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 당연히 연장해야 한다.

글로벌오토뉴스
2021.11.22. 11:12:34
조회 수
 109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글로벌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하여 각국의 자동차 판매는 반 토막이 난 경우가 많았다. 유럽이나 미국 등 도시 봉쇄가 발생하면서 아예 시민들의 이동이 불가능해지면서 자동차 활용도가 그 만큼 떨어졌기 때문이다. 자동차를 비롯하여 모든 산업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경제적 피해가 심각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도시 봉쇄 같은 심각한 규제는 탈피하면서 경제 활성화에 노력하여 가장 영향을 덜 받은 국가의 하나가 되었다.

이러한 분야 중 자동차의 판매가 줄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바람직한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작동했다고 할 수 있다. 현대차 그룹을 중심으로 더욱 다양한 국산 신차가 쏱아져 나오면서 소비자의 선택폭이 넓었다는 이유도 있고, 나만의 안전한 이동수단을 추구하면서 초보운전자나 고령자 모두가 차량을 가지고 나홀로 차량을 원했던 이유이기도 하였다.

그러나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가 바로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다. 즉 내수 진작을 위해 작년 3월부터 시행한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올해 말 사라진다는 것이다. 작년 코로나 발생 이후 개별소비세의 70% 인하를 결정한 정부는 자동차업계의 요청에 따라 작년 7월부터 이를 30%로 축소하였지만 6개월을 더 연장하였고,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올해 말 끝나기 때문이다.

차종에 따라 현금 100여만의 혜택은 적지 않은 금액인 만큼 소비자가 느끼는 정도는 매우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는 경제적 활성화를 위하여 상황에 따라 자동차 개발소비세 인하 정책을 종종 활용하여 왔다고 할 수 있다. 전가의 보도로 활용하면서 소비자 활성화 진작으로 활용했다는 뜻이다. 이때 마다 적지 않은 효과를 보아 온 만큼 이번같이 더욱 심각한 코로나 사태의 경우는 더욱 필요한 정책이었다.

다른 산업 활성화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자동차 분야는 더욱 부대 효과나 연관 산업이 광범위한 만큼 더욱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기 때문이다. 올해도 작년보다는 나아졌지만 당연히 코로나로 인한 피해는 여전하고 그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수반되었다. 그러나 내년에도 정상적인 경제 활성화에는 아직 여력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위드 코로나로 인한 경기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으나 이미 2년간 어려워진 경기를 끌어올리기 위한 역량이 매우 부족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연장을 해야 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라 할 수 있다.

우선 작년부터 발생한 자동차용 반도체 대란으로 일부 인기 모델의 출고가 늦어지면서 소비자들의 개별소비 인하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되는 소비자들이 즐비하다는 것이다.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내년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큰 유동성을 고려하여 자동차 출시를 촉진할 수 있는 역량이 크게 요구된다는 것이다. 인기 차종은 지금 신청해도 내년 이맘때에나 받을 수 있는 만큼 소비자 활성화를 위해서도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가 사기 진작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개별소비세 인하가 올해 말 종료된다면 자동차 출시를 위한 활성화 정책이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차량용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올라가고 있다는 것이다. 철강은 물론 차량용 반도체 등 모든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올라가면서 신차 가격도 올라가야 하는 시점이라는 것이다. 자동차 제작사 입장에서는 신차의 가격을 올린다면 코로나 시대의 경기 활성화에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신뢰도 측면에서 고민이 많은 만큼 올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경우 개발소비세 인하 정책을 연장하여 준다면 소비자가 직접 부담하는 비용에 대한 일부라도 삭감하는 상대적 효과가 큰 만큼 개별소비세 인하는 지속적으로 연장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세 번째로 개별소비세 자체의 의미도 되살려야 한다는 것이다. 자동차는 원래 사치품의 하나로 간주되어 지속적으로 각종 세금의 원천이 되어 왔다. 그러나 지금의 자동차는 사치품이 아닌 생활필수품이 된지 오래라 할 수 있다. 현실에 맞는 자동차 세금 정책으로 손봐야 한다는 뜻이다. 국민들은 그렇게 느끼고 있다.

세금 끌어 모으기로 모은 국민의 혈세를 사회 지도자층은 국민들에게 뿌리면서 포퓰리즘이 만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느끼고 있다. 자동차 개별소비세에 대한 국민적 인식도 이러한 판단을 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더욱 고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진정으로 자동차 판매 활성화를 통하여 경제 활성화를 기한다면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으로 얻는 잇점이 수배 이상 높기 때문이다.

최소한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은 최고 1년 이상을 진행했으면 한다. 그 효과는 지대할 것이고 경기 활성화에 가장 큰 기여를 할 것으로 확신한다. 지금 신청하는 신차는 바로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받아야 당장 활성화에 기여한다고 할 수 있다. 나무는 보는 시각이 아닌 산을 보는 시각으로 큰 그림을 그리기 바란다. 정부의 결단을 촉구한다.


(*외부 필자 칼럼의 내용은 본지의 취지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첫번째로 공감/비공감을 눌러 주세요!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현대모비스의 ‘e-코너모듈’, 서울모빌리티어워드 대상 수상 아크로팬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GV90' 2023년 양산… 한국 · 미국 어디서 생산될까? 오토헤럴드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시작가 3877만원 책정'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6일 세계 최초 공개'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글로벌오토뉴스
조용히 오프로드를 즐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4Xe 글로벌오토뉴스
11월 수입 승용차 18,810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F/L 글로벌오토뉴스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글로벌오토뉴스
올해 연말도 '홈파티=밀키트' 공식 이어진다...연말연시 홈파티 책임지는 식품업계 신제품 뉴스탭
서린씨앤아이 '비콰이어트 퓨어 베이스' 구매 시 쿨링 팬 추가 증정 다나와
이엠텍, 바이오스타 메인보드 전 제품 사용기 이벤트 다나와
웨이코스, 컬러풀 SNS 채널알리기 이벤트 진행 다나와
벤큐 'GV30' 미니 빔프로젝터 포토후기 이벤트 다나와
이엠텍 'EVGA CLC 360, 280, 240' 고객 대상 EVGA LGA 1700 소켓 키트 무상 증정 다나와
현아이디어, 지스타 2021서 65형 UHD TV 2종 공개 다나와
서린씨앤아이 '팀그룹 티포스' 메모리 구매자 대상 이벤트 다나와
후지필름 코리아, GFX 유저층 확대 본격 나선다 뉴스탭
캐논코리아, 반려동물 입양 프로젝트 ‘오늘부터 행복하개’ 캠페인 시즌3 진행 뉴스탭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