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2021.04.13. 14:18:20
조회 수
 318
 2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차의 등장은 가뭄 속의 단비와도 같은 존재, 아니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 것이 틀림 없다.





새로 등장한 렉스턴 스포츠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픽업으로서 렉스턴 스포츠에게 필요했던 디자인 이미지를 크게 보완해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코란도 스포츠는 픽업으로서 물리적 성능은 크게 부족한 건 아니었지만, 건장하고 육중한 디자인 이미지는 수입 픽업 등과 비교해 아쉬운 면이 적지 않았다.





휠베이스를 늘린 렉스턴 스포츠 칸이 나오면서 그나마 그런 이미지를 조금 보충해 조금 나아지긴 했었다. 그러나 차체 이미지에서 육중함을 좌우하는 펜더나 휠 아치의 디자인은 조금만 디자인을 손보면 달라질 수 있는 것임에도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아쉬움을 넘어 의문스럽기까지 했었다.





그렇지만 이번에 내놓은 페이스 리프트 모델에서 휠 아치를 효과적으로 디자인한 몰드로 덮어서 그간 부족했던 건장함을 보충하게 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애초에 G4 렉스턴을 개발할 때부터 이런 부분에 주목해서 아예 패키징을 조금 달리해서 조금만 큰 휠과 타이어를 썼어도 생기지 않았을 법한 문제이다. 물론 이미 20인치 휠을 쓰고는 있었지만, 타이어를 지금보다 직경 20mm정도 더 큰 걸로 했더라도 전체 이미지는 확연히 달랐을 터인데 말이다.





만시지탄(晩時之歎)이긴 하지만 그나마 이제라도 휠 아치 몰드로 부족한 이미지를 더하게 됐으니 다행이긴 하다. 쌍용이 휠 아치 디자인에 주목하지 못한 건 이미 티볼리는 물론이고 그 전의 코란도C에서부터였다. 그런데 그 전의 모델인 초대 렉스턴이나 뉴 코란도에서는 그런 부분들을 그런 대로 잘 해 왔었는데, 왜 더 나중에 개발한 모델에서는 그걸 놓친 건지 여전히 미스테리이긴 하다. 아무튼 이제라도 부족한 육중함을 조금 벌충하게 됐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휠 아치뿐만 아니라 전면의 인상도 힘있는 모습으로 변했다. 수평 리브를 쓰면서 마치 셔터를 내리듯 수직으로 뚝 떨어진 그래픽의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은 일견 토요타의 대형 픽업 타코마/툰드라 류를 연상시키지만, 아무튼 힘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의외로 많은 소비자들이 픽업을 ‘짐차’라고 생각한다. 픽업은 물론 그 구조상 ‘짐칸을 가진 차’이긴 하지만, 그 용도는 단지 짐차가 아니라 사실상 레저용 차량이다. 정말 짐차는 1톤 트럭부터라고 보아야 할 지 모른다 그래서 오늘날의 픽업은 또 다른 형태의 개인용 이동 수단이라고 하는 게 맞는 말일 수도 있다.





실제로 픽업이 대중적인 미국에서는 성인 남성들이 자신의 출퇴근용 차량으로 픽업 트럭을 몰고 다니는 경우가 아주 많고, 심지어 고등학생들(미국에서는 고등학생들이 학교 교과과정에서 운전교육을 받아 면허를 딸 수 있다. 그리고 면허를 딴 고교생들이 자신의 차를 사는 경우도 있긴 하다. 우리나라에서 최근에 발생한 10대들의 무면허 사고 뉴스를 보면 우리도 정식으로 운전과 교통 법규 준수 교육의 도입을 검토해야 하는 건지도 모른다)이 첫 차로 소형 픽업 트럭을 사기도 한다.


현대차가 미국 시장용으로 개발하고 있는 투싼 기반의 모노코크 구조의 소형 픽업 싼타크루즈는 실제 짐을 싣기 보다는 이런 아주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건지도 모른다. 쌍용이 티볼리 기반의 소형 픽업을 개발하는 것도 좋겠지만, 이미 너무 늦은 건지도 모른다.





미국 사람들에게 픽업은 배달료가 비싼 미국이라는 환경에서 가정에서 필요한 조금 큰 물건을 직접 실어 나르기 위한 용도가 픽업을 실용적 성격으로 인식하는 전부이고, 전혀 상업용 화물차로 인식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미국에서는 물론이고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픽업은 개인용 차량이기 때문에 당연히 멋있어야 한다. 멋 없는 픽업은 레저용으로 쓸 수 없을뿐더러, 멋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사실상 화물을 실어 나르는 용도의 ‘짐차’로 쓰기에는 효율적이지 않은 적재함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자동차 사용도 단지 승용차에 국한되지 않는 성숙의 단계로 접어들었음이 분명하다고 한다면, 더더욱 픽업 트럭의 디자인 완성도가 중요하다. 단지 그릴을 화려하게 만드는 걸로 그치는 게 아니라, 차체의 비례와 자세가 멋있어 보이는 그런 픽업이 필요한 이유이다.





이번에 새로 등장한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칸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멋있는 픽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갈증을 어느 정도 해소해줄 것 같다. 판매량도 긍정적인 신호를 보여준다. 부디 쌍용이 이번의 위기를 잘 넘기고 다시 힘을 얻어서 렉스턴 시리즈의 다음 모델에서는 육중하고 멋진 모습의 다양한 픽업의 라인업을 내놓기를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2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UFC 라이트급 챔프 찰스 올리베이라의 ‘대기만성’ 선배는 누구? 맨즈랩
포털부터 커뮤니티까지··· 일상으로 파고든 '중범죄 알선' IT동아
매력적인 북유럽 신들, 카카오게임즈 ‘오딘’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등장하나 (1) 게임동아
인텍앤컴퍼니 'ASUS ROG MAXIMUS XIII APEX' 오버클럭 콘테스트 진행 다나와
전소미, 루이비통 아이웨어 글로벌 캠페인 모델 패션서울
상반기 최대 기대작 ‘트릭스터M’, 사전 다운로드 돌입 게임동아
플리츠마마, 서울에서의 평온한 휴가 제안하는 ‘서울의 여름’ 에디션 공개 뉴스탭
[EV 트렌드] '전동화 박차' BMW iX · i4 그란쿠페 다음달 1일 글로벌 공개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렉서스 LC 500 컨버터블, 우아하게 즐기는 오픈 에어링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에오스 레드', 동남아 사전예약 100만명 돌파 게임동아
천만 다운로드 기록한 콩스튜디오의 ‘가디언테일즈’, "매출 1120억원 돌파" 게임동아
넷마블, 제2의 나라 '프리 페스티벌' 22일 개최 게임동아
액션스퀘어의 신작 ‘앤빌’ 스팀 테스터 모집 진행 게임동아
크래프톤, 동아시아 최강 가리는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 시즌4 29일 개최 게임동아
한빛소프트 주가 급상승. 메타버스 기대감 UP 게임동아
블레스 언리쉬드PC 파이널테스트 40만명 참가. 정식 출시 기대 게임동아
[리뷰] 랙 제로 지향하는 게이밍 공유기, 넷기어 나이트호크 XR1000 (5) IT동아
[송대리의 잇(IT)트렌드] 내 가족을 위한 IT기술, 어디까지 왔나? (1) IT동아
미래의 핵심 산업 '인공지능'의 기준이 되려는 유럽 (1) IT동아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