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기록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많은 이들은 쉽게 접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선호한다. 항상 소지하고 다니는 데다 최신 기종은 카메라 성능이 뛰어나 최악의 상황만 아니라면 어느 정도 좋은 사진을 저장하고 공유도 가능하다. 편의성에 성능까지 뒷받침 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별도의 카메라 기기를 사용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더 멋지고 좋은 사진을 기록하고 싶은 열망 때문이다.




다양한 카메라가 있지만, 흔히 고품질 사진을 촬영한다고 하면 미러리스 혹은 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를 떠올린다. 모두 전용 교환렌즈를 통해 원하는 촬영이 가능하며, 빛을 담는 이미지 센서 또한 상대적으로 크다는 이유에서다. 이렇게 카메라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소비자는 그동안 인지하고 있던 브랜드와 관련 제품들을 접하게 된다.


올 상반기, 캐논이 여전히 주목을 받은 이유가 여기에 있을지도 모른다. 여러 브랜드에서 다양한 제품들이 나왔지만 대부분 고가에 형성되어 있는 반면, 캐논은 충분히 안정화된 가격의 라인업으로 승부했다. 새로운 미러리스 카메라도 마찬가지였다. 때문에 사진에 입문하는 혹은 기기 변경을 시도하는 소비자를 어느 정도 끌어들이는 데 성공한 것이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이 2018 상반기 다나와 히트브랜드 디지털카메라 부문에 선정된 이유이기도 하다.



어디서든 고화질 사진과 영상을 담다 'EOS M50'


캐논은 흔히 DSLR 카메라 시장의 강자로 보지만 알고 보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도 꾸준히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제조사 중 하나다. EOS M 시리즈가 그것. 처음에는 다소 반응이 좋다고 보기엔 어려웠으나 점차 신제품을 선보이며 아쉬운 부분을 대부분 개선했고 이제는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미러리스 카메라 중 하나가 되었다. 최신 제품인 EOS M50은 휴대성은 물론이고 고화질 사진과 4K 영상을 담을 수 있는 등 여러모로 업그레이드가 이뤄진 카메라다.



가벼운 크기로 EOS M50은 기본 제공되는 렌즈를 포함하고도 가볍게 일상을 기록할 수 있다. 2410만 화소 이미지 센서와 최신 디직(DiGiC)8 이미지 프로세서는 인상적인 결과물을 제공한다. 미러리스 카메라가 가져야 할 특징인 크기와 무게도 매력적이다. 폭 116.3mm, 높이 88.1mm, 두께 58.7mm 정도다. 무게는 본체 기준 400g이 안 되는 380~390g 사이다.


빠른 속도와 민첩함은 더 개선됐다. 모든 화소가 초점 영역이 되는 Dual Pixel CMOS AF는 반셔터와 함께 즉시 피사체를 검출해내고, 안구 인식 AF나 추적 초점 기능도 개선됐다. 터치 AF도 지원해 액정을 보면서 촬영도 가능하다. 자동 화이트밸런스 검출 및 자동 노출 기능도 개선되어 충실한 색 재현과 밝은 사진 촬영을 지원한다. 작지만 누구나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는 만능 도구가 된 셈이다.



풀프레임 DSLR 카메라의 즐거움 'EOS 6D Mark II'


캐논은 디지털 시대에서 발 빠르게 35mm 필름 면적에 준하는 풀프레임 센서를 도입한 제조사다. 그리고 풀프레임 DSLR 카메라의 대중화를 열기도 했다. 시대가 변하면서 캐논도 다양한 라인업을 통해 시장의 확대를 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EOS 5D의 유지를 이어받은 EOS 6D가 그 중 하나다. 이어 2세대로 발전한 EOS 6D Mark II는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EOS 6D Mark II는 2620만 화소 이미지 센서로 고화질 사진 기록을 지원한다. 여기에 디직(DiGiC) 7 이미지 프로세서와 호흡을 맞춰 최적의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다. ISO 40,000에 달하는 상용 감도(확장 시 10만 2400)는 어떤 상황에서도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도와준다.


1세대 EOS 6D은 성능이 늘 아쉬웠다. 이에 2세대에 와서는 측거점을 45개로 대폭 늘리고 EV-3에 해당하는 저조도 환경에서도 민감하게 반응할 정도로 성능이 개선됐다. 이 외에 틸트 가능한 104만 화소 터치 액정, 스마트 기기 연동에 대비한 와이파이 및 블루투스 지원으로 촬영자와 감상자 모두 풀프레임의 매력을 접할 수 있다.



가볍게 즐기는 입문형 DSLR 카메라 'EOS 200D'


카메라를 처음 접하는 사람 대부분은 해당 카메라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이 진다. 때문에 카메라 제조사들은 보급형 DSLR 카메라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얼마나 좋은 추억 혹은 경험을 제공하는지 여부에 따라 브랜드 충성도가 결정되어서다. 이에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기능적 요소는 물론이고 성능과 활용성 등을 두루 고민해 제작에 들어간다. 구매 가격도 물론 중요하다.



캐논은 이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유지해 왔다. 그들이 선보인 DSLR 카메라 EOS 200D는 그 중심에 있다. 이 제품은 DSLR 카메라는 검은색이라는 편견을 깨고 화이트 색상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크기와 무게도 DSLR 중 가장 작다고 해도 아쉽지 않은 수준이다. 배터리를 포함하면 456g 정도인데, 생수 한 병이 약 480g 정도이니 가벼운 무게라 하겠다.


기본기도 충실하다. 2420만 화소 이미지 센서와 디직(DiGiC)7 이미지 프로세서를 조합, 최적의 결과물을 기록한다. 이와 별개로 터치와 회전 기능을 갖춘 액정 디스플레이를 추가해 마치 미러리스 카메라와 비슷한 조작감을 제공한다. 초보자를 위한 촬영 보조 기능, 선·후보정 기능은 사진의 재미와 초보자도 전문가 못지않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도와준다.



기사 제보 및 문의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www.dana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