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포르쉐코리아,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터보 S (Taycan Turbo S)’ 국내 공식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2021.05.13. 14:34:14
조회 수
 1,930
 9
댓글 수
 2


포르쉐코리아가 13일 포르쉐 타이칸의 플래그십 ‘타이칸 터보 S’를 국내에 출시하며 순수 전기 스포츠카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한다.

새롭게 출시된 ‘타이칸 터보 S’는 포르쉐 현 제품 포트폴리오 중 가장 강력한 출력을 발휘하는 양산 모델로, 탁월한 성능, 순수한 디자인, 완전한 연결성, 그리고 일상적 사용성까지 모두 갖췄다.

‘타이칸 터보 S’는 총 용량 93.4kWh의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하며, 런치 컨트롤과 함께 최대 761마력(761PS, 560kW)의 오버부스트 출력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2.8초가 소요된다. 최고 속도는 260km/h에 달한다. 최대 충전 전력은 270kW이며, 국내 인증 기준 주행 가능 거리는 289km다.

포르쉐 타이칸은 기존 전기차의 일반적인 400 볼트 대신 800 볼트 전압 시스템을 최초로 적용했다. 도로 위 급속 충전 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적의 조건을 갖출 경우, 최대 270kW의 고출력으로 22.5분 이내에 배터리 잔량 5퍼센트에서 80퍼센트까지 충전할 수 있다.



‘타이칸 터보 S’의 프런트 및 리어 액슬에는 각각 1개의 효율적인 전기 모터(electric machines)가 장착되어 사륜 구동 시스템을 만든다. 주행 거리 및 연속적인 출력 모두 PSM(permanently excited synchronous machines)의 높은 효율성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점이다. 전기 모터, 변속기, 펄스 컨트롤 인버터는 각각 콤팩트한 드라이브 모듈과 결합되며, 현행 시판 모델 중 가장 높은 출력 밀도(패키지 공간 대비)를 가졌다.

전기 모터의 특별한 특징 중 하나는 ‘헤어핀(hairpin)’ 와인딩이라 불리는 스테이터 코일로, 모터의 크기는 유지하면서 더 많은 구리를 스테이터에 결합시켜 출력과 토크를 증가시킨다. 리어 액슬의 2단 변속기 역시 혁신 요소이며, 1단 기어는 정지상태에서 출발할 때 가속력을 전달하고, 2단 기어는 고속에서도 높은 효율과 출력을 보장한다.

타이칸 섀시에는 중앙 네트워크화된 컨트롤 시스템이 사용된다. 통합형 포르쉐 4D 섀시 컨트롤은 모든 섀시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동기화한다. 혁신적인 섀시 시스템은 PASM(Porsche Active Suspension Management) 전자식 댐퍼 컨트롤을 포함한 3 챔버 기술의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뿐 아니라, 포르쉐 토크 벡터링 플러스(Porsche Torque Vectoring Plus, PTV Plus)를 포함한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스포츠(Porsche Dynamic Chassis Control Sport, PDCC Sport) 전자 기계식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시스템을 모두 포함한다. 2개의 전기 모터와 에너지 회수 시스템을 갖춘 사륜 구동 제어 방식은 독특하다. 타이칸은 최대 265kW까지 가능한 에너지 회수 시스템 덕분에, 일상 생활 속 제동의 약 90퍼센트를 실제 브레이크 작동 없이 회생 제동만으로 가능하다.

타이칸의 주행 모드는 기본적으로 다른 포르쉐 모델 시리즈와 동일한 철학을 따르지만, 순수 전기 드라이브의 최적화된 사용을 위해 특별한 설정을 지원한다. ‘레인지(Range)’, ‘노멀(Normal)’, ‘스포츠(Sport)’ 및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의 4가지 주행 모드를 사용할 수 있으며, ‘개별(Individual)’ 모드에서는 필요에 따라 개별 시스템 설정이 가능하다.

포르쉐 디자인 DNA를 반영한 깔끔하고 순수한 디자인의 타이칸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알린다. 전면은 윤곽이 뚜렷한 윙과 함께 더욱 넓고 평평해 보이고, 실루엣은 후면 방향으로 경사진 스포티 루프 라인으로 더욱 강조된다. 측면 디자인 역시 미려하며, 선이 매끈한 실내, 짧아진 리어 C-필러, 명확한 숄더 라인과 함께 날렵하게 강조된 후면 디자인은 전형적인 포르쉐 디자인을 드러낸다. 후면에 길게 이어지는 라이트 바의 글래스 디자인 포르쉐 레터링과 같은 혁신 요소도 있다. 0.22 Cd 값의 탁월한 에어로 다이내믹은 낮은 에너지 소비량과 장거리 주행에 기여한다.



명료한 구조와 완전히 새로운 아키텍처로 새로워진 콕핏 역시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강조한다. 특히, 대시보드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독립된 곡선형 계기판은 운전자를 향해 집중되어 있으며, 중앙의 10.9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옵션 사양의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블랙 패널 룩의 통합형 글래스 밴드와 결합되어 있다.

포르쉐는 타이칸을 통해 처음으로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혁신적인 재활용 재료로 만든 인테리어는 전기 스포츠카의 지속 가능 콘셉트를 강조한다. ‘풋 개러지(뒷좌석 발밑 공간)'는 전형적인 스포츠카의 낮은 전고를 유지하면서도 편안한 뒷좌석을 제공한다.

‘타이칸 터보 S’는 18방향 전동 조절 어댑티브 스포츠 시트, 리어 액슬 스티어링,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및 포르쉐 일렉트릭 스포츠 사운드를 기본 사양으로 장착한다. BOSE®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서브우퍼를 포함해 14개의 스피커와 14개의 앰프 채널로 구성되며, 총 출력은 710와트다.

포르쉐 ‘타이칸 터보 S’는 4인승과 5인승 두 개 모델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억 3,360만원이다.

한편, 포르쉐 타이칸은 국내에서도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해 11월에 출시한 ‘타이칸 4S’는 국내 3대 ‘2021 올해의 차’를 모두 석권하며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새로운 아이코닉 모델로서의 독보적인 제품력과 디자인은 물론, 브랜드의 혁신적인 ‘포르쉐 E-퍼포먼스’ 전략을 입증했다. 포르쉐코리아는 ‘타이칸 터보 S’에 이어, 상반기 내 ‘타이칸 터보’까지 선보이며 타이칸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9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블랙핑크 리사, 불가리 매그니피카 캠페인 참여 패션서울
이제훈 X 까르띠에, 다양한 무드의 감각적인 룩 완성 패션서울
이미 다 망했는데... 쌍용차 이모션 사실분? 다키포스트
주행 중 테슬라 모델 3 터치 스크린을 망치로 '꽝' 어떻게 될까? 오토헤럴드
재규어, 순수전기 브랜드로 변경하고 '벤틀리 수준' 가격 책정 오토헤럴드
'여전히 火 나는 코나 일렉트릭' 국내외서 잇따른 화재 신고 오토헤럴드
MZ세대 타깃, 메타버스 '제페토'에서 만나는 쏘나타 N 라인 오토헤럴드
포드 머스탱 마하-E GT 항속거리 416마일/432마일 인증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11세대 시빅 개요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파나메라 F/L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F/L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글로벌오토뉴스
2021 토요타 5세대 GR 수프라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페라리 296 GTB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제네시스 JW EV 글로벌오토뉴스
MWC2021 대규모 불참 사태, 비대면 시대 여는 변곡점될까 IT동아
7월부터 전기차 충전료 오른다 IT동아
[모빌리티 인사이트] 알아서 날아가는 항공기가 있습니다 IT동아
저무는 광학 업계에 투자 늘린 바이텍 그룹, 노림수는 '동영상' IT동아
테슬라, 국내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 IT동아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