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2019.09.16. 13:56:58
조회 수
 384
 1
볼보, S60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1979년부터 신차평가제도(new car assessment program)라는 충돌 테스트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공표하는 등 신차에 대한 안전도를 공개하고 있다.

안전종주국 미국 NHTSA의 승용차 좌석 안전도 평가는 모든 운전자가 꼭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좌석은 조수석과 VIP석이라는 조수석 뒷자리이다. 그리고 뒷좌석 가운데는 항시 비워 둔다. 그러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바로 뒤 VIP석은 과연 안전할까.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의 자료를 살펴보면 승용차 안전좌석 기준은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한 것을 의미한다. 안전띠를 정확히 착용한 상태에서 운전석 안전계수를 100으로 했을 때, 2열 가운데 좌석은 62, 운전자 뒷좌석은 73.4, 조수석 뒷좌석은 74.2, 조수석은 101이다.

볼보 XC90 T6 뒷좌석


가장 안전한 좌석은 뒷좌석 가운데와 운전석 뒷좌석이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통상 VIP가 앉는 상석으로 얘기하는 조수석 뒷자리가 사실은 자동차 실내 좌석 가운데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돌 사고를 예감하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운전자가 가장 먼 곳을 의식하고 그 반대 방향으로 핸들을 조작하는 대응 본능으로 흔히 충돌 사고 시 조수석은 대파된다.

반면 가운데 뒷좌석의 경우 정확하게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자리이다. 특히 앞 좌석 에어백은 어른을 기준으로 설계되어 어린이의 경우 위험한 좌석이다. 만약 여성이 아기를 안고 탄 상황에는 가장 위험한 좌석은 동반자석이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경우는 운전자 뒷좌석이다.

승용차 앞뒤 좌석에 성인과 어린이가 탑승한 상태에서 시속 48km로 고정벽에 정면충돌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가정하여 시험한 결과, 안전띠를 착용한 경우가 착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사망 및 중상 가능성이 최고 9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형 G80 (뒷좌석 듀얼 모니터)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하는 승용차는 안전만큼 친환경도 중요하다. 대형화물차나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환경에 독(毒)이 된다. 특히 DPF(미세먼지포집필터)를 미부착한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1급 발암 물질인 일부 매연이 차내로 유입된다. 뒷부분에 DPF부착 스티커가 없다면 안전하게 차선변경을 해서 주행하는 것이 친환경 운전법이다.

198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노후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2013년부터 등급을 높여 폐암을 유발하는 ‘1등급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또, 국제암연구소는 만장일치로 “디젤 배출가스는 방광암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라는 발표까지 했다. 반면, 휘발유 배출가스는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물질’인 ‘2B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동영상] 자율주행차에서 숙면 중인 운전자..논란 거세진 이유는...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계획..전동화 변신 ‘주목’
르노, 1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한국시장 투입하나?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현대차, 고성능 픽업트럭 출시하나..경쟁차는 포드 랩터
노비텍, 더 강력한 ‘람보르기니 우르스’ 공개..800마력 파워
전기차 배터리 시장, 한국은 진흙탕 싸움..중국은 ‘세계로’
공감/비공감
2년이 지난 게시물의 경우, 공감과 비공감 선택이 불가합니다.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이구동성] 증인이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게임메카
[칼럼] “왜 엔터프라이즈로 업그레이드를 해야 하나?” 오픈 소스의 딜레마 IT동아
[한국 AI 1번지] (1) AI 개발자, 되기도 구하기도 어렵다고? IT동아
앤트웍스, 55인치 'AT-U5500SM' 재입고 다나와
큐닉스그룹, 큐닉스 용산 비즈니스 센터 오픈 다나와
와사비망고, 유튜브 채널 리뉴얼 기념 이벤트 다나와
국내 도입 앞둔 폭스바겐 골프 리터당 17.8km '연비 괴물 상륙 예고' 오토헤럴드
현대차 '네 바퀴 따로 움직이는' 인휠 모터 기반 셀렉트 다이얼 특허 출원 오토헤럴드
롤스로이스, 새로운 블랙 배지 모델 공개에 앞서 탄생 스토리 애니메이션 공개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중국에 R&D 센터 운영 개시 글로벌오토뉴스
NXP, 최초의 Qi 1.3 인증 자동차 무선 충전 레퍼런스 디자인 발표 글로벌오토뉴스
폭스콘, 유럽/인도/남미에서도 전기차 생산? 글로벌오토뉴스
포드코리아 ‘2021 포드 기술경진대회’, 테크니션들의 기술교류 통해 고객서비스 강화 글로벌오토뉴스
롤스로이스모터카, 새로운 블랙 배지 모델 공개에 앞서 탄생 스토리 및 애니메이션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자동차사업으로 수익 올렸다 글로벌오토뉴스
[농업이 IT(잇)다] 허요셉 힘난다 “신바이오틱스, 가맹 점주와 함께 건강 100세 시대 만든다” IT동아
현아이디어, TV 구매자 대상 구매후기 이벤트 진행 다나와
2021년 세계에서 가장 비싼 물 TOP 6 마시즘
시트로엥,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 담은 콘셉트 ‘어반 콜렉티프’ 공개 아크로팬
고가의 첨단 과잉옵션 '생체인식과 증강현실' 가장 유용한 건 '열선 시트'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