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어머니의 감사

IP
2020.11.14. 08:13:40
조회 수
143
8
댓글 수
3
어머니의 감사



저희 어머니는 혼자 살고 계십니다.
허리와 다리가 아파서 거동이 불편하신데도,
제가 하는 일에 혹시라도 불편함을 주실까 봐
극구 혼자 사는 것이 편하시다면서
지내고 계십니다.

그런 어머니가 매번 걱정되지만,
저는 교회에 목사로 있다 보니 신경 쓸 것이 많아서
일주일에 한 번 정도밖에 찾아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뵙고 갈 때마다 어머니는 저를 보고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범아, 밥 먹고 가라."

매번 하는 말씀인지라 거절할 때가 많았습니다.
사실 저는 이미 밥을 먹고 나오기도 했지만,
세월이 흘러 이제 지천명의 나이가 훌쩍 넘은 저로서는
어느덧 어머니의 밥상보다 아내의 밥상이
입에 잘 맞기에 거절하곤 했었습니다.

그러다 어쩌다 한 번 어머니의 집에서
밥을 먹고 나오는데, 어머니가 조용히 혼잣말로
'감사합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의아한 제가 어머니께 물었습니다.
"어머니, 밥을 먹고 가는 것은 저인데
대체 뭐가 감사하다는 건가요?"

어머니는 그런 저의 손을 잡고 말씀하셨습니다.
"왜 감사하지 않겠니.
아직 내 아들에게 밥을 해줄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내 밥을 맛있게 먹어주는 아들이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하지..."





다리가 아파서, 허리가 아파서
몸을 가누기가 힘든 데도 자식에게 해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하십니다.

무언가를 받아서 감사한 것이 아니라
줄 수 있다는 게 있어서 그저 감사하다고
어머니는 말씀하십니다.

그게 '어머니의 감사'입니다.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8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코로나 시대, 면역이 힘이다 (1)
스탬프 이벤트 12일 정도 남았습니다 (1)
ABKO 룰렛 이벤트 당첨 및 수령 (3)
나쁜~~벤틀리 주차 갑질 (2)
확실히 어제보다 많이 쌀쌀하고 추운 날씨네요. (4)
[스포?] 음울하고 처참한 DC 히어로물의 단비였던 원더우먼 두번째 이야기 원더우먼 1984보고 왔습니다~ 만... (6)
미드 한니발 보고 있는데 (2)
야간 근무다녀왔습니다. 오늘 날씨 추워요. (3)
오늘의 토요일의 아침의 날씨는 흐리고 날씨가 좀 춥네요 (2)
쌀쌀한 날씨 (2)
전 국민 커플주사 (4)
다시 추워지네요 (3)
알래스카 사람들의 미국 지도 (2)
사고를 내고 무릎을 꿇어버린 포르쉐 차주 (3)
소름돋는 요즘 보이스피싱 수법 - 압수수색 영장을 보냄 (2)
세계의 유명 곡창 지대 (4)
빛보다 빠른 베기 (1)
자연스럽게 작업걸기 (1)
빙판을 처음 본 아가 (1)
영민한 소 (1)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