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사용기

[송풍형 미니 온풍기 2종 비교 리뷰] 나를 위한 최고의 미니히터는? 파세코 PPH-2K vs 레브커머스 REVE-YE 다나와 리포터

IP
2020.11.26. 19:40:53
조회 수
1295
5
댓글 수
5

external_image


며칠 사이에 기온이 뚝 낮아지면서 주위에 패딩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을 확연히 느낍니다. 겨울을 알리는 첫 추위라 개인적으로 추위에 쥐약인 저같은 경우에는 벌써부터 난방 준비를 해야할 것 같아요.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에 미리미리 준비해야 하는 난방 기구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 가정, 사무실에서 두루 사용할 수 있는 1인용으로 미니 히터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가스 보일러, 기름 보일러와는 용도를 달리하는 제품들로 이동하면서 가볍게 사용하기 좋은 미니 온풍기는 협소한 공간에서 개인 난방을 위한 최적의 난방기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소비 전력이 최소 1000W, 최대 2000W가 넘기 때문에 캠핑용 온풍기로는 사용하기 어려운 점이 있지만 사용 환경에 따라서는 캠핑용 온풍기로도 활용 가능하여 최근에는 이런 류의 미니 온풍기가 많이 팔리고 있죠.



1. 스펙


external_image


오늘 소개할 미니 온풍기는 3만 중반대의 제품으로 파세코 PPH-2K, 레브커머스 REVE-YE입니다. 너무나 다른 디자인에 비슷한 난방 성능을 가지고 있는 온풍기들로 디자인, 가격적인 면까지 생각한다면 개인적으로 파세코 PPH-2K를 추천드립니다. 


이 부분에 대한 자세한 것은 뒤에서 상세히 살펴볼 예정입니다. 스펙만을 놓고 보면 2종의 미니히터는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게 최대 2000W의 소비전력 때문입니다. 


그 외 풍량 조절, 온도 조절 기능까지 공통점이 많지만 완전히 다른 제품들로 가격대비 난방 성능, 안정성, 편의성을 기준으로 어떤 특장점을 가지고 있는지 지금부터 자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2. 패키지 및 구성품


external_image


파세코, 레브커머스는 1인용 혹은 침실과 같은 작은 공간에서 사용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부피가 작고 가벼워서 휴대성 및 이동성이 뛰어납니다. 


사진상 죄측이 레브커머스 REVE-YE, 우측이 파세코 PPH-2K로 포장 박스는 레브커머스 REVE-YE 쪽이 조금 큰 편이며, 세련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external_image


레브커머스 REVE-YE의 구성품으로는 본체와 사용 설명서로 비교적인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external_image


파세코 PPH-2K 구성품 또한 레브커머스와 크게 다르지 않은 본체, 사용 설명서로 이루어져 있네요.




external_image


미니히터이니 만큼 이동성이 좋아야 해서 먼저 전원 코드 포함 무게를 측정해 봤습니다.

 

파세코 PPH-2K는 1.4kg, 레브커머스 REVE-YE는 1.1kg으로 플라스틱 재질이 아닌 메탈 재질을 부분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파세코 미니히터가 0.3kg 정도 더 무겁습니다.



3. 파세코 PPH-2K 외형, 디테일


external_image


227(W)x125(D)x240(H)mm 크기의 파세코 PPH-2K 온풍기를 보면 여름에 저의 더위를 해결해 줬던 탁상용 미니 선풍기가 생각납니다. 비슷한 외형이지만 기능은 정반대인 난방을 책임지는 제품으로 각도 조절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2단 풍량과 온도 조절 기능을 지원하는 제품입니다. 




external_image


내부의 발열체와 팬을 감싸고 있는 외부 하우징은 메탈 소재를 사용하였고, 그 외 부분은 강화 플라스틱 재질을 사용하여 전체적으로 내구성이 뛰어나고 스타일리시한 멋스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PTC 방식의 히터는 난방 속도가 빠르고 일정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으며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온도조절이 가능한 난방기구라 안전합니다. 무엇보다 열선이 없어서 화상의 위험이 적으며, 전기 에너지를 열 에너지로 변환시켜 안전합니다. 




external_image


좌우측면에는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레버가 하나씩 채용되어 있습니다. 손으로 돌려 고정하고 싶은 각도에 맞춰 잠가 주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누구나 원하는 각도를 쉽게 세팅할 수 있어요.


상단에 안전인증에 의한 표시사항, 즉 간단한 스펙과 주의사항이 적힌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external_image


반대편에 전기 난방기구를 사용할때 가장 무서워하는 전기요금에 영향을 미치는 에너지 소비 효율에 대한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는데요. 평균 소비전력은 약 1,925W로 월 177,000원이 나올 정도로 전기 소비가 좀 있는 편입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좌우 측면에 있는 조절 레버를 이용하여 원하는 각도로 조절할 수 있는데, 위로 올릴 수 있는 각도가 그렇게 크지 않지만 수평 거치시에 온풍이 나오는 입구를 위쪽으로 향하게 하여 조금 더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워낙 가성비 좋은 3만원대의 온풍기라 부가 및 편의 기능은 많지 않고 이 기능 딱 하나입니다.




external_image


상단에는 이렇게 2개의 다이얼 방식의 스위치가 좌우에 위치해 있습니다. 왼쪽 스위치는 히터 강력 선택 스위치로 1~2단계 조절이 가능하며 우측은 온도 조절 스위치로 중간에서 마지막까지 움직여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온도 조절 스위치를 +쪽으로 돌리면 딸깍하는 소리가 중간에서 들리는데, 이때부터 온풍기가 작동하게 됩니다. 송풍(팬 바람) 기능을 지원합니다.




external_image


조작부 뒤쪽에는 손가락을 넣어 들고 이동할 수 있는 이동 손잡이가 달려 있습니다. 1.4kg의 비교적 가벼운 무게로 한 손으로 들고 이동하기에 부담이 없으며, 사용중 달궈진 발열체와 하우징의  뜨거운 부분을 피해 뒤쪽에서 잡을 수 있게 하여 불편함을 줄었습니다.




external_image


정격 전압은 220V, 60Hz로 우리나라 환경에 최적화되어 있어 콘센트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당히 두꺼운 전원 케이블을 적용하여 단선의 위험이 없으며, 케이블도 115cm 로 적당히 길어서 멀티탭으로 연장하여 연기하지 않아도 된답니다.



4. 레브커머스 REVE-Y 외형, 디테일


external_image


레브커머스 REVE-YE 온풍기의 디자인은 텔레토비를 연상시키는 아기자기한 면을 가지고 있으며 무엇보다 노란색의 밝은 색상이라 더 그렇습니다. 크기는 180(W) x 180(D) x 240(H)mm로 미니라는 말에 딱 어울리는 사이즈라 협소한 책상, 공간에서 사용하기에 부담이 없습니다.




external_image


파세코 PPH-2K와 다른 점은 히터를 감싸고 있는 하우징과 전면 공기 배출구가 상대적으로 커서 난방성능은 파세코 온풍기보다 더 좋습니다. 


후면은 공기를 흡입하는 팬이 위치하여 실내 공기를 효율적으로 빨아드려 강력한 히팅으로 찬 공기를 빠르게 더운 공기로 바꿀 수 있습니다. 대기순환의 원리에 따라 실내 공기를 데우면서 온도를 점차 올려 가장 활동하기 좋은 상태로 만들어줍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살짝 기울어진 각도의 디자인임에도 원형의 받침대 덕분에 대단히 안정적으로 보입니다. 좌측면에는 에너지 소비 효율이 표기되어 있는데, 월 192,000원으로 파세코 PPH-2K 보다 유지비가 15,000원 정도 더 든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external_image


레브커머스 REVE-YE 온풍기는 특이하게 조절 다이얼에 후면에 위치하여 최대한 전면의 뜨거운

열기로 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디자인된 것이 독특합니다.


좌측의 흰색 다이얼은 작동 역할을 하며, 우측은 온도를 조절하는 다이얼로 MIN ~ MAX가 있으며 단계 조절은 송풍, 1/2단으로 총 3단계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송풍(팬바람) 기능을 지원합니다.



external_image


노란색과 잘 어울리는 것은 흰색, 약 1.6m 길의 전원 코드는 파세코 제품보다 0.5m가 더 길며 220V / 60Hz의 정격전압을 갖습니다. 우리나라 어디에서든 사용이 가능하며 전원 코드 길이는 파세코 온풍기보다 더 길어서 연결 편의성을 높여줍니다.




5. 난방 성능 테스트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지금부터는 난방 기능과 성능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알아볼 것은 최고 성능(2단, 최고 온도)로 1시간 동안 구동하여 10분 단위로 발열체의 온도 변화에 대한 내용입니다. 참고로 두 미니히터는 PTC 방식으로 열선을 사용하지 않아도 예열 시간이 극히 적어 난방 속도가 대단히 빠릅니다. 


그래서 10번 정도의 히팅이면 발열체의 온도가 최고 온도에 근접하여 ±3~5 사이에서 온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PTC 방식의 장점이 일정한 온도 유지로 직접 측정한 온도의 변화가 크지 않고 일정하게 유지되는 모습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파세코 PPH-2K는 148.3도에서 4도 내외로 안정적인 온도를 유지하며, 레브커머스 REVE-YE는 150.5도에서 시작하여 155.4도까지 일정하게 유지됩니다. 전체적인 온도 상승률은 레브커머스 온풍기(4.9도)가 좋지만 파세코(4.1도)도 나쁘지 않습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두번째로 알아볼 것은 단계별 온도 조절을 10분간 구동한 후에 히터 발열체 온도 변화가 얼마나 큰지에 대한 부분입니다.


강도 단계는 1, 2단으로 조절하고, 온도는 최저에서 최고 온도로 조절하여 총 4가지 상황별로 10분 동안 작동시킨 후에 발열체의 온도 변화를 측정하여 표로 정리하였습니다.


1단에서는 파세코가 10분 동안 2.3도 상승하였으며 레브커머스는 2.5도가 상승하여 0.2도가 더 높아졌습니다. 2단으로 강도를 올려서 테스트해 보면 파세코는 2.6도, 레브커머스는 2.7도로 0.1도가 더 높아진 결과를 보여주었습니다.


0.1~0.2도의 작은 차이지만 분명한 차이는 보이고 있네요.





external_image


이번에는 가장 중요한 실내 온도 변화로 최고 성능(2단, 최고 온도)으로 설정하여 1시간 구동하면서 10분 단위로 온도 변화를 측정해 봤습니다.


파세코의 시작 온도는 21.6도로 시작해서 10분이 지나면 22.4도로 조금씩 온도가 높아집니다. 최종적으로 29.5도로 전체 구간을 보면 약 7.9도가 상승하여 3평 전후의 공간에서 딱 사용하기 좋은 미니히터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external_image


반면 레브커머스는 21.2도에서 시작하여 10분간 가동하면 23.1도로 0.8도의 파세코보다 2베에 가까운 1.9도가 높아졌습니다. 그 이후에는 온도를 0.6 ~ 2도 사이에서 상승하면서 1시간 정각에는 30도까지 올라갑니다.


최종 8.8도가 상승하여 파세코 보다 0.9도가 더 높아 같은 시간을 구동해도 레브커머스가 침실 공간을 따뜻하게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이런 결과가 당연한게 전면 배출구가 넓고, 실제 소비전력도 높기 때문에 난방 효율이나 성능은 레브커머스가 더 좋을 수밖에 없습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직선 거리에서의 온도 변화는 어떨지 궁금해서 측정해 봤습니다. 직선 거리는 1m, 2m로 설정하였지만 측정을 시작하는 온도는 일정하게 맞출 수 없어서 시작 온도를 함께 표기하여 거리별 온도 변화를 표로 정리하였습니다. 



external_image


온도 변화폭을 통해 발열량이나 히팅 성능을 추측해 보겠습니다. 1미터에서 파세코는 1.9도, 레브커머스는 2.1도로 0.2도가 더 높았습니다. 2배 거리를 늘린 2미터에서는 파세코 0.8도, 레브커머스는 0.9도로 0.1도 더 높으며 거리가 있는 만큼 1미터 때보다 상승 온도, 측정된 마지막 온도가 낮은 특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6. 소비전력 비교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 1단, 최고 온도, 일 3시간 사용, 32kWh 월 사용량

주택용 저압 : 1,130

주택용 고압 : 1,130


- 2단, 최고 온도, 일 3시간 사용, 165kWh 월 사용량

주택용 저압 : 13,980

주택용 고압 : 12.670


1단 최고 온도, 2단 최고 온도를 설정하여 전기를 얼마나 먹는지 소비전력 측정기로 측정한 후에 월별 전기요금을 확인해 보겠습니다. 하루에 3시간을 사용한다는 가정입니다.


파세코 PPH-2K는 1단계, 최고 온도에서 32kWh 용량으로 주택용 저압/고압 모두 월 1,130원이 나왔으며 2단에서는165kWh 사용량으로 주택용 저압에서는 13,980원, 고압에서는 12,670원으로 주택용 저압에서 그나마 적은 전기요금이 나옵니다. 


한달에 1만원 초반대의 전기요금이라는 그렇게 큰 부담은 없지만 또 적은 요금도 아닙니다. 왜냐면 하루에 3시간 정도만 사용한다는 상황 설정이기 때문입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 1단, 최고 온도, 일 3시간 사용, 116kWh 월 사용량

주택용 저압 : 8,780

주택용 고압 : 8,310


- 2단, 최고 온도, 일 3시간 사용, 190kWh 월 사용량

주택용 저압 : 16,640

주택용 고압 : 14,890


레브커머스 온풍기는 파세코보다 소비전력이 높아 월 전기요금이 1단에 7천원이 넘게 더 나오고, 2단에서도 2~3천원 대로 더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난방 성능이 좋다는 것은 발열체나 팬의 구동력이 좋다는 의미, 소비하는 전력이 많다보니 상대적으로 레브커머스 온풍기의 전기요금이 많이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7. 소음도


external_image





뒷면에 위치한 팬의 구동음의 소음도를 측정해보면 작동시키지 않았을때는 두 제품 모두 33.5dB이 측정되었습니다. 


2단, 최고 온도로 설정한 상태에서 소음을 측정해 보면 파세코는 49.9dB, 레브커머스는 55.9dB로, 레브커머스에서 소음도가 더 큰 것으로 보아 팬의 크기, 스펙, 구동력에서 위임을 알 수 있습니다. 




8. 안정성(넘어짐 & 흔들림)


external_image


난방용 온퐁기는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아이들이 있는 경우 더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없더라도 무심코 손이나 발로 치는 경우, 넘어져서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안정성이야 말로 구입전에 반드시 체크해봐야 하는 것중 하나입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물론 열선이 없는 PTC 방식이라 화재의 위험은 열선 방식의 히터보다 현저히 낮기는 하지만 그래도 가장 조심해야 합니다. 파세코의 경우에는 접이식처럼 생겼지만 접히지는 않는 넓은 받침대를 적용하여 넘어지거나 한쪽으로 기우는 등의 불안전한 안정성 문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몸체가 워낙 작기도 하고 좌우로 기울어지지 않는 균형잡힌 디자인이라 레브커머스 온풍기보다 균형감, 안정성은 더 나아 보입니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그렇다고 레브커머스 REVE-YE 온퐁기가 현저하게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말은 아닙니다. 원형의 받침대는 온풍기 바디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넓고 크게 설계되어 있어서 충분히 안정적이며 손으로 흔들고, 발로 처도 넘어지지 않는 견고한 거치 상태를 보여주었습니다.




9. 조작부 온도



external_image


1시간 동안 최고 성능으로 가동했을 때 조작 버튼 주변부의 온도는 파세코는 40도, 레브커머스는 31.3도로 상단보다 뒷면에 조작 버튼이 위치한 레브커머스 REVE-YE 온풍기가 8.7도 낮았습니다.



10. 결론



external_image


비슷한 가격대의 미니 히터 2종 파세코 PPH-2K, 레브커머스 REVE-YE는 뛰어난 이동성과 PTC 방식의 히팅으로 원룸 싱글족, 개인 사용자, 아기 온풍기, 침실에서 사용하기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1초라는 짧은 히팅 시간이었습니다. 체감상으로도 무척 빠르지만 실제 전원을 켜고, 온도를 맞추자 마자 뜨거운 열기가 나올 정도로 초고속 난방을 자랑한다는 점입니다. 그러면서 일정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고, 화재 위험이 적으며, 사용이 용이하여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슷한 가격대의 난방 성능에 미세한 차이가 보이는 것은 히터 발열체, 팬 구동력, 송풍구 크기에서 오는 차이로 보입니다. 



external_image



그리고 안정적인 받침대 채용으로 손으로 밀고, 발로 치거나 하는 외부 충격에도 넘어지지 않는 안정성은 두 히터 모두 괜찮았습니다. 기본적으로 과열방지 안전센서를 탑재하고 있어 어느 정도 온도가 올라가면 스스로 작동을 멈춰 과열로 인한 화재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고 있구요.


타이머, 회전, 높이 조절 등의 부가 기능은 부족한 편으로 레브커머스의 편의 기능은 거의 없다고 보셔도 됩니다. 파세코는 각도 조절 기능만 지원하고 높이 조절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모든 평가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했을때 차이가 크지 않은 난방 성능은 제품을 선택할때 큰 비중은 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더 저렴하고 디자인, 편의성, 경제성, 이동성에서 조금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준 파세코 PPH-2K 미니히터의 손을 들어주고 싶네요 :)




다나와 리포터
본 글은 다나와 리포터 인증 게시물입니다.

공감/비공감

5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심류 님의 다른 글 보기
1/8
관련 소비자사용기 글
1/5
소비자사용기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간단 사용기 써모랩 트리니티6.0 사용기입니다~
사용기 알파스캔 27P2C 모니터 사용기
간단 사용기 삼성전자 오디세이 G5 C32G54T 구매 리뷰 (2)
사용기 ASUS TUF B450M-PRO GAMING 리뷰 (2)
사용기 10L 에어프라이어 "마키나랩 MKFM1001" 리뷰 (4)
건강템 설날템 콘테스트 설날선물로 듀플렉스 DP-3330UH (9)
사용기 삼성 오디세이 g5 27인치 모니터 후기 (4)
간단 사용기 필립스 278m 165hz사용기 (4)
건강템 설날템 콘테스트 배변활동을 도와주는 식이섬유 영양제, 프로컷 (9)
사용기 루다통상 내무반 1호 핫팩 후기 (4)
사용기 [스마트폰 연동 혈압계 2종 비교] : 오므론 HEM-7280T vs 인바디 BP-170B (4)
사용기 엔엠텍코리아 페니체 오피스 포켓데스크 매트 후기 (4)
사용기 삼성 게이밍 모니터 C24RG50 24인치 커브드 게이밍모니터 144Hz LC24RG50FQKXKR 구매 후 사용기 (4)
사용기 역시 대기업 모니터는 다르군요!! (4)
사용기 다양함을 즐길수 있는 가성비 안드로이드 스마트TV , 이스트라 43인치 AN430UHD (6) 다나와 리포터
간단 사용기 라이젠 5600x 쿨러 추천! 얼티메이크 EPIC 120 ARGB 리뷰 (2)
간단 사용기 360Hz을 위한 조합을 구성해 봤습니다. (2)
간단 사용기 삼성 게이밍 모니터 C32G54T (5)
사용기 갤럭시S21 팬텀핑크 구입 후기, 무게 실측해보니 (5)
건강템 설날템 콘테스트 셀리턴 포터블 LED 케어 CX9 에코이즘 마스크 (11)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