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지난 2년 새 전 세계 소비자 전기차 구매 의향 두배 이상 증가

글로벌오토뉴스
2021.10.28. 10:31:12
조회 수
 132

글로벌 컨설팅 기업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는 세계 자동차 산업의 큰 기회이자 도전 과제인 전기차로의 전환 흐름에 맞춰 ‘2021 전기 자동차 소비자 평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중국, 일본 등 다국적 면허 소지 운전자 총 8,124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자동차로 배터리 전기자동차(BEV, 이하 전기차)를 구매하거나 리스할 의향이 ‘매우 높은’ 사람들의 비율이 2019년 11%에서 2021년 25%로 2년 전 알릭스파트너스의 설문 조사 대비 평균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문조사에서는 모든 시장에서 구매 의향이 증가하는 수치를 보였으며, 특히 중국 시장은 50%(2019년 34%)로 가장 높은 결과를 보였다. 미국은 전체 응답자의 19%(2019년 5%)가 다음에는 기존 내연기관 대신 전기차 구매 의향이 ‘매우 높음’으로 답변했으며 유행을 선도하는 캘리포니아주에 경우 34%(2019년 9%)로 좀 더 높은 구매 의향을 보였다.


반면, ‘차량 가격’은 2019년과 마찬가지로 일반 소비자의 전기차 구매에 있어 주요 장애 요인 중 하나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전기차가 내연기관차와 가격이 동등하다면 미국 소비자의 70%가 전기차 구매 의향이 있으나, 25%의 가격 프리미엄이 가중될 경우 구매 의사가 있는 소비자는 10%에 불과했다.


특히, 이번 조사를 통해 전기차 소비자가 온라인 구매 및 소유 경험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추후 대면 판매를 하는 대리점뿐만 아니라 자동차 제조업체 전반의 새로운 도전 과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일례로 전기차를 구매할 가능성이 ‘적당히 높음’ 과 ‘매우 높음’ 사람들(42%)은 전기차 구매 의사가 없는 사람들(15%)과 비교해 전기차의 온라인 구매 선호도가 평균적으로 3배 가까이 더 높은 결과를 보였다.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응답자의 23%는 친구와 가족의 영향을 주 요인으로 꼽아 앞으로 자동차 판매 모델에 있어 소셜미디어의 보다 적극적인 활용을 고려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 차량 충전에 대해선 구매 가능성이 ‘적당히 높음’과 ‘매우 높음’ 응답자의 27%가 전기차 구매에 있어 충전소에 대한 접근성이 ‘핵심’이라고 답했으며, 47~62% (미국 47%)는 충전을 집 이외의 장소에서 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이 중 48~86%는 자동차 제조업체가 직접 나서서 충전소 설치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응답함에 따라, 기업이 충전소 공급 문제를 정부나 제3자에게만 의존하려는 계획이라면 이는 무모한 판단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알릭스파트너스의 마크 웨이크필드(Mark Wakefield) 자동차 부문 글로벌 공동 대표는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고 전 세계적으로 소비자들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좋은 소식이다”라고 밝히며, 반면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차량 가격의 동등성, 디지털 기반 판매 및 소유 경험에 대한 기대 충족, 정부와 자동차 산업 전반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길 바라는 소비자 요구 반영 등 수많은 장애물을 마주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업계가 나아가고 있는 변화는 실로 역사적이며, 모든 혼란 속에서 성공하려면 깊은 전략과 완벽한 실행 모두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추가로, 알릭스파트너스 한국 자동차 부문 총괄 박준규 부사장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에 적절한 금액에 맞춰 비용 구조를 개선하는 것 외에도 자동차 제조업체와 공급업체는 전 세계 특색을 기반으로 시장의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라고 전하며, “그에 따라 해당 시장의 가격 중요성, 혹은 판매되는 차량 범위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맞춤화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덧붙여 “자동차 업계는 완전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채택하거나, M&A 혹은 합병을 하는 등 지금 당장 미래에 대해 고심해야 한다”라며, “지금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시간이 상당히 촉박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첫번째로 공감/비공감을 눌러 주세요!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제네시스 차세대 대형 SUV 'GV90' 실제 출시는 아득한데 예상도 먼저 등장 오토헤럴드
정신나간 테슬라, 주행 중 운전자도 슈팅 게임 가능하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오토헤럴드
국내 출시 일주일 만에 리스트에 오른 '지프 그랜드 체로키 L' 포함 10개 차종 리콜 오토헤럴드
BMW 고성능 M 미래 디자인 '키드니 그릴 윤곽 조명 + 얇은 헤드램프'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70 · GV70 유로 NCAP 별점 5개 '세부 평가 결과 살펴보니' 오토헤럴드
르노 조에, 유로 NCAP에서 안전성 최하 등급 평가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아우디 6세대 A4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2,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출력 증가... 최고출력 476마력 글로벌오토뉴스
볼보와 폴스타, 컴팩트 SUV 배터리 전기차 개발 중 글로벌오토뉴스
BMW, i4 수요 대응 위해 생산 늘린다.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산업정보기술부, BMW 3시리즈 EV 사진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올 연말, 홈족 취향 저격하는 ‘O.T.T’ 스낵 인기 뉴스탭
레드밴스, ‘2021 올해의 LED조명 BEST 3’ 공개 뉴스탭
연말도 안전하게…홈쿡 책임질 멀티 주방가전은? 뉴스탭
식품·외식업계, 고품격 ‘트러플’로 국내 소비자 입맛 사로잡다 뉴스탭
프리미엄에 꽂힌 MZ세대, 이젠 ‘가전’으로 플렉스 한다 뉴스탭
찬바람 불면 경쟁시작! 공청기 시장 제품 업그레이드에 힘써 뉴스탭
아마존 판매 1위 라엘 생리대, 전국 CU 편의점에서 만난다 뉴스탭
전해수기, 제2의 전성기 왔다 판매량 급증...가정용 살균제로 정착 뉴스탭
방탄소년단과 대화하며 한국어를 배우는 ‘Talk! with BTS’ 출시 뉴스탭
이 시간 HOT 댓글!
1/4
운영자가 추천하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