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다운로드 URL 문자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날씨가 쌀쌀해서 저녁은 뜨끈한 북어 미역국 끓여 먹었습니다.

IP
2020.09.14. 20:43:36
조회 수
314
14
댓글 수
14


날씨가 많이 쌀쌀해져서 저녁엔 뜨끈한 국물에 밥을 말아먹고 싶었습니다. 작년에 사놓은 건미역이 있어서 조금 잘라서 물에 불리고 북어채도 몇 조각 꺼내서 가위로 잘라 물에 불렸습니다. 냉장고 뒤져서 얼려 놓은 마늘도 꺼내서 칼로 잘게 다져 놓고 양파 반 개도 썰어 놓은 다음 불려 놓은 미역과 북어채를 건져 물기를 빼주고 프라이팬에 참기름 한 숟갈 두르고 다져 놓은 마늘과 함께 모두 넣고 3~4분 정도 중불에 달달 볶았습니다. 볶아진 미역과 북어채, 마늘 다진 거 모두 냄비에 쏟아 넣고 물 800ml에 양파 반개 썰어 놓은 것을 넣고 끓였습니다. 기본 간은 국간장 두 수저 넣고 약  20분 정도 끓였습니다. 중간에 국물을 한 숟갈 떠서 맛을 보니 약간 싱거워서 소금 반 수저를 더 넣어서 간을 맞췄습니다. (이때 조미료 약간 추가한 것은 비밀입니다. ^^)


뜨끈한 북어 미역국에 밥 한 공기 말아서 오늘 반찬가게에서 사온 진미채볶음, 멸치볶음, 마늘종볶음 등 밑반찬 3가지와 어제 직접 만든 파래계란말이와 파래무침, 두부 부침으로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어느새 아침저녁으론 날씨가 많이 쌀쌀해져서 뜨끈한 국물이 댕기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공감/비공감

14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성식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고구마 한박스 사볼까하네요 (1)
벌써 4번째
벌써 수요일이네요
다육이의 한 종류 바위솔입니다. (2)
시월 (1)
초음파식 가습기 사용해봤어요.
오랜만의 비소식이네요. 그러고보니 비가 오는건 정말 오랜만이네요. (3)
정말 무서운 킥보드 사고 (10)
수요일 아침이네요 (3)
이젠 아이폰 안녕하고 갤럭시로 넘어가려고 했는데... (7)
오늘은 비소식이 있네요 (3)
상당히 쌀쌀하네요.ㅎ (5)
해충기념탑을 세운 이유 (4)
즐건 하루보내세요 (3)
오늘의 수요일의 아침의 날씨는 약간 흐리네요. 그리고 춥네요 (4)
블루투스 이어폰이 정말 (7)
독감 백신 접종 사망 (8)
독감 때문에 말이 많네요 (8)
기온차가 크네요 (6)
명절 선물 홍삼 (9)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