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 포켓몬go
▲ 이제 원하는 장소를 포켓스톱으로 만들 수 있다 (사진출처: 포켓몬 GO 공식 트위터)

‘포켓몬 GO’에서 원하는 장소를 포켓스톱으로 신청하는 기능이 한국에서 시범 운영된다.

나이언틱과 포켓몬코리아는 13일,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 GO’에서 포켓스톱 신청 기능 공개테스트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개테스트는 전세계 최초로 ‘포켓몬 GO’의 새로운 포켓스톱 위치를 신청할 수 있는 기회이며, 한국과 브라질에 거주하는 레벨 40 이상의 트레이너들만 참여할 수 있다. 트레이너들은 사진과 함께 포켓스톱 후보를 지정하여 제출할 수 있으며, 제출된 제안은 검증된 ‘인그레스’ 플레이어 그룹에 의해 심사된다.

‘인그레스’는 나이언틱이 제공하는 다른 증강현실 게임으로, ‘인그레스’ 플레이어는 과거 수 년 동안 새로 추천된 장소의 정보를 심사하는 ‘오퍼레이션 포탈 리콘(OPR)’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심사 능력을 검증 받았다. 나이언틱은 검증된 플레이어 그룹에게 신청 받은 장소를 승인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고 있으며, 특정 기준에 따라 장소 정보를 심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포켓스톱을 신청하는 방법과 규칙, 가이드라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포트페이지( 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