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18년 형 ‘LG Q8’ 출시

LG전자가 10일 올해 두 번째 Q시리즈인 2018년 형 ‘LG Q8’을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출고가는 53만9천 원으로 중가대(中價帶) 가격에도 전용 펜을 활용한 다양한 편의기능과 아날로그 감성까지 완성도 높게 담아낸 것이 특징입니다.

‘LG Q8’에 내장된 ‘스타일러스 펜’은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펜만 뽑으면 디스플레이에 바로 메모할 수 있는 ‘바로 메모’, 아무 화면에서나 즉시 메모하는 ‘팝 메모’, 메모 공간이 부족하면 손가락 2개로 화면을 터치해 아래로 내리며 쓸 수 있는 기능을 담겼습니다.

편집기능도 다양해졌습니다. 내장된 기본 도안(圖案)뿐 아니라 사진을 도안으로 바꿔 원하는 대로 색칠할 수 있는 ‘컬러링 북’, 폰 안의 사진을 꾸며 이모티콘처럼 쓰는 ‘나만의 이모티콘’, 동영상을 GIF 파일 형태로 편집해 움직이는 사진(움짤)으로 만드는 ‘GIF 편집’ 등이 적용됐습니다.

고성능 카메라와 LG만의 명품 사운드 등 멀티미디어 경험도 눈길을 끕니다. 제품 후면의 1,6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에는 ‘위상 검출 자동 초점(PDAF, Phase Detection Auto Focus)’ 기술을 적용됐습니다. 사물을 촬영하면 피사체를 분석해 관련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아주거나 QR코드를 분석해주는 ‘Q렌즈’ 기능도 탑재됐습니다.

‘LG Q8’은 18:9 화면비의 6.2인치 대화면을 장착했으면서도 베젤을 줄인 ‘풀비전’ 디자인으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뛰어난 그립감을 갖췄습니다. 방수방진 최고 등급인 IP68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을 획득했습니다.

이재명, 김사랑 정신병원 강제입원 논란

바람 잘 날이 없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입니다. 이번에는 성남 시민으로 알려진 김사랑씨(본명 김은진)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자신의 형 이재선씨뿐 아니라 김사랑씨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이 있다”고 공개해 불거졌습니다. 이에 놀란 많은 네티즌들은 배우 김사랑으로 혼동해 더 이슈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내용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내용

논란의 주인공인 김사랑씨는 성남 시민으로, 본명은 김은진입니다. 김사랑씨는 지난 2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경찰이 자신을 강제 납치해 정신병원에 감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씨는 당시 2015년 5월 2일 이재명 지사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후 성남시와 이벤트업자로부터 9건의 고소·고발을 당했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지만 항소를 준비하던 중 성남경찰관들에게 체포되어 강제로 정신병원에 감금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지사의 비서실은 지난 5일 이 지사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사랑씨가 경찰에 의해 강제입원이 된 것으로 이재명 지사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습니다. 김씨는 유죄 판결을 받고도 동일한 허위 주장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다 성남시와 이재명 시장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2017년 8월 고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2017년 11월 14일 경찰에서 김씨에게 출석을 통지했지만 김씨는 페이스북에 자살 암시글을 게재하며 출석을 거부했고, 이에 담당 경찰이 김씨의 신병 확보를 요청해 정신병원에 보호조치한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 지사 비서실은 경찰에서 이뤄진 일이기 때문에 지자체인 성남시장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말 바람 잘 날이 없군요.

김기춘 석방, 아수라장 현장에선 ‘차량 공격’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구속 기한 만료로 출소 6일 오전 0시를 기해 출소했습니다. 하지만 김기춘 전 실장의 석방 현장은 시위자들의 과격한 행동이 이어지면서 아수라장으로 변했고 김기춘 전 실장이 탄 차량의 앞유리가 깨지는 등 소란이 있었습니다.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김기춘 전 실장은 구속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6일 새벽 0시 10분께 검은색 정장에 노타이 차림으로 서울동부구치소를 나왔습니다. 특히 김기춘 전 실장은 석방 현장을 취재하던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KBS 뉴스 영상 캡쳐KBS 뉴스 영상 캡쳐

하지만 김기춘 전 실장의 석방 반대 시위와 찬성 시위가 현장에서 동시에 열리면서 많은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이에 경찰은 돌방상황을 대비해 수백여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습니다. 하지만 김기춘 전 실장이 문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자 석방 반대 시위자들의 욕설과 고성이 쏟아졌습니다.

이에 석방을 찬성하는 시위자들도 반대 시위자들을 향해 과격한 행동에 나섰고, 이를 취재하려는 기자들과 말리려는 경찰까지 몰리면서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특히 석방을 반대하는 시위자들은 김기춘 전 실장이 탄 차량을 막아서고 격렬하게 항의했습니다. 이 때문에 김기춘 실장이 탄 차량 앞유리가 깨지고 부상자들도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김기춘 전 실장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2심에서 징역 4년 선고를 받은 상황이며,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작성 등에 대한 혐의에 대해서는 1심 재판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강릉에 시간당 93mm 기록적 폭우

오늘 새벽이죠. 강원 영동지역에 최고 260mm의 기습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로 인해 강릉 등 인근 지역이 물에 잠기는 등 비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무더위 속 때 아닌 물난리는 6일 새벽 3시와 4시 사이에 이어졌습니다. 강릉에 시간당 9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것입니다. 이에 강릉은 도로는 물론, 상당수의 농경지와 건물 등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SBS 뉴스 영상 캡쳐SBS 뉴스 영상 캡쳐

이날 강릉에 쏟아진 시간당 93mm의 기록적인 폭우는 지난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가 쏟아 부은 시간당 100.5mm 이후 역대 2위에 해당합니다. 특히 비 피해가 컸던 이유는 전날 기상청이 영동을 비롯한 도 전역에 5~5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 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20mm의 비가 내릴 수 있다고만 경고해 미처 대비할 수 없는 사이 시간당 93mm와 최고 260mm의 폭우가 쏟아져 피해가 커졌습니다.

이러한 기록적인 폭우에 대해 기상청은 폭염이 몰고 온 고기압의 서풍과 많은 습기를 머금은 저기압의 동풍이 백두대간에서 충돌해 영동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았졌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두 기류가 백두대간에서 충돌하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비구름대가 만들어졌다는 것입니다.

강릉 뿐 아니라 5일 오후 6시부터 6일 오전 11시까지 속초에는 274.3㎜, 속초 설악동에는 261㎜, 강릉 강문에는 253㎜, 고성 현내에는 180㎜, 양양에는 154.5㎜, 고성 간성에는 147㎜의 비가 내렸습니다.


맨즈랩/master@manzlab.com


ⓒ 맨즈랩(http://www.manzlab.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즈랩 주요 기사]
· [프리뷰] ‘몬스터헌터: 월드’로 관심 높아질 SSD
· 투데이 브리핑 - 브리츠, 듀얼 드라이버 이어폰 ‘PH22’ 출시
·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공유 경제’
· 투데이 브리핑 - ASUS, 라이젠 B450 시리즈 메인보드 7종 출시
· 중국 메인보드 2~3위, 컬러풀 메인보드 제조 과정 탐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