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다운로드 URL 문자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제물포 고등학교의 무감독 시험

IP
2020.05.21 07:56:34
조회 수
171
9
댓글 수
2
제물포 고등학교의 무감독 시험



"눈동자 돌아가는 소리가 들린다.
커닝하다가 걸리면 0점 처리다."

학창 시절 시험 시간에 누구라도
한 번 이상을 들어봤을 말입니다.
그런데 인천 제물포 고등학교의 학생들은
이런 말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이전부터 제물포 고등학교 시험 시간에는
시험감독을 하시는 선생님이 없습니다.

선서!
무감독 고사는 양심을 키우는 우리 학교의 자랑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무감독 고사의 정신을 생명으로 압니다.
양심은 나를 성장시키는 영혼의 소리입니다.
때문에 양심을 버리고서는 우리는
성공할 수 없습니다.


시험을 치르기 직전 학생들이 선서하고
선생님은 시험지를 나눠주고 교실 밖으로 나갑니다.
그리고 시험 종료 10분 전 선생님은 돌아와
답안지를 회수하고 시험을 마칩니다.

1954년 제물포 고등학교 개교 당시 교장인
고 길영희 선생님은 학생들 스스로 시험을
볼 수 있게 하자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실천에 옮겼습니다.

그러한 무감독 시험의 첫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무려 53명의 학생이 낙제 점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부정행위는 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학식은 사회의 등불, 양심은 민족의 소금'이라는
제물포 고등학교의 교훈이 현실이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대학 입시의 경쟁이 과열되면서
내신성적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며
무감독 시험의 폐지 위기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학생, 교사, 학부모, 동문의 힘을 모아
양심과 명예를 지키려는 무감독 시험을
아직도 지키고 있습니다.

'양심의 1점은 부정의 100점보다 명예롭다!'

제물포 고등학교 학생들의 이 외침은
학생들뿐 아니라 학교 밖 우리들에게도
큰 울림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남보다 더 많은 것, 더 좋은 것,
더 높은 점수를 받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당연합니다.

때로는 그 욕심이 지나쳐 옳지 않은 방법으로
성취하려는 시도 역시 당연하다는 듯이
생겨나는 세상이기도 합니다.

그러기에 제물포 고등학교의 양심과 명예를
지킬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지금까지 지속된 이들의 빛나는 모습에서
이 세상에 남아있는 밝은 희망의
빛을 볼 수 있습니다.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9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갤럭시 룰렛 1개군요 (1)
첵스 파맛 을 사러 (1)
편의점에서 비말 차단 마스크 구매하신분? (2)
세금폭탄 맞을거 같네요. (7)
BBQ 치킨 주문했네요 (3)
금요일 맞이 밤 새려나요 ㅋㅋㅋ (2)
LED 조명업 종사자의 LED 조명 정리 (2)
복권 어제에 이어 오늘도 하나 날렸네요 (4)
목요일이네요 (2)
구내염이 혀밑 바닥살에 생기니까 괴롭네요 (7)
[경품 수령 인증] 다나와 릴레이 이벤트 (7)
오늘은 오후버티기가 정말 힘드네요 ㅠ (3)
실수가 부메랑이 되어 ㅜㅜ (3)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수 4천만 명 돌파!! (6)
간만에 퀴즈이벤트 하나 터졌네요. (19)
주식 지나가던 개가 사도 오르던 코로나 시절 (5)
밥먹고나니 졸려요 (3)
중국 격투가부대 vs 인도 킬러부대 충돌 임박.. (3)
점심에 콩국수 먹었더니 싸하네요. (6)
6월 당첨 통합 인증! (15)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