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IP
2021.06.19. 08:00:31
조회 수
152
10
댓글 수
8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10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수요일 아침 인사드립니다. (1)
무더위가 계속 되네요 (1)
어제와 같은 날씨에 더운 날씨일 거 같네요. (2)
다나와 즉석복권 꽝으로 시작해서 꽝으로 마감하세요. (4)
오늘 아침은 창밖이 뿌옇게 보이네요. (1)
수요일 인사드립니다. (1)
2018년 8월 2일 (2)
상반기 다나와 즉석복권 이벤트가 끝났습니다. (10)
신세계,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17.5% 추가 인수 최대 주주 되다 (2)
휴일끝... (4)
GS리테일, 유통기한 임박 상품 당근마켓서 판매 (4)
여배 주심 그 나라네요 (3)
날씨 장기화 되는 폭염..내일 35도 안팎 찜통더위 (5)
더위..더위.. (2)
아~!! 너무 덥군요 (4)
오늘 펜싱 마지막 경기가 너무 아쉬웠네요 (2)
오늘 올림픽은 아쉬운 은메달들이 많았네요
화요일의 마무리~ (3)
144hz 모니터 사니까 게임 사고 싶어지네요 (3)
간식으로 먹을 냉동생지가 도착을 했네요 (6)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