필자로서는 더욱 아쉽다. 그러나 필자가 맡고 있는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많은 가시적인 결과도 도출했다. 가장 중요한 자동차 튜닝분야의 산업 분류 체계를 서비스 분야가 아닌 제조업 분야로 일구어 황무지를 개간하는 역할을 충실히 했다.

제조업 분야의 분류는 서비스업과 달리 수십 가지가 다를 정도로 잇점이 크기 때문이다. 당장 사용하는 전기에너지를 산업용으로 활용 가능하고 필요하면 해외의 인력을 활용할 수 있는 등 다양성 측면에서 서비스업종 분류와 비교가 되지 않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또한 각종 튜닝 관련 세미나는 물론 전국 지자체의 튜닝단지 활성화와 각종 용역은 물론이고 이번 서울모터쇼의 튜닝 경찰차 전시 등 활성화에 노력했다.

정부의 큰 도움도 못 받으면서 불모지의 활성화와 먹거리 창출을 위한 고군부투다. 그러나 무엇보다 더욱 큰 발자국 하나를 더 남기고자 한다. 바로 자동차 튜닝 자격증의 시작이다. 다음 달 5월에 자격증 신청을 받으면서 오는 8월에 국내 최초로 자동차 튜닝자격증 시험이 시작된다. 튜닝 자격증은 체계적이고 불법적인 자동차 튜닝의 이미지를 수면 위로 올리는 최초의 작업이다.

협회 차원에서 민간 자격증으로 시작되지만 내년 말에 공인 자격증으로 올릴 예정이다. 그 동안 교재나 시험 방법 등 다양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시험 기준을 마련하였고 이제야 선을 보인다. 이 자격증은 미래의 먹거리 중의 하나인 자동차 튜닝분야의 질적인 관리하는 측면에서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확신한다.

   
 

기존 정비업의 경우 레드 오션으로 영역이 변모하면서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지만 돌파구가 마련된다는 측면에서 당연히 반길 일이고 앞서 언급한 제조업 분야로 자리매김한 만큼 더 큰 범위로 활성화할 수 있는 영역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은이들이 좋아하는 자동차 튜닝의 새로운 활로라는 측면에서도 기대가 매우 크다.

자동차 튜닝자격증은 크게 세 분야로 나누여져 있다. 자동차 튜닝사 1, 2급과 튜닝 기술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자동차 튜닝장이 있고 별도로 튜닝차의 평가를 추후 담당할 자동차 튜닝 평가사 제도다. 이번 시험에는 우선적으로 가장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 튜닝사 2급을 실시한다. 추후 진행 준비에 따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2급은 자동차 구조학, 자동차 튜닝개론과 자동차 튜닝 실무 세 과목으로 치러진다. 특히 자동차 튜닝실무는 실기과목으로 필답형으로 이루어져 심도 있는 자격자를 가릴 예정이다. 이 자격증을 기반으로 튜닝 전문가 양성은 물론 향후 있을 우수 자동차 튜닝업체 선정 등과 함께 체계적이고 활성화된 튜닝업의 선진화를 위한 준비다. 

아직은 국내 자동차 튜닝산업의 활성화에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수년 년간 불모지였고 부정적인 시각과 제도가 자리매김하였던 만큼 단기간에 활성화는 쉽지 않다.  아직은 땅 밑에서 개간하는 정도로 시작되고 있으나 이번 튜닝 자격증 신설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하여 본격적인 먹거리 키우기가 시작될 것으로 확신한다.

이제는 일상생활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가시적 진보도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가다린 국내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는 아직도 진행형인 만큼 조금만 인내를 가지고 기다리자.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면서 이번에 처음으로 시작되는 자동차 튜닝 자격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를 기대한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기자칼럼 전체 둘러보기
1/1
그래픽 카드 대란에 주목받는 콘솔,게이밍 PC는 죽었다? 보드나라
[김흥식 칼럼] 벼랑 끝 쌍용차, 노조 '자구안' 부결은 자멸로 가는 길 오토헤럴드
가까운 미래 글로벌 자동차 빅3, 애플 또는 아마존 혹은 삼성과 구글? 오토헤럴드
[칼럼] 색깔 뚜렷해진 한중일 게임 대전. K-MMORPG 올인이 걱정스럽다 게임동아
[김흥식 칼럼] 온통 전기차 얘기뿐인데 폭스바겐 '멀티밴 eHybrid' 웬 관심 오토헤럴드
정림전자 '지마스타' 인기 모니터 17종 할인 행사 다나와
'한전과 환경부' 전기차 대중화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현대차, 미래 전기차 핵심 '전고체 배터리' 직접 생산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내연기관 추격 허용 '하이브리드카' 가장 먼저 사라질 위기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기아 '車' 떼주고 K8로 판세 뒤집나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자동차는 타이밍 '반도체와 전기차'로 갈리는 명암 오토헤럴드
대세 스토리지로 떠오른 SSD, 발전을 이끈 기술들은? 보드나라
마힌드라에 해고자 복직 요청한 정부 "쌍용차 책임질 이유가 있다" 오토헤럴드
2세대 PCIe 4.0 SSD 시대에 뒤돌아 보기, SSD가 HDD와 뭐가 다른가요? (5) 보드나라
신비주의 테슬라, 팔기만 하면 끝인가 "한국 시장 이슈에 답하라" (1)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전기차 배터리, 충전보다 5분이면 끝나는 교환에 주목 오토헤럴드
기아가 애플카 시작하면 구글카,아마존카 또 LG카,삼성카도 기회 (1) 오토헤럴드
국토부, 재귀 반사식 번호판 문제 지적한 유튜버에 "사과하고 보상하라" (2) 오토헤럴드
쌍용차 살리기, 이도 저도 안되면 '메이드 인 코리아 중국차' (1)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혁명적 변화의 시점, 이제 자동차는 '전기차가 승부 가를 것'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