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남의 잘못에 대해 관용하라

IP
2021.09.05. 08:18:19
조회 수
143
14
댓글 수
11
남의 잘못에 대해 관용하라



저희 가족은 4층짜리 빌라 맨 위층에서 살고 있습니다.
아실지 모르겠지만 천장 위가 바로 옥상인 경우
겨울에는 더 춥고, 여름에는 더 덥습니다.
엘리베이터도 없는 건물이라 오르내리기도
수월치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맨 위층을 찾아 이사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경제적인 사정도 분명 있지만, 전에 살던 집에서
층간소음에 시달렸던 기억 때문입니다.

그렇게 이사를 하고 몇 개월이 지나,
아내가 두 아이를 데리고 친정에 며칠 가 있던 때였습니다.
휴일이라 쉬고 있는데 조심스럽게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벌써 아내와 아이들이 돌아왔나 싶어 문을 열었더니
아래층에 사시는 노부부가 찾아온 것이었습니다.

"예, 어르신. 무슨 일이 있으신가요?"
"아, 저, 그게. 아이들이..."
"며칠 저희 아이들이 아예 집에 없어서 조용했을 텐데요."

예전 층간소음에 시달리던 기억이 떠올랐던 저는
혹시나 우리 아이들로 인해 층간소음으로 노부부가
올라오셨을 거로 생각했습니다.

"아니, 그게 아니라. 요 며칠 애들 발소리가 안 들려서요.
혹시 어디 아픈 게 아닌가 걱정이 돼서
그만 실례를 무릅쓰고 이렇게 찾아왔어요.
아이들 괜찮나요?"

생각도 못 했습니다.
우리 집이 층간소음의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부끄러웠습니다.
세상에는 이웃을 걱정해주고 배려해 주는 사람도 있다는 것.

지금도 아이들이 집에 있을 때는 조심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끔 맛있는 반찬이 있으면 아래층 노부부에게
갖다 드리는 따뜻한 이웃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이웃의 단점과 아픔도 감싸 안을 수 있습니다.
이웃과 우리를 가로막은 단단한 벽을 통해서도 배려를 나눌 수 있습니다.
미움보다는 사랑을 전하는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따뜻한 하루

공감/비공감
14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벌써 불금이네요.
건보공단, 소속기관 만들어 고객센터 1600명 직고용 (1)
오랜만에 다나와 이벤트 당청되었습니다. (14)
"왜 공부 않고 게임해" 9살 아들 밟은 30대 아빠 (7)
중국·태평양 섬나라 8개국 日 오염수 방류 반대 입장 표명 (3)
미성년자 성폭행 목사 징역 25년, 아내는 금전·노동갈취 (6)
"직장에 '포터'타고 다니는데 트럭 아가씨라고 놀리네요" (7)
'질척질척' 맨발에 짓이겨진 중국산 고춧가루 (4)
벌써 금요일이네요 (6)
요즘 USPS 배송속도가 진짜 느린가봐요 (2)
벌써 금요일이네요. (5)
가성비 노트북 추천받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40명 입니다. (8)
금요일 아침이네여 (9)
불금이네요 (12)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8)
빕스, 배민쇼핑라이브 진행 (3)
'델타 변이의 변이' 출현…위드 코로나 이스라엘 '초긴장' (10)
오늘도 날씨가 많이 춥네요 (4)
"화이자 대신 모더나 맞고 3주째 피 안 멈춰…출산보다 심한 고통" 청원 (5)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