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스케일업] (1) "이벤트 주최도 관리도 편리하게" 페스타가 바라는 혁신

2021.10.21. 19:00:23
조회 수
 153
 2

[스케일업 X 성남산업진흥원] 페스타(1)

성남시가 2001년에 설립한 성남산업진흥원은 지난 20년간 성남의 중소·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네트워크,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하는 기업 지원 전문 기관입니다. 성남시가 약 6만 6천여 개의 기업과 46만여 명의 근로자, 창업한 벤처 기업 수가 1,631개에 이르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었던 배경엔 성남산업진흥원의 다양한 지원이 있습니다.

이러한 성남산업진흥원이 2003년부터 진행 중인 ‘성남창업경연대회’는 우수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창업에 날개를 달아주는 주요 행사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지금까지 218개의 기업이 성남창업경연대회에 참여했습니다. 이에 스케일업 팀은 성남산업진흥원과 함께 성남창업경연대회 최종 평가에서 우수 팀으로 선정된 6개 기업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질적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진행합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기업은 페스타(대표 진겸)인데요. 지난 2020년에 설립된 페스타는 행사나 세미나 등의 이벤트를 편리하게 주최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올인원(All-in-one)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입니다.

페스타의 진겸 대표, 출처=페스타

“이벤트 주최자에게도 필요한 이용자 경험 혁신”

‘편하다’, 기존 은행 앱에서 토스의 송금 서비스로 넘어온 사람은 다들 한 번쯤 느껴봤을 것이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송금과 결제가 클릭 몇 번으로도 빠르게 해결된다. 성남산업진흥원 센터에 입주한 페스타의 진겸 대표(이하 진 대표)는 이벤트를 주최하고, 관리하는 일에서도 토스처럼 이용자 경험을 혁신하고자 한다.

페스타의 시작은 진 대표의 경험과 맞물려진다. 그는 “저도 구글에서 후원하는 ‘구글 개발자 그룹’을 운영하면서 이벤트를 주최할 일이 많았어요. ‘온오프믹스’로 오프라인 모임을 만들고 관리했었는데, 사실 주최자 입장에서 볼 때 이용자 경험이 불편할 때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벤트를 관리하는 서비스를 차라리 내가 만들자’고 마음을 먹었죠. 그땐 매일 밤새우면서 프로그램을 개발했었어요. 처음으로 좋은 반응이 왔던 건 개발자 커뮤니티였어요”라고 말했다.

이벤트 시작 전에 티켓을 관리하거나 옵션을 설정 혹은 설문 관리도 할 수 있다, 출처=페스타

페스타가 주목한 부분은 ‘주최자’의 이용자 경험이다. 이벤트를 중개하기만 하는 플랫폼과는 달리, 페스타는 이벤트 시작과 끝까지의 관리를 위한 서비스를 세 단계에 걸쳐 제공한다. 첫째는 이벤트 시작 전에 처리해야 할 업무 기능이다. 행사나 세미나의 티켓 판매·발행·환불을 관리할 수 있고, 이벤트 전에 사전 설문 조사도 가능하다.

페스타에서 진행 중인 이벤트 행사, 출처=페스타

둘째, 라이브 방송을 스트리밍하는 것과 네트워킹을 위한 오픈 라운지 개설 기능이다. 주최자가 진행하는 라이브 방송을 연동해서 보여주면, 참석자는 텍스트를 기반으로 대화를 나눈다. 텍스트 기반 채팅이기 때문에 이용자 수가 만 명을 넘어도 트래픽 병목 현상이 나타나진 않는다. 방송 중에 이용자 참여율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Q&A와 설문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

페스타 홈페이지나 앱에 접속하면, 다양한 행사에 대한 소개·시간표·참석자 등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공개 라운지를 통해서 인맥을 쌓는 게 가능하며, 후원을 받아서 진행하는 행사의 경우 페스타 플랫폼 속에 가상 부스를 개설해 스폰서를 홍보할 수도 있다.

구매,참가자를 관리할 수 있는 기능, 출처=페스타

마지막으로, 이벤트 이후의 고객 관계 관리(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이하 CRM)다. 행사 주최 측의 목적 중엔 ‘수익’도 있지만, 대부분 ‘홍보’가 가장 우선이다. 그래서 이들은 실제로 홍보가 잘 됐는지를 알고 싶어 한다. 페스타는 ‘사람들이 실제로 행사에 만족했는지’, ‘누가 얼마나 봤는지’, ‘참석률은 어떤지’처럼 홍보 효과를 측정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저희 서비스는 텍스트 기반이기 때문에, 그래픽적으로 메타버스(Metaverse)를 생각하고 있다면 그건 아니라고 하고 싶어요. 온오프믹스·구글 폼·줌·세일즈 포스에서 이벤트 관련 기능만 하나로 합쳐 놓은 서비스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보통 이벤트 중개 플랫폼이 유저에게 이벤트를 얼마나 노출할 수 있는지 이런 ‘광고’ 효과에 신경을 쓴다면, 페스타가 이들과 다른 점은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기업이라는 점입니다”

페스타의 올인원 솔루션, 출처=페스타

페스타의 비즈니스 모델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이하 Saas)’다. SaaS란 '별도의 설치나 전환 과정 없이, 퍼블릭 클라우드에 설치돼 있는 소프트웨어를 인터넷으로 제공받는 서비스’를 뜻한다. 페스타도 대부분의 Saas처럼 구독형으로 이용 요금을 받고 있다. ‘보통 온라인 이벤트는 일회성 행사인데, 구독 모델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진 대표는 “생각보다 이벤트가 일회성으로만 끝나지 않는 경우도 많아요. 많은 기업이 한 달에 한 번 웨비나(웹+세미나)를 하거나, 사내 이벤트 혹은 라이브 커머스로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업 간 거래(B2B) 쪽이 페스타의 주요 타깃(target)이죠”라고 설명했다.

“가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요. 개발자의 욕심”

진 대표에게도 창업을 하기 전 걱정이 앞서던 시기가 있었다.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고, 휴학하고서 개발자 지인이 창업한 스타트업에서 일해본 경험도 있다. 전형적인 개발자 인생을 살아온 그는 개발자와 사업가의 목표가 다르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개발은 본인의 흥미와 맞닿아 있지만, 사업은 이와 다른 영역이다. 그에겐 사업가로서 때론 현실적이지 않은 목표를 약속하고, 희망적인 얘기를 하는 일이 어려웠다.

그런데도, 진 대표는 “제가 만든 결과물이 수익을 창출한다는 건 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뜻입니다. 그 가치를 내 손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100년 인생인데, 적어도 한번은 뭔가를 해봐야지 하는 마음이었죠. 실제로 사업가가 돼 보니 다른 일보다 시간 대비 배우는 게 훨씬 많았는데, 이렇게 살면 앞으로 좀 더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고 웃었다.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서 회의하는 페스타 직원들, 출처=페스타

이어서 그는 “제가 만든 프로그램으로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다는 건 개발자의 욕심입니다. 물론, 개발자로 일하면서도 가능한 목표지만, 제가 주도적으로 일을 진행하고 싶었기 때문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저는 사용자 친화적인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고, 만족할 수준까지 일을 진행하려면 그래야 했죠”라고 덧붙였다.

녹록지 않은 길, ‘창업’

다만, 사업의 길은 순탄치 않았다. 당장, ‘어떤 사업’을 해야 할지부터가 문제였다. 그래서, 진 대표는 중학교 동창이었던 공동 창업자와 오랜 시간 동안 고민을 하면서 사업 아이템을 구체화해 나갔다. 이벤트 행사에 대한 관심은 많았지만, 명사 강의 등의 콘텐츠를 확보한 뒤 잘 나가는 소셜 살롱(salon)을 만들 자신은 없었다. 애초에 그럴 만한 인맥도 없었다.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자’, 다시 소프트웨어 개발로 돌아왔다.

개인 사업자로 사업을 하다가 법인 전환은 작년 6월에 했다. 그 당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지원하는 예비창업패키지를 하면서 법인으로 전환하게 됐다. 진 대표는 그때 만났던 담당 멘토(진 대표는 PD라고 불렀다)가 특히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그는 “PD님은 나이가 어리다고 창업자를 가르쳐야 할 대상으로 보지 않으셨어요. 제 고민을 잘 들어주시는 분이었습니다. 같은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출신이라 더 유대감을 느꼈던 거 같아요”고 전했다.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건 올해 1월부터다.

약속된 기간까지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서 밤샘 작업을 하는 페스타 직원들, 출처=페스타

그렇게 맨땅에 헤딩하는 마음으로 사업에 뛰어들었다. 페스타를 설립하고 어떤 커뮤니티가 행사를 한다고 하면 찾아가서, 진 대표는 페스타의 소프트웨어를 홍보했다. 그럼, 그쪽에선 보통은 특정한 기능도 있는지를 물어보는데 그럴 때마다 그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날까지는 있을 겁니다”라고 답하며, 팀원들과 밤을 새우면서 해당 기능을 만들었다. 코로나 19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에 가서 밤샘을 하고, 아침에 맥모닝 먹고 헤어지는 게 일상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진 대표는 정신적으로 지칠 수밖에 없었다. 개발자의 일과 사업가로서 회사를 이끄는 것이 다르다는 걸 몸소 깨달았기 때문이다. 직원 채용, 인력 관리, 영업 모두 개발자가 하는 일과는 너무나도 달랐다. 그런 일들은 대개 한 번에 몰려와 정신을 갉아먹었다. 다행히도, 상담도 받고 마음을 편하게 먹으면서 힘을 빼니 다시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저와 같은 길을 걸었던 멘토가 필요합니다”

페스타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다양한 기업들, 출처=페스타 홈페이지

앞으로 페스타에게 필요한 것은 고객 확보다. 지금도 당근마켓이나 네이버 클라우드 등의 회사가 페스타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협약 테스트를 하는 회사들도 있다. 다만 여전히 한국에선 Saas 구독 시스템은 낯선 개념이라, 영업 자체가 쉽지 않다.

마지막으로 ‘지금 무엇이 가장 필요한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진 대표는 잠시 고민하더니 말문을 열었다. 그는 “Saas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이자, 개발자 출신인 대표와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앞서 말한 인력 관리, 영업 방식에 대한 조언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했다.

다음 [스케일업] 페스타 기사에선 페스타가 멘토가 만나서 인력 관리, 영업 방식 등에 대해 나눌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글 / IT동아 정연호 기자(hoho@itdonga.com)

공감/비공감
2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액티비전 블리자드, ‘더 게임 어워드 2021’에서 ‘찬밥’ 신세 맨즈랩
벤큐, 12월 모니터 구매자 대상 포토후기 이벤트 진행 다나와
172. 정말로 전기차 시대는 도래할 수 있을까?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포르쉐 벤처스 통해 에너지 스타트업 ‘1콤마5(1KOMMA5)’에 투자 글로벌오토뉴스
두께 줄고, 인식 범위 넓힌 고성능 지문인식 센서 개발 과학향기
BMW M, 역대 최고 성능 모델인 ‘콘셉트 XM’ 세계 최초 공개 아크로팬
지난달 수입차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1.4% 감소 '베스트셀링 렉서스 ES' 오토헤럴드
기아 무서운 질주, 월 계약 1만대 차종 국산차 최다...시장 점유율 급상승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223만원, 출시와 함께 품절된 테슬라 아동용 전기 바이크 '사이버쿼드'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토요타 '꿈의 전고체 배터리' 하이브리드 차종 우선 적용 오토헤럴드
기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우수기업 선정...최고 등급 통합 ‘A+'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자동차 기업 부문 6년 연속 1위 오토헤럴드
고속도로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국토부 내년 1000여기 이상 설치 추진 오토헤럴드
현대차, 전북 현대 모터스와 공동 개발한 '유니버스 작전지휘차' 공개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교통사고 예방 비상 장치’ 단체 표준 진행 글로벌오토뉴스
감성과 주파성은 그대로,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닛산 차세대 크로스오버 BEV, 영국 공장에서 생산한다.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프로젝트 마이바흐 BEV 컨셉트카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우수기업 선정 글로벌오토뉴스
문제투성이의 전동킥보드, 현실적으로 개정된다. 글로벌오토뉴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