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다운로드 URL 문자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늑대와 어린양

IP
2020.09.27. 07:57:57
조회 수
165
12
댓글 수
4
늑대와 어린양



어린양이 시냇가에서 물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그때 늑대 한 마리가 나타나
호통을 쳤습니다.

"새파랗게 어린놈이 어르신이 먹는 물을
왜 흐리고 있느냐?"

그러자 어린양은 눈을 껌뻑이며 대답했습니다.
"저는 어르신보다 더 아래 있는데...
어떻게 물을 흐린단 말씀입니까?"

할 말이 없어진 늑대는 잠시 머리를 굴리더니
다시 어린양에게 호통을 쳤습니다.
"지금 보니 작년에 날 욕하고 도망간
녀석이 바로 너였구나!"

그러자 어린양은 다시 늑대에게 말했습니다.
"저는 작년에 태어나지도 않았는데요?"

또 할 말이 없어진 늑대는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며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날 욕한 놈은 네 형이겠구나.
네놈의 형이 날 욕한 대가로 널 잡아먹을 테니...
너무 원망하지 말아라!"

결국, 늑대는 말 같지도 않은
황당한 소리로 어린양을 잡아
먹어버리고 말았습니다.

- 라 퐁텐 우화 '늑대와 어린양' -





세상에는 돈, 명예, 권력을 거머쥐고
마치 자신의 세상인 것처럼 휘두르는 소수의
힘 있는 늑대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억울하게 잡아먹히는
어린양들도 있습니다.

시시비비를 떠나 결국엔 힘 있는 자에게
약한 자가 당할 수밖에 없는 세상...
이렇게 정의롭지 않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용감한 제3자의 등장입니다.

내 일이 아니라고, 나랑 상관없다고
무관심하고 방임만 한다면
이 세상은 소수의 늑대가 지배하는 세상처럼
절대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옳은 건 옳다 하고, 그른 건 그르다 하는
용기 있는 제3자들이 많아진다면....
이 세상이 조금은 더 정의롭게
되지 않을까요?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12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현제 이슈중인 사건...
내일 추위 걱정 없어..한낮에도 선선한 날씨
오늘 하루가 지났네요. (1)
화요일 마무리합니다. (1)
형들 MSI 메인보드 CPU 빨간불 도와주세요 ㅜㅜ
통계장난? (1)
너무 피곤하네요 (3)
야식으로 조미김에 밥 싸서 만든 김밥에 총각김치 먹었네요. (4)
미세먼지... ㅠ (5)
드라이크리닝 비용이 엄청나네요. (7)
손흥민의 개막후 6라운드까지 8골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두번째라네요 (8)
화요일 밤이네요 (5)
날씨가 추워서 그런가 손목이 아프네요 (7)
자동화 케이크 (7)
오늘 야간입니다. (7)
배구도 용병시대 (8)
다음달 스마일캐쉬 충전한도 10만원인가요? (10)
고등학생 전동 킥보드 사망사고 (10)
먹을거로 장난치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8)
오늘은 추가된 룰렛이없군요 (9)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