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기아 레이, 6년 만에 바뀐 게 내.외관 부분 변경. 배경은?

2017.12.13. 16:02:08
조회 수
 1,874

6년 만에 모습이 바뀐 레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13일 약 6년 만에 모습이 바뀐 박스형 경차 레이의 신모델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레이 신모델은 내·외장 디자인이 변경되고 안전·편의사양 및 튜온 커스텀마이징 상품이 신규 적용된 상품성 개선 모델(PE, Product Enhancement)이다.

지난 2011년에 데뷔한 레이는 풀체인지된 차세대 모델로 돌아와야 할 타이밍이지만 겨우 내.외관 일부만 개선된 상품성 개선 모델로 출시됐다.

일반적으로 국산차의 모델 변경 주기는 6년 단위다. 3년이 지날 즈음 부분 변경을 거쳐 또 다시 3년이 경과하면 완전 풀체인지가 된다.

이는 소비자들의 차량 대차 시기와 어느정도 일치한다. 일부 수입차들은 3-4년 만에 교체를 하지만 대부분 5-6년을 보유하면 새 차로 교환한다.

기아 레이는 풀체인치 시점에 부분 변경모델을 내놨다. 일반적인 주기와는 다른 비 정상적인 싸이클이다. 레이 외에 기아차는 모하비도 일반 주기를 벗어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풀 체인지될 시점에 부분 변경모델을 내놓는 경우는 판매량을 늘려 주력모델로 키울 의사가 없다는 표시다. 최소한의 개발비용으로 적당한 시점까지 판매를 이어간 뒤 단종 수순으로 들어가는 경우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가 내수에서만 판매되는 상황에서 판매볼륨마저 크게 줄어들어 풀체인지 모델을 개발하기엔 부담이 크다”고 밝혔다.

지난해 레이의 연간 판매량은 1만9,819 대로 월 평균 1,600 대에 그쳤으며 올해도 11월까지 1만7,453 대 수준에 그치고 있다.

레이는 다른 차종과 달리 수출이 전무한 내수 전용모델이다.

이런 상황에서 3~4천억 원의 개발비용을 쏟아붓기에는 상당한 부담이다. 설령 풀체인지 모델을 개발한다 하더라도 그 비용은 고스란히 판매가격에 반영된다.

개발비용이 판매가격에 반영되면 시판가격의 대폭적인 인상은 불가피하며 그에 따라 레이의 판매량은 더욱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고 변화를 주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기아차는 개발비용이 적게 드는 상품성 개선으로 해법을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스토닉(앞)과 레이(뒤).

기아차가 레이 풀체인지를 하지 않은 또 다른 이유는 서브 컴팩트 및 컴팩트 세그먼트 라인업이 너무 촘촘하다는 점이다.  

기아차는 경차급의 모닝과 레이, 서브 컴팩트 크로스오버카 스토닉 및 니로, 그리고 소형차급의 프라이드 등 총 5개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결국, 프라이드 후속모델은 무기한 출시연기를 결정했다.

레이 역시 모닝 뿐만 아니라 서브 컴팩트 SUV인 스토닉과 카니발리제이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레이를 라인업에 계속 유지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기아차 관계자는 “풀체인지 모델 대신 상품성 개선 모델을 선택한 것은 비용 절감 때문”이라며 “단종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박상우 기자/uncle8712@naver.com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2년이 지난 게시물의 경우, 공감과 비공감 선택이 불가합니다.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솔로몬닷컴 'LG전자 외장ODD' 구매 시 전용 파우치 증정 이벤트 다나와
마이크로닉스 '컴팩트 SFX' 시리즈 구매자 대상 게이밍 키보드 증정 이벤트 다나와
벤틀리 벤타이가와 뮬리너 22인치 카본 휠 장착 '충격에 강하고 가볍고' 오토헤럴드
[시승기] 2세대 부분변경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 '감성 더하기' 오토헤럴드
[시승기] 메르세데스-AMG GLB 35 4메틱 '삼각별 AMG 6921만원' 오토헤럴드
혼다 오딧세이 · BMW X5 등 11개 브랜드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62억원 과징금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테슬라 사이버트럭 '배터리 때문에' 올해 출시 어려워 오토헤럴드
엠로, "10배 커질 SCM 시장, 기술력으로 선도할 것" 아크로팬
맥라렌 컨버터블 슈퍼카, ‘맥라렌 765LT 스파이더’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GM, 6개 2022년형 모델에 업데이트된 슈퍼 크루즈 기능 채용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뉴 아우디 RS 6 아반트’, ‘더 뉴 아우디 RS 7’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MINI 코리아, 온라인 한정판 ‘MINI 피카딜리 에디션’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네파, MZ세대 등산화 ‘사나래 고어텍스’ 펀딩 인기 패션서울
몽블랑, 밀레니얼 세대와의 소통 ‘크리에이티브’로 통했다 패션서울
부가티-리막의 탄생, 기대와 아쉬움이 공존한다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 올 해 한국 포함 9개 시장 추가 진출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SL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2024년 G클래스 BEV 버전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슈퍼차저 네트워크 개방에 대한 세부 사항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성공 이어갈 전략과 비전 제시 아크로팬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