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다운로드 URL 문자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괜찮아, 형이 끝까지 지켜줄게

IP
2020.09.20. 07:46:32
조회 수
286
14
댓글 수
8
괜찮아, 형이 끝까지 지켜줄게



그날 열 살 형 서진(가명)이와 여덟 살 동생 서준(가명)이는
단둘이 집에 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 가지 않고
온라인 수업을 받던 형제는 엄마가 외출한 사이,
배가 고팠습니다.

평소 가스 불을 다룰 줄 알았던 서진이는
동생과 함께 라면을 먹기 위해 불을 켰습니다.
그저 간단한 식사를 하려고 했던 것뿐인데...
그런데 불이, 났습니다.
순식간에 번져가는 불 속에서 형은 119에 신고했습니다.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그러나 화재 상황에서 아직 어린 서진이는
집 위치까지 자세히 설명할 경황이 없었습니다.
서진이네 집에서 소방서는 매우 근거리에 있었지만,
위치추적을 하는 데 시간이 지체됐습니다.

긴 시간이 지나지 않아 집에 도착해 불을 껐지만
서진, 서준 형제는 이미 중화상을 입고 쓰러진 뒤였습니다.
형 서진이는 전신의 40%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됐고,
동생 서준이는 형에 비해 화상 정도가 심하지 않았지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되어 심폐소생 후 병원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같은 공간에 있으면서 어떻게 동생은 형에 비해
화상 정도가 심하지 않을 수 있었을까요?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에 따르면 위급한 상황 속에서도
형이 동생을 지키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불이 번지는 상황에서 형은 동생에게
책상 아래 좁은 공간으로 몸을 피하게 했고,
이불을 덮어줬습니다.

불 속에서 자기도 많이 무서웠을 텐데...
동생을 끝까지 지키려고 한 형의 신속한 대처가
동생을 덜 다치게 만든 것입니다.

3년 전, 부모님이 이혼한 후 형제는
한부모 가정에서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아왔습니다.
엄마는 기초수급비를 받으며 간간히 자활근로를 하기도 했지만,
세 식구가 생활하기에는 많이 부족했습니다.
게다가 이혼 이후 극심한 우울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아온 엄마는
두 아이를 제대로 챙겨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형제는 더 돈독했습니다.
여느 형제처럼 다툴 때도 있었지만,
서로를 의지하고, 서로를 지켜주는 유일한 사이였습니다.

그런 형제에게 끔찍한 사고가 일어난 지,
4일(18일 현재 기준)이 지났습니다.
형제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수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혹시라도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치료하게 되면
아직 어린 형제가 감당할 수 없는, 크나큰 고통에
시달리기 때문입니다.





상체의 화상 정도가 심했던 형은
사고 발생 이틀 뒤 수술을 받았고,
다행히 처음 병원에 왔을 때보다는 많이 호전이 되었지만
그래도 상태가 매우 위급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형에 비해 상태가 나쁘지 않았던
동생의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자가 호흡을 시켰지만, 너무도 힘들게
숨을 쉬어서 다시 인공호흡기를 달고
수면 치료에 들어갔습니다.

동생 서준이는 뇌파 검사를 비롯하여 심장, MRI 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받기 위해 곧 다른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입니다.

그저 동생에게 라면을 끓여주고 싶었던 것뿐이었는데...
그저 엄마가 없는 사이, 배가 고파서 식사하려던 것뿐이었는데...
어린 형제에게 들이닥친 현실은 너무나 가혹하기만 합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서로를 의지하고, 지켜준 형제....
이제는 우리가 지켜줘야 합니다.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14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ASUS 3070 KO에디션 공개
장기휴가가는 동료를 보며. (1)
구글 홈 미니 어떻게 쓰시나요??
월요일 보다 오늘이 더 피곤하네요
연속 출석체크 입덕한지 어언...500일! (6)
마사지볼로 어깨 주무르고 있네요 (1)
세종시 보육교사 자살사건 (4)
오늘은 욕실 청소 마무리 (1)
신인 테니스 선수에게 올인한 우리나라 기업 (3)
2위로 내려앉은 다나와 ㅎ (1)
저녁 식사 맛있게 하세요. (3)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 (7)
업글 욕구가 심해지네요. (7)
늦잠의 피로 (4)
어제가 567 ㅎ (8)
화요일도 끝! (6)
건어물 좋아 하시나요? (6)
블랙핑크가 이번주 빌보드차트에서 앨범 판매수 1위를 기록했다네요. (6)
중고차 허위 매물 찾아간 이종 격투기 선수 (9)
OLED TV를 주문했는데 다른 걸로 보내준다고 하네요. (2)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