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동아 이상우 기자] 연일 폭염이다. 8월 8일 기준, 최저 기온 25도 이상인 무더운 밤, 열대야는 서울 18일, 광주와 대전 19일, 여수 21일 연속 기록 중이다. 연일 기록되는 폭염은 2018년의 여름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기상관측소 95곳 중 57곳(60%)이 역대 최고기온을 갈아치웠고, 폭염이 절정에 이른 지난 1일에는 28곳에서 최고기온 신기록을 세웠다. 당일 강원도 홍천은 기상 관측 이후 최고기온인 41도를 기록하며 1942년 대구 40도의 기록을 76년만에 경신하기도 했다.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냉방 기기 사용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

지속되는 더위에 전기요금 부담도 늘었다. 도저히 참을 수 없는 더위에 에어컨 전원을 누르며 ‘전기요금은 얼마나 나오려나’라는 걱정이 뒤따른다. 대다수 일반인은 에어컨을 많이 켜면 전기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 전기요금 폭탄 걱정은 기우일 수 있다. 우리집 가전 제품을 바로 알고, 한달 사용하는 전력량을 파악하면, 전기요금은 충분히 조절할 수 있다. 이에 IT동아는 ‘[전기요금 바로 알기]’ 기획을 통해 전기요금에 대한 오해를 풀고, 걱정을 덜어 주고자 한다.

냉방 효율을 높여주는 선풍기와 에어 서큘레이터, 어떤 차이가 있을까?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사무실은 물론, 가정에서도 오랜 시간 에어컨을 켜는 경우가 많아졌다. 하지만 전기요금에 대한 걱정도 크다. 이 때문에 여러 커뮤니티에서는 전기료를 최대한 절약하면서 에어컨을 오래 켤 수 있는 방법이 공유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낮은 온도로 에어컨을 껐다 켜는 것을 반복하기보다는 약간 높은 온도로 설정해 오래 켜두는 것이 상대적으로 전기 사용량이 적고, 블라인드나 커튼으로 직사광선을 막는 것도 냉방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무더위로 인해 에어컨 가동 시간이 늘었으며, 이에 따라 전기 요금에 대한 걱정도 커졌다

에어컨과 선풍기를 함께 켜는 것도 대표적인 전기요금 절약 팁이다. 에어컨은 설정한 온도까지 도달할 경우 실외기가 꺼진다. 이 때문에 선풍기를 함께 켜면 에어컨에서 나온 차가운 공기가 빠르게 퍼지고, 원하는 실내 온도까지 쉽게 내릴 수 있어, 결과적으로는 전기 사용량이 줄어든다. 최근에는 에어컨을 구매하면 선풍기나 에어 서큘레이터를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

선풍기와 에어 서큘레이터는 둘 다 바람을 일으키는 장치이기 때문에 큰 차이가 없으리라 생각하지만, 이름이 다른 것처럼 용도도 차이가 있다. 선풍기는 부채질을 대신 해주는 장치다. 모터로 프로펠러를 회전시켜 바람을 일으키며, 철망으로 프로펠러를 보호하는 단순한 구조다.

선풍기의 일반적인 형태

에어 서큘레이터는 모터와 프로펠러를 이용한다는 점은 동일하지만, 이름 처럼 공기를 순환시키기 위한 장치다. 일반적으로 원통형 구조로 제작하며, 직진성이 강한 바람을 일으켜 먼 곳까지 보낸다. 선풍기와 비교해 먼 곳까지 바람을 강하게 보낼 수 있기 때문에,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냉기를 더 멀리 보내고, 정체돼 있는 뜨거운 공기를 밀어내 냉방 효율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일반 가정이라면, 거실에 설치한 에어컨의 냉기를 다른 방으로 보내는 데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에어 서큘레이터의 일반적인 형태

선풍기의 경우 바람이 상대적으로 부드러워 직접 바람을 쐬는데 어울리는 반면, 에어 서큘레이터는 바람이 강해 직접 쐬기에는(특히 수면 중) 거슬릴 수도 있다. 따라서 용도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

최근에는 선풍기로 에어 서큘레이터 기능을 낼 수 있도록 머리에 부착하는 원통형 장치를 판매하는 경우도 있으며, 반대로 에어 서큘레이터를 선풍기 처럼 쓸 수 있도록 바람 강약을 조절할 수 있는 제품도 있지만, 용도에 맞춰 사용하면 더 만족스럽게 쓸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