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그 친구, 그 친구

IP
2022.05.17. 07:45:35
조회 수
311
10
댓글 수
7
그 친구, 그 친구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external_image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일에 몰두하기 힘든 날 (1)
빨래 간만에 했습니다 ㅎㅎ (1)
오늘도 운동 다녀왔습니다 10일차 (2)
슬리퍼가 망가졌어요. 길에서... (2)
오늘은 34도 (2)
급 우울한 주말~ 날씨가 벌써부터 푹푹 찌는 느낌이네요. (3)
한국으로 4자매 모두 시집 온 일본여자분들 근황 (2)
더워서 인절미 빙수 먹고 있네요 (7)
반년만에 룰렛 당첨되었습니다. ㅎㅎ (4)
에어컨 전기요금 생각 (2)
올해 에어컨 첫가동 (6)
에어컨 틀기 무서운시기네요~ (4)
투명약통 비타민 산화되었네요.. (6)
주말에 출근했네요. (5)
도수치료 받아볼까 하는데요.. (5)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개봉 3일째 25만 돌파 (1)
역시 복권은 안되나봐요 (10)
토요일이네요 (7)
아침부더 푹푹 찌는 주말이네요... (24)
역시 사무실이 제일 시원하네요 (10)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