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에 노크, 강현민 마이크로닉스 대표 [컴퓨텍스2017] : 다나와 DPG는 내맘을 디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