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대학교 등록금

IP
2022.01.07. 07:47:00
조회 수
230
9
댓글 수
10
대학교 등록금



저와 동생은 어릴 적 사업을 했던 아버지 덕분에
넉넉한 가정환경에서 남 부럽지 않게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버지가 운영하던 회사가
부도를 맞게 되었는데 아버지는 그 충격으로 인해
쓰러지셨고 결국에는 돌아가셨습니다.

아버지는 많은 빚을 남기고 떠났기에
세상에 남아있는 저희 형제는 하루가 멀다 하고
돈을 갚으라는 사람들로 조용할 날이
거의 없었습니다.

더러는 망연자실하게 있는 저희 형제를 보고
안쓰러운 마음에 빚을 탕감해주시기도 했지만
많은 빚을 저와 동생이 벌어서 계속
갚아나가야 했습니다.

너무 힘들었던 저는 도망치듯 군에 입대했는데
동생으로부터 대학에 합격했다는 연락을 받게 되었습니다.
휴가를 나와보니 동생은 등록금이 없어
끙끙 앓고 있었습니다.

누구도 우리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았습니다.
친척들마저도 이미 망한 집에 돈을 빌려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저와 동생은 무작정 거리를 걸었습니다.
그리고 예전 종로 허리우드 극장 근처의
한 은행에 들어갔습니다.

저는 때마침 문이 열려 있던 지점장실로
동생과 함께 곧장 향했는데 신기하게도 아무도
제지하지 않더군요.

지점장님으로 보이는 나이 지긋한 분이
책상에 앉아 뭔가를 쓰고 계셨습니다.
앉으라고도 안 했는데 저와 동생은 자리에 앉아
지점장님의 일이 끝나길 기다렸습니다.

보통 같으면 경비를 부를 만도 한데
지점장님은 그저 우리 형제를 물끄러미 쳐다보고는
무슨 용무로 왔는지 물었습니다.

저는 책상에 동생의 대학 합격증을
보여주며 말했습니다.

"제 동생이 대학에 합격하고도 등록금이 없어서
대학에 못 들어가게 생겼습니다.
아버지는 많은 빚을 남기고 돌아가셨고,
저는 군에 있어서 도움을 줄 길이 막막합니다.
염치없지만 동생의 등록금을 빌려주신다면
꼭 갚겠습니다."

진지한 표정으로 제 이야기를 듣던 지점장님은
대학 합격증을 보시더니 어딘가로 전화를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돈을 찾아오라고 하시더니
그걸 빌려주신 것입니다.

차용증을 쓰겠다는 제 말에 필요 없다고 하시면서
대학에 들어가서 공부 열심히 하라고
동생의 어깨를 두드려주셨습니다.

훗날 알고 보니 지점장님은
고려대 경영학과에 합격한 제 동생과 같은
대학 선배였습니다.

같은 학교 선배로서 형편이 어렵다는 이유로
대학을 포기해야 하는 제 동생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처음 보는 우리 형제에게 조건 없는
선의를 베푸셨던 것입니다.

이후 제 동생은 대학에 다니는 동안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4년이 지난 다음에야
빌린 등록금을 다 갚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10년 동안 안부를 물으며 인연을 이어갔습니다.
30년이 지난 지금은 연락이 끊겼고
저의 사랑하는 동생은 10년 전 지병으로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삶의 벼랑 끝에 서 있었던 우리 형제에게
어떠한 조건도 없이 큰돈을 빌려주셨던 지점장님...
아직도 그때의 은혜를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혹시 이 편지를 보신다면 연락이 닿아서
꼭 뵙고 싶습니다.





동물 에세이 '살리는 일'의 저자 박소영 작가는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살리는 일'이라고 말합니다.

밥을 먹이고,
고통으로부터 보호하고,
마음의 상처를 보듬는 일.
새 힘을 주고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일.

더러는
나의 작은 미소가,
나의 작은 손길이,
나의 작은 마음이
누군가를 살리는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작은 힘이나마 누군가를 위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오늘, 지금 이 순간부터 '살리는 삶'을
살아보는 건 어떨까요?
따뜻한하루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인기 글
1/5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모기가 스슬 눈에 보이기시작했어요 ㄷㄷ ㅋ
글카 3080 존버해야할까요..
어린이대공원
경북 울진 산불 3단계로 상향…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3)
일찍 자려고 했는데 실패.....ㅠ (2)
'웃찾사' 개그맨 임준혁, 심근경색으로 사망 (4)
5/28 오늘의 하루
오늘 하루 사전 투표하고 왔습니다 (1)
짐 옮기느라고 죽는줄 알았네요 (2)
저녁은 CU편의점 남도떡갈비 도시락으로 해결했네요. (2)
오늘은 늦은 점심을 제대로 먹었네요. (1)
토요일의 마무리~ (1)
느긋하게 티비를 보며 지낸 하루 (2)
놀면뭐하니 오디션이 끝났군요 (2)
아 다이어트 하는데 갑자기 술이 땡기네요 ㅠ
오랜만에 케이크먹었네요 (2)
아침부터 바쁜 토요일이었네요. (1)
오늘 하루 이야기 27일차 Feat 화재는 무서움을 느낌. 차량 화재 목격
토요일 마무리합니다. (1)
날씨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