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IP
2021.06.19. 08:00:31
조회 수
151
10
댓글 수
8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10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월요일 아침 이네요 (2)
[긴급] 사진 첨부 불가 현상 알림 (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318명 입니다. (4)
활기찬 월요일 아침입니다. (2)
외국인 근로자들의 회식 | 컬투쇼 (2)
이미지가 아직 안올라가는가 보네요. (1)
mbc 어제 축구 방송중 자막 ㄷㄷ (5)
[깜놀] 도쿄 올림픽에서 일본의 만행??? (4)
루마니아 상대로 4대0 대승 (4)
토요일에는 배송을 하지 않는 택배사도 있네요 (6)
깨진 거울 조각 (5)
올해는 태풍이 우리나라쪽으로 오지 않기를 바라네요 (6)
7월 마지막주 월요일 이네요 (3)
월요일~~~ 스.타.트. (6)
독일에까지 델타변이가 퍼졌네요. (6)
비트코인 5일 연속 상승 (3)
맑으면서 더운 날씨에 월요일이네요. (7)
다른 사이트 출석 하루 또 빼먹음.. ㅠㅠ (4)
더운 날씨가 이어지네요 (4)
월요일 아침입니다. (4)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