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주요 선진국 수송 분담율 10%, 우리는 규제로 몰아내고 있는 '전동킥보드'

2022.05.25. 16:04:48
조회 수
83

[김필수 칼럼] 전동킥보드 관련 규제가 퍼스널 모빌리티(PM) 시장까지 죽이고 있다. 전동킥보드가 새로운 모빌리티로 주목받기 시작한 지 불과 3년 만에 법적 규제가 강화하면서 위축되고 철수하는 기업이 늘며 시장이 죽어가고 있다. 정부는 정확한 시장 분석과 계획 없이 두 번에 걸쳐 규제를 강화했다. 하지만 보행자 안전은 고사하고 시장과 산업 자체를 죽이는 악법이 되고 말았다. 전동킥보드를 전동기자전거 기준으로 강화했다가 다시 자전거 수준으로 변경하더니 다시 전동기자전거 기준으로 변경된 상태다. 

현행 기준은 17세 이상 청소년이 원동기장치 자전거 면허를 취득하고 헬멧 등 안전장치을 장착해야 한다. 보도 운행도 금지돼 차로와 자전거 도로만 이용만 가능하다. 지자체에서는 약간의 문제만 발생해도 즉시 견인해가고 있다. 지금까지 수백 회에 걸쳐 전동킥보드의 문제점과 개선방향을 주지하고 선진국 사례를 통한 한국형 선진모델을 제시해 왔지만 정부는 요지부동이다.

현재 전동킥보드의 문제는 자전거로 보지 않는 것이고 다른 법규에 억지로 꾸기듯 포함해놓고 있다는 사실이다. 새로운 이동수단인 전동킥보드가 가진 그릇의 크기와 전혀 맞지 않게 말이다. 다시 말하면 전동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를 크게 멀리 보고 담을 수 있는 새로운 그릇, 즉 법과 제도적 기반을 다시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재작년 국회에서 전동킥보드 정책개선토론회에서 전문가와 관련 기업, 국회 관계자는 제대로 된 관련 정책토론회가 처음 열렸다고 반겼다. 이는 그 이전에 제대로 된 관련 토론회가 전혀없었고 이런 상태에서 두 번이나 법을 개정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국가의 정책, 국민의 안전, 기업의 미래, 미래의 산업이 제대로 된 토론회와 상식, 정보없이 이뤄진 것이다. 당시 정책 토론회 이후 마련된 일차적 개선을 의한 법적 기준을 마련하여 국회 개정을 진행했지만 대선을 이유로 국회의 외면 등으로 방치되고 있다.

이제는 지방선거로 외면받고 있어 위원회 재구성 등 많은 법적 준비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개선 요구한 사항 가운데 우선은 시속 25Km 미만에서 시속 20Km 미만으로 전동킥보드의 속력을 낮추자는 것이 포함돼 있다. 전동킥보드는 자동차 대비 바퀴구경이 작아 보도 턱이나 고르지 못한 도로 등에 심각한 부상의 정도가 큰 만큼 속도를 줄이고 일정 구경 이상으로 바퀴를 키우는 내용도 있다.

동시에 전동킥보드와 전혀 관계가 없는 원동기장치 자전거 면허 취득 기준을 개선해 싱가포르 등에서 진행하고 있는 전용 원격 자격기준 등 운행 자격 취득 과정 등을 개선하자는 방안도 있다. 성인 면허는 권고사항이고 청소년은 의무적으로 해당 면허를 취득하는 방법도 제시했다. 헬멧 착용 의무도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속도를 늦춘 만큼 헬멧 착용 의무는 과하다고 지적했다. 자전거 탑승 시 헬멧 착용은 의무 사항도 아니고 따라서 단속도 하지 않는다.

개선안에 전동킥보드 헬멧 착용은 성인은 권고, 청소년은 의무로 정리가 돼 있다. 지자체의 불법 주차 전동킥보드 수거 문제도 개선해야 한다. 수거한 전동킥보드의 수에 따라 건당 수당을 받는 수거업체는 무차별 수거에 혈안이 되어 있고 기준도 모호하다. 반면 자전거나 전동자전거는 수거나 단속을 하지 않는다. 상대적인 역차별을 받고 있는 것이 전동킥보드라고 지적하는 이유다.

기준도 명확하게 하고 잘못된 주차에 대한 벌금 등의 처분을 이용자 부담으로 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 중장기적으로는 도로교통법 내에 별도의 조직을 구성해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모든 퍼스널 모빌리티 관련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 그러나 앞서 제시된 방안들은 대선이나 지방선거 등 여러 문제로 매번 관심의 대상에서 밀려나고 있다. 

그러는 사이 전동킥보드 시장은 최악의 상황으로 떠밀려가고 있다. 선진국은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는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로 10% 이상을 점유하며 미래형 이동수단 역할을 할 정도로 성장했다. 반면 국내는 관련 기업들은 시장에서 철수하고 사업 규모를  축소하고 있다. 쉽게 선택할 수 있는 법과 규제가 미래 모빌리티로 가는 전동킥보드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시급히 살펴봐야 한다.                    


김필수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EV 트렌드] 리비안, 2분기 4401대 생산으로 72% 증가 '연간 목표 청신호'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서울, 새로운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테크니카’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볼보자동차코리아, 23년식부터 TMAP 인포테인먼트 포함한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 전 차종에 확대 아크로팬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 빨라진 준비만큼 더 많은 볼거리 준비한다 아크로팬
마세라티, 7월 썸머 스페셜 프로모션 진행 아크로팬
디앤디컴 '게인워드 3070 Ti 팬텀' 스팀월렛 포토사용기 다나와
웨이코스, 레이저 인기 마우스 3종 가격 인하 다나와
[EV 트렌드] 현대차, 다음주 첫 고성능 순수전기차 '아이오닉 5 N' 공개 전망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 기아 셀토스 등 29개 차종 24만4000대 제작결함 리콜 오토헤럴드
5월까지 글로벌 전기차 등록 전년비 63.1% 증가 '中 BYD, 테슬라 넘어 1위' 오토헤럴드
리막 오토모빌리, 네베라 공식 출시 앞서 일반 공개 '1.97초 만에 100km/h' 오토헤럴드
현대차, 인제~태안 360km 장거리 라이딩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개최 오토헤럴드
BMW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뉴 7시리즈, BMW 샵 온라인 통해 사전 예약 실시 오토헤럴드
현대차, 탄소중립 시대 새로운 거주 환경 비전 제시 '해비타트 원' 전시 개최 오토헤럴드
중국 화웨이와 세레스, 공동 개발 전기차 아이토 M7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2023년형 그랜드체로키 4xe PHEV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스포츠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팀 ‘미치 에반스’, 포뮬러 E 마라케시 경기에서 3위 기록 글로벌오토뉴스
셰플러 그룹, 기후 보호에 적극 동참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6월 기준 신에너지차 1,001만대 운행 중 글로벌오토뉴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