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그 친구, 그 친구

IP
2022.05.17. 07:45:35
조회 수
309
10
댓글 수
7
그 친구, 그 친구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external_image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세인트파노 님의 다른 글 보기

1/8
자유게시판 인기 글
1/5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암호화폐 채굴에 쓰였던 중고 그래픽카드 주의보
韓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1일부터 유럽서도 통한다
부산 7개 해수욕장 1일 일제히 개장 (1)
종로 20층 ‘르메이에르’ 흔들림에 1000여명 대피…긴급 점검중
7월의 시작!!! 첫날부터 폭염주의보 ...내고향7월은 청포도가 익어가는 계절 (5)
하반기 시작 (4)
어제 귀가길 폭우로 도로 침수가 장난 아니었네요. (3)
이제 22년의 절반이 다 지나가 버렸네요. (3)
좋은 아침입니다~! (6)
7월 첫날이고 금요일이네요 (4)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 되는 7월 입니다. (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528명 입니다. (5)
섬김의 지도자 (5)
어제 PC고장인 줄 알고 롤러코스터탔네요. 아이고.. (2)
10억원짜리를 2천만원에.. (3)
오늘은 (3)
[날씨] 수도권·영서 내일 오후까지 장맛비..내륙에 폭염·소나기 (4)
[수령신고] 호갱방지평가단 에이원 크루즈 무선이어폰 잘 받았습니다. (7)
흐린 날씨에 7월 첫째 날이자 금요일이네요. (8)
비가 내리지만 덥네요 (4)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