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다운로드 URL 문자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엄마의 카네이션

IP
2020.06.05 08:19:46
조회 수
159
8
댓글 수
3
엄마의 카네이션



어느 어버이날 한 꽃집에서는 부모님께 드릴
카네이션을 구매하러 온 손님을 맞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부녀가 가게에 들어왔는데
어린 딸이 카네이션 화분을 하나 샀습니다.
다섯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민 것은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과 동전이었습니다.

아마도 카네이션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털어온 것 같았습니다.
카네이션을 하나만 사니까
꽃집 아주머니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누구 드릴 거니?"
"엄마요."
"아빠는? 아빠에게는 꽃 안 드릴 거니?"

그러자 아이는 같이 온 아빠를 바라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빠 꽃은 아빠가 사도 괜찮지?"

조금 당돌한 듯한 아이의 말에
꽃집 아주머니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이고. 우리 아기.
아빠보다 엄마가 더 좋은 모양이구나.
아빠가 서운해하겠다."

그러자 아이가 아주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꽃을 직접 살 수 있는데요.
우리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어서 꽃을 못 사요.
그래서 내가 사줘야 해요."

잠시 멈칫한 꽃집 아주머니는 좀 더 큰
카네이션 화분 하나를 아이의 손에 쥐여 주며
말했습니다.

"그러면 그 카네이션은 아빠한테 주고,
이걸 엄마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순수한 아이의 소중한 마음보다
세상에 더 귀한 것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전하는
작은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것
역시 많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도 분명 그런 시기가 있었습니다.
기억 속에 가지고 있던 그 귀하고 아름다운 것을
세상에 마음껏 뿌려 주세요.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8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코난 정주행 중인데~
최장기간 장마 신기록
오늘도 무척 더운 목요일이네요 (1)
오늘은 하루 평온하네요 (1)
허리 아파서 병원 갔는데 생각보다 병원비가 비싸네요.. (6)
택배 망함 (8)
아...오늘 정말 덥네요... (7)
덕후가 되어버렸군요 ㅋㅋㅋ (4)
저는 점쟁이가 되었습니다. (10)
오늘은 비가 안왔네요 (6)
귀신에 홀렸는지 ㅋㅋ (5)
날씨 완전 좋네요 ㅎㅎ (8)
룰렛 이벤트가 많이 늘었네요! (8)
역시 시간은 빨리가는듯... (3)
삼성과 MS가 손잡으면 애플 생태계에 맞설 수 있을까? (6)
16일부터 장마 그친다고 기상청이 발표하였습니다 (13)
어제 로스트아크 시즌2 오픈했는데 (4)
탕진 목표는 다들 정하셨나요 (11)
택배 하루 쉬는게 기사(사장님)분들한테는 오히려 안좋다고 하네요 (12)
코로나 다시 시작이군요. (9)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