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기아의 전기 차량 EV6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2021.05.17. 12:33:31
조회 수
 342
 1

기아 브랜드에서 발표한 EV6는 지난 2월에 공개된 현대의 아이오닉 5와 같은 플랫폼 E-GMP를 쓰는 충전식 전기동력 차량이다. 첫 눈에 보이는 EV6는 아이오닉5의 비례와는 다르게 늘씬한 인상이다. 그래서 차체 제원을 먼저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아이오닉5는 전장 4,640㎜ 인데 EV6는 4,680mm로 40mm 길다. GT모델은 15mm 더 길다. 전폭은 1,880㎜로 아이오닉5보다 10mm 좁고(물론 GT는 1,890mm로 아이오닉과 같다), 전고는 1,550mm로 아이오닉5의 1,605㎜ 보다 55mm 낮아서 사실상 늘씬한 비례를 가지고 있다. GT모델은 조금 더 낮은 것 같다. 휠 베이스(wheelbase)는 2,900mm로 아이오닉 5의 3,000㎜ 보다는 100mm 짧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2,900mm의 휠베이스는 사실 매우 긴 것이다.





아이오닉5는 차체 크기로는 준중형 SUV에 가깝지만, EV6는 더 늘씬한 비례로 인해 좀 더 승용차에 근접한 이미지다. 그리고 차체 조형도 아이오닉5가 직선적인 감성이 주류이지만 EV6는 앞 펜더 어깨 부분의 볼륨이 강조돼서 근육질의 인상이 더 크게 다가온다. 그렇지만 EV6도 직선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우선 슬림한 인상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렇고 블랙 아웃된 A-필러로 인해 앞 유리와 옆 유리창이 연결된 이미지를 강조하면서 벨트 라인이 직선으로 C-필러까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슬림한 테일 램프 역시 그런 인상을 일조하고 있다.





EV6의 디자인 이미지는 기아가 2019년에 발표했던 콘셉트 카 퓨트론(Futron)과 더 닮아 있다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이매진 콘셉트를 바탕으로 했다는 발표는 있었지만… 퓨트론은 그야말로 콘셉트 카 이므로 매우 미래지향적이고 심플한 조형을 가지고 있고, EV6는 양산형 차량이어서 그 이미지와는 꽤 차이가 난다. 이 대목에서 늘 듣게 되는 많은 사람들의 의문점, 왜 콘셉트 카처럼 못 만드냐는 건 영원한 숙제 같기도 하다.





그런데 실제로 콘셉트 카를 디자인할 때 디자이너들은 제약을 덜 받는 다고 말할 수 있다. 현실적인 문제들을 고려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창문이 좁아도, 바퀴가 30인치가 돼도, 실내 공간이 비좁아도, 제작비가 엄청나게 들어도 실질적으로 문제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양산형 차량에서는 저렇게 한다면 그 차는 일상 생활에서 타고 다니기에 불편하다.





물론 그렇다고 양산형 차량이 콘셉트 카만큼 멋있지 않아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 콘셉트 카에서 제시한 미래의 신기술이나 디자인을 최대한 반영해서 만들어야 하는 것이 또한 양산차의 과제인 것이다.





EV6의 차체에는 새로운 시도가 보이는데, 이미 아이오닉 5에서 처음 공개된 국산 승용차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클램쉘 후드가 EV6에도 동일하게 적용돼 있다. 그래서 측면의 펜더와 후드 면이 하나로 연결되어 휠 아치 부분까지 모두 열리는 방식의 구조이다. 그리고 후드와 맞물린 둥그런 휠 아치 몰드가 있는데, 여기에 피아노 블랙 색상이 적용돼 있고(GT, GT라인은 차체색), 표면에 잔물결 형상-마치 모터의 회전자를 연상시키는-이 적용돼 있다.





게다가 기본적으로 20인치에 45시리즈의 엄청난 크기의 휠과 편평 타이어로 인해 측면의 이미지는 건장한 인상 그 자체이다. 앞서 등장한 아이오닉5도 같은 크기의 휠을 쓰지만, 전체 이미지가 캐빈을 강조한 차체 비례로 인해 건장하기 보다는 귀여운 인상이 일견 드는 것에 비하면 EV6는 상대적으로 낮은 전고로 인해 차체 길이가 강조되면서 큰 휠과 그것을 둘러싼 휠 아치로 인해 정말로 건장한 비례를 보여주고 있다.





실내에서는 수평 비례를 강조한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수평형 스포크를 가진 스티어링 휠로 인해 마치 자율주행기능의 모빌리티같은 인상을 받게 된다. 그리고 스티어링 휠에 새겨진 새로운 KIA 로고는 이런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더욱 강조한다.





필자가 앞서의 글에서 기아의 로고 변화에 대해 언급하면서 타원의 기존 형태를 벗어난 이미지가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다고 했는데, 정말로 이 로고로 인해 그것이 더 강조되는 느낌이다. 사실 모든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기 마련이다.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는 디자인은 사실 존재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더구나 디자인이라는 것이 수학 공식처럼 단 한개의 답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며, 디자인 과정 자체가 감성이 매개된 것이기에 사람마다 그 선택은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기아의 새로운 EV6는 지금까지의 직선을 강조했던 기아의 디자인과는 다른 곡선과 곡면을 보여준다. 오히려 현대의 아이오닉5가 직선을 강조한 인상이다. 브랜드 심벌만으로 본다면 현대는 곡선적이고 새로운 기아 심벌은 직선적인데, 두 브랜드에서 새로이 내놓은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는 오히려 각 브랜드의 심벌이 보여주는 특성과는 뒤바뀐 성향의 디자인으로 보이기도 한다. 100년 넘게 발전해 온 자동차 기술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시기인 것이 분명한 오늘날에 기아의 새로운 EV6의 디자인은 그러한 변화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인지도 모른다.





글 / 구상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부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1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송지오, 곰돌이푸X지제로 협업 4일만에 완판 패션서울
iOS 15의 주요 개선점 살펴보기 IT동아
[이슈+] 채굴 전쟁 돌입 엔비디아, RTX 3070/3080 Ti 반격 … PC시장 회복세? 위클리포스트
블록체인 기반 미술품 재테크, ‘코인’의 한계 넘을까? IT동아
헬멧 미착용 단속 본격적으로 시작… 공유킥보드 업계 대응은? IT동아
아이폰 신기능으로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된다 (1) IT동아
종이문서 지고, 전자문서 뜬다 - 민원서류 발급/제출도 페이코 앱으로 IT동아
재규어랜드로버, 디펜더 기반 수소 콘셉트 '올해부터 영국에서 테스트 돌입' 오토헤럴드
[시승기] 하이브리드카 전성기, 전기차보다 깨끗하다는 주장은 사실인가?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기아 새 로고 '더 뉴 K9'에 찰떡 '실제로 보면 굉장히 고급스러워' 오토헤럴드
애플카보다 현실적, 기아 전기차 우버 드라이버 특별 파트너십 체결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 적용 '로보택시 투입' 계획 오토헤럴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가짜 친환경차" 주장에 발끈한 다임러 CEO 오토헤럴드
스카니아, 獨 ‘그린 트럭상’ 5년 연속 수상...연비 및 친환경성 재입증 오토헤럴드
포드 브롱코, 미시간 공장에서 출고 시작 '북미에서만 19만대 주문' 오토헤럴드
볼보, B세그먼트 엔트리급 전기 크로스오버 2023년 출시 계획 오토헤럴드
기아, 우버와 전기차 파트너십 구축 글로벌오토뉴스
유록스 영상 광고, 또 천만 뷰 넘겼다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청춘드림카 2차 지원자 모집 글로벌오토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모셔널」 등 방문 글로벌오토뉴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