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재미 없는 .진짜 내 이야기를 합니다.

IP
2021.05.13. 22:39:49
조회 수
250
6
비공감 수
1
댓글 수
3

초코가 떠난지 1년이 넘었습니다.

여름은 다시 오고. 상처는 춥고 쓰리고 아픕니다.


저희집 초코는 정말 건강 했던 고양이 입니다.






저희집 고양이들은 한 병원만 다녔습니다.

대부분 그럴 겁니다.  여려 병원을 다니면 진료 기록 문제도 있고.

과거 진료 기록을 알수 없어. 

병원을 정해 놓고 그 병원만 다닐 겁니다.

저희도 그랬습니다. 평범한 집사 가족 이였습니다.


애들은 한병원에서 전부 치료 하고. 전부 예방 접종을 모두 마치고.

관리 받고 있었습니다.


1: 예방 접종 기간에 예방 알림 문자 발송 문제.

-저희집 초코와 보리는 형제 입니다. 예방 접종도 치료도 같이 받았습니다.

둘은 하루나 이틀 간격으로 예방 접종을 끝냈고.

하루 나 이틀 간격으로, 예방 접종 기간에 안내 문자가 오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방 문자는 오지 않았고.

병원측 수의사는, 보낸다고 안내만 하고, 실제로 보내지는 않는다고.나중에 초코가 죽고 나서야 

그 중요한 내용을 고객에게 말을 합니다.

저는 어떻게 이걸 받아 들어야 하나요.


2.초코가 진료를 받았습니다. 수의사는 과거 진료 기록을 단 한번도 확인 하지 않았고.

그때는 수의사를 믿었기에. 알아서 잘 하겠지. 라고만 생각 했습니다.

그러나 대충 진료 하고. 과거 진료 기록까지 누락 시킨 수의사는 범백 인 것도 몰랐고.

예방 기간을 한참 넘긴 것도 확인 하지 않았고 몰랐습니다.


3.   2번 초코가 범백이 걸리기 전. 다른 고양이 때문에.

집에 있는 고양이들을 잠시 임시 보호를 보내려 했습니다.

병원 수의사가 이 말을 하기 전 까지 셋은 임시 보호를 전부 보낼 생각 이였습니다.

수의사 말 "집에 있는 애들은 예방 접종을 했으니 괜찮을 겁니다"

제대로 확인도 안한 수의사의 저 무책임한 저 말에 할배 고양이만 임시 보호를 보냈고. 

예방 접종 기간을 한참 넘긴 상태 인 것도 인지 못한 상태에서. 보리와 초코는 집에 저와 같이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범백에 걸렸습니다.


3.초코는 죽었습니다. 이 동물 병원만  안 갔어도 ... 저는 자신을 원망 했습니다.

내가 왜 이 병원을 가서 애를 죽였을까.

6년 넘께 이 병원만 이용 했고.  저는 후회 해야 했습니다.

초코는 일주일 가까이 정말 최악의 고통을 겪고. 온몸에 핏줄이 검게 튀어 나와 죽었습니다.

거기에 끝이 아니 였습니다.

뒤 늦게서야 예방 접종 기간을 넘긴 걸 알았습니다.

집에 있는 둘까지 어떻게 될까바 저는 미쳐 갔습니다.

그래도 저는 바보 같이도. 그 미친 수의사를 다시 믿고, 

남은 애들을 예방 접종 시키로 갔습니다.

진심을 담은 사과도 받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그건 오히려 약점이 되었습니다.

저는 고소를 당했고. 수의사는 "나중에 예방 접종 받으로 또 왔다" 라며.

이상한 상황으로 만들어 절 몰아 세우는데 그걸 이용했습니다.


4.저는 6년 넘는 당골 고객 이였습니다.

마지막 까지 수의사를 믿고. 그 병원을 애를 데리고 갔습니다.

수의사는 내 반려동물을 물건 망가진 것 마냥 취급했습니다.

10원짜리 하나 요구하지 않았음에도.

돈을 뜯으로 온 파렴치한 사람으로 취급했습니다.


5그게 끝이 아니 였습니다. 

진료 기록을 받으로 갔을때는 고의로 누락 시켰다며 당당하게 면전에서 말을 하며 조롱했고.

그날 저를 접근 금지 시킨 걸 나중에 고소 당하고 알았습니다.


5.카드 내역을 뽑아 . 집에 가면서 마주쳐.

"봐라 당신이 누락한 내역이 여기 있다"보여 줬을때.

비웃고 그는 갔습니다. 비참하고 처참했습니다.


위에 일을 단기간 다 겪고.

저는 미쳐 있었고.

내 블러그에 죽이고 싶다고 글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오히려 고소를 당했습니다.


고소를 당하고 어이 없어 찿아 갔더니.

조롱하듯 서서 대응 하며 화를 돋구는 상황 이였고.

곳 112에 경찰을 불러 영업 방해로 신고 합니다.


전 1년 넘께 고통 받고 있고.

고소를 받고 있습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시간이 지나야 이 고통이 끝날지.


대체 저는 무엇을 잘못했나요.

왜 내가 이렇게 고통 받아야 하나요.



  

https://blog.naver.com/vmoxmv/222349950267

공감/비공감
6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박지성 故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러 고소
금요일 직원식당 점심 메뉴
이륜차 보험 어디가 쌀까요.. (2)
금요일이네요. (1)
비는 안오고 날씨만 꾸물꾸물하네요 (1)
100일 (7)
벌써 금요일이네요 (5)
연합뉴스 보고 있네요 (6)
쿠팡 물류센터 화재 (9)
금요일 아침이네요 (9)
금요일 아침인사~ (6)
롯데리아, 백신 접종자에게 30% 할인혜택하는거 알고계셨나요? (12)
상처 회복 (8)
비가 내리는 금요일이네요~ (6)
SK에코플랜트, 층간 소음 국내 최고 수준 41dB 저감시켜주는 바닥구조 개발 (6)
캐나다, 새 역권 안에 생체인식 추적칩 내장 (4)
국내 최대 휴계소 중부고속도 마장휴계소 임대료 갈등으로 휴업 (5)
비 오는 금요일이네요. (11)
[당첨신고] 다나와 라이브커머스 [라익미편] 주연테크 캐리밥 pd충전기 (11)
[보안]불법 음란물로 위장한 정보 탈취 악성코드 유포 중 (15)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