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다나와 가격비교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모든 것은 제자리에 놓였을 때 가장 아름답게 빛난다

IP
2024.02.22. 20:25:40
조회 수
452
14
댓글 수
12

공유하기

레이어 닫기

지금 보는 페이지가 마음에 든다면
공유하기를 통해 지인에게 소개해 주세요.

로그인 유저에게는 공유 활동에 따라
다나와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자세히 >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모든 것은 제자리에 놓였을 때 가장 아름답게 빛난다

책상 앞에는 흑백사진 한 장이 걸려 있습니다. 매화가 활짝 핀 산사의 돌담을 찍은 것이죠. 진흙을 이겨 틈을 메우고 기와지붕을 얹은 담은 쌓은 지 오래된 듯 가운데가 주저앉았습니다. 제 자리를 벗어나 엉켜 있는 돌들에 초점을 맞춘 사진은 틈틈이 마음의 환기창이 되고 있습니다.

 

한동안 돌담 쌓는 일을 눈여겨본 적이 있습니다. 다니는 절에서 도랑을 정비하며 돌담을 쌓기 시작한 것입니다. 부도탑들이 놓인 야트막한 언덕 아래 돌담을 쌓아 흙의 유실을 막고, 고즈넉한 돌담의 운치도 감상할 수 있게 하려는 배려였습니다.

일주문을 들어서자마자 절 마당에는 어디서 운반해 왔는지 크고 작은 돌덩이들이 쌓여 있었습니다. 기중기가 커다란 돌덩이를 들어 제자리를 잡아 주면 다음 일은 석공과 목도꾼 차지였습니다. 목도꾼을 본 것도 참 오랜만이어서 기도를 마친 나는 돌담 쌓는 일을 오래도록 바라보곤 했죠.

 

계절이 바뀌고 돌담 쌓기가 끝난 지금, 군데군데 잘생긴 소나무를 심어 도량은 도심 속 천년고찰의 정취를 한껏 풍기고 있습니다. 돌담이 완성된 뒤로는 절을 향하는 마음이 봄날 아지랑이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연인들의 심사라고나 할까요. 기도하러 절에 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 쌓은 돌담에 반해 발걸음을 재촉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서둘러 돌담 앞에 서면, 어떤 날은 아예 거기서 기도를 올리고 싶을 정도로 돌담이 내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돌들은 하나씩 뜯어보면 그리 잘생긴 것도 아닙니다. 투박하고 못생긴 돌들이 더 많습니다. 씨름선수처럼 덩치가 커다란 놈이 있는가 하면, 얄팍하고 자그마해서 물수제비를 뜨면 제격일 놈도 있죠.

대청마루에 넉장거리로 누워 낮잠에 빠진 듯 길게 놓인 돌, 야무지고 용골차서 공연히 꿀밤을 한 대 먹이고 싶은 놈, 어떤 돌은 비상을 꿈꾸는지 날렵하게 꽁지를 들어 올렸습니다. 거무튀튀한 돌이 있는가 하면, 백옥 같은 피부를 지닌 것도 있습니다. 돌담 앞에 서 있으면 주절주절 말을 걸고 싶어집니다. 다가가 한번 쓰다듬고도 싶죠. 콘크리트 담장에서는 결코 느낄 수 없는 충동입니다. 다정하게 말을 걸면 돌담은 기다렸다는 듯 소소한 이야기를 풀어낼 것만 같습니다.

 

가슴에 여울물의 재잘거림을 담고 살아왔을 조약돌. 설해목의 비명에 놀라 산을 떠났을지 모를 우락부락한 바윗덩이, 당산나무 그늘에서 엿들은 비밀을 품고 쩔쩔맬 반석은 어떤 돌보 다 먼저 내 말에 대꾸할 게 분명합니다.

크고 작은 돌들이 어우러진 돌담. 그 앞에 서면 마음이 고요해집니다. 버려진 돌 하나 없이 어쩌면 모두 꼭 맞는 제자리를 차지했는지 놀랍습니다.

모든 사물은 제자리에 놓였을 때 가장 아름답게 빛나죠. 분명 나도 꼭 맞는 내 자리를 차지했을 텐데, 그 자리에 만족하며 산 날이 얼마나 될까요. 내 자리가 아니라고 투정을 부리고 남의 자리가 부러워 탐낸 것은 아닌지, 돌담 앞에서 다시 한 번 되짚어 보게 됩니다.

 

external_image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최신 글 전체 둘러보기
1/1
목요일 오전이네요 (2)
월드IT쇼 잘 다녀 오겠습니다. (2)
어메이징.. 무신사 매출 근황 (1)
명예 한국인 히딩크 감독님. (1)
창문으로 봤을 때는 날씨가 너무 좋은데 (2)
집에서 청소 중,, (2)
미세먼지가 심하네요.. (3)
카카오페이, 삼성페이와 제로페이 연동 개시 (3)
광주에 잘 사는 사람 많네요? (5)
이마트-이마트에브리데이-이마트24, '슈퍼비어 페스타' 프로모션 진행 ... 50개 브랜드 맥주 최대 35% 할인 (2)
특이점이 온 죠스바 (7)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 복선 6월말 개통 불가 ... 1~2개월 연장 (1)
미세먼지 마스크를 써야 할 까봐요. (6)
추억의 구형 현주컴퓨터 박스 (4)
[출석 인증] 어느덧 1,500일을 채웠네요. (9)
목이 너무 칼칼하네요.. (4)
미세먼지 때문인지 가슴이 아프군요. (6)
아침 식사는 제가 대접할게요 (4)
오늘도 출석체크 글이 안써지네요 (9)
낮에는 확실히 여름이네요 (7)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