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동일한 V12 엔진, 하지만 전혀 다른 목적으로 탄생한 람보르기니 ‘쿤타치’와 ‘LM 002’

글로벌오토뉴스
2022.08.02. 16:55:41
조회 수
3,202
13
댓글 수
4

작년 5월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공개한 전동화 로드맵에 따르면 2022년은 지난 60여 년간 람보르기니의 가장 상징적인 모델들에 사용됐던 V12 엔진에 헌사를 보내는 한 해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말 아벤타도르 울티매(Aventador Ultimae) 생산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순수한 내연기관 V12 엔진 슈퍼카를 양산하지 않을 예정이다. 여기에는 자동차 역사에서 가장 상징적인 모델 중 하나로, 1971년에 공개된 쿤타치(Countach)와 그랜드 투어러의 성능과 드라이빙 감성을 지닌 최초의 초고성능 오프로드 양산차인 LM 002도 포함된다.




전세계 포스터에 등장했던 역사적인 자동차, 쿤타치
1971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되기 전부터 쿤타치 LP 500은 강렬하고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모델명 “쿤타치”는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역에서 사용하는 방언으로, 무언가에 대한 놀라움과 감탄을 표현할 때 사람들의 입에서 무의식적으로 흘러나오는 감탄사다. 쿤타치의 이름은 카로체리아 베르토네(Carrozzeria Bertone)의 테크니션이 쿤타치의 생산 과정을 본 후 놀라며 쿤타치라고 외친 것에서 유래됐다. 놀라운 성능을 보여준 60° V12 엔진을 장착한 쿤타치는 대중들이 이와 같은 고성능 자동차에 관심을 가질지 확인하기 위한 콘셉트 카로 처음 소개됐다.


기존 슈퍼카와 다르게 쿤타치 LP 500에 장착된 V12 엔진은 4리터에서 5리터로 켜졌고, 위치도 가로가 아닌 세로로 배치됐다. LP 500은 제네바 모터쇼가 끝나기도 전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Ferruccio Lamborghini)가 생산을 결정할 정도로 성공적이었다. 하지만 LP 500은 인증에 필요한 충돌 테스트를 완수하지 못해 원오프 모델로 남게 되었다.


첫 쿤타치의 생산
쿤타치 LP 500을 기반으로 탄생한 쿤타치 LP 400은 4L 엔진을 장착해 8000 rpm에서 375 마력을 발휘했으며 1973년 말에 생산되기 시작했다. 쿤타치 LP 400은 후방 시야를 개선하기 위해 루프에 설치한 작은 반사경으로 인해 “잠망경(Periscope)”이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다. 152대가 생산된 쿤타치 LP 400은 1978년부터 쿤타치 LP 400 S로 대체됐다. 쿤타치 LP 400 S는 프레임과 섀시 단계부터 수정돼 기술적인 참신함을 보여줬다. 또한 피렐리 P7 타이어를 장착해 더 낮아진 자세를 만들어내면서 미학 수준 역시 개선했다. 더욱 큰 타이어를 장착하기 위해 휠 아치를 확장했으며, 성능 향상을 위해 더 공기역학적인 전방 스포일러를 탄생시켰다. 일부 람보르기니 팬들은 공기역학을 극대화하기 위해 리어 윙을 장착하기도 했다.


5L 엔진을 가진 쿤타치
1982년까지 235대 생산된 LP 400 S는 쿤타치 LP 5000 S 모델로 대체됐다. 쿤타치 LP 5000 S에 탑재된 V12 엔진은 7000 rpm에서 최고 출력 375 마력을 발휘하는 고출력 엔진이었다. 추후 이 모델은 1984년 미학, 성능, 신뢰성, 편안함을 모두 겸비한 쿤타치 콰트로발보레(Quattrovalvole)로 대체됐다.


쿤타치 콰트로발보레에 탑재된 V12 엔진은 실린더 당 4개의 밸브를 장착한 신형 엔진이었다. 이 5.1L 엔진은 7000 rpm에서 최고출력 455 마력을 발휘한다. 콰트로발보레는 미국으로 정식 수출한 최초의 쿤타치로, 전자 연료 분사 방식으로 카뷰레터를 대체했다. 미국 시장 진출 덕분에 콰트로발보레는 1988년까지 631대가 생산되었으며, 이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설립 25 주년을 기념해 쿤타치 25 주년 기념 모델이 출시됐다. 이 모델은 콰트로발보레의 기술은 유지하고, 복합재료로 만들어진 일부 판넬을 사용한 덕에 향상된 공기역학 성능과 더욱 고급스러운 실내를 자랑했다.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혁신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쿤타치 25주년 기념 모델은 658대가 생산되며 가장 많이 팔린 버전으로 기록됐다. 그리지오 메탈리차토(실버) 컬러의 외관과 그레이 컬러의 실내를 가진 마지막 쿤타치는 1990년 7월 4일에 생산되어 산타가타 볼로냐에 있는 람보르기니 박물관 무데테크(MUDETEC)로 보내졌다.





람보르기니의 오프로드 차량, LM 002
“쿤타치 시대” 동안 람보르기니 경영진은 고성능 오프로드 차량에 대한 니즈를 감지했다. LM 002에 탑재된 V12 엔진은 쿤타치에 탑재됐던 5.2리터 V12 엔진의 역학을 활용해 탄생했다. 20hp 감소된 출력으로 덜 정제된 연료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엔진 위치를 180도 바꿔 전방에 세로로 배치했다. 또한 센터 디퍼렌셜과 저단 기어를 갖춘 사륜 구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LM 002에는 지금까지의 오프로드 차량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일반적으로 레이스 카나 가장 정교한 스포츠카에만 사용됐던 튜브형 섀시가 적용됐다. 덕분에 마치 스포츠 세단처럼 고속도로를 주행할 수 있으면서도, 극도로 까다로운 오프로드도 대응할 수 있는 특별한 자동차가 탄생했다. LM 002는 스포츠 SUV 시장을 만들어낸 자동차이자 오늘날의 슈퍼 SUV, 람보르기니 우루스(Urus)의 조상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강한 횡풍에도 안정적인 주행 가능, 현대자동차 ‘2023 스타리아’ (3) 맨즈랩
포르쉐 모터스포츠, 포뮬러 E 서울 E-프리에서 성공적인 시즌 마무리 도전 (2) 아크로팬
포르쉐 모터스포츠, 새로운 리버리 디자인의 99X 일렉트릭으로 서울 E-프리 출전 (1) 아크로팬
'전기차를 위한 신규 디자인' 어큐라의 프리시즌 EV 콘셉트 티저 공개 (1) 오토헤럴드
아우디, 폭우로 인한 침수 차량 무상 점검 및 특별 지원 서비스 실시 (1)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테슬라, BYD 블레이드 배터리 탑재 '모델 Y' 베를린 기가팩토리서 생산 (1) 오토헤럴드
쌍용차, 조기 경영정상화 일환...임직원 자발적 의사 통한 출자전환 추진 (1) 오토헤럴드
유록스, 만트럭버스코리아와 순정 요소수 독점 공급 계약 (1)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열매나눔인터내셔널, 르완다 주민 대상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 결실 (1)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침수 차량 지원 프로그램 실시 (1) 글로벌오토뉴스
MINI 코오롱모터스, 광주 전시장서 MINI 전 컬러 전시 및 시승 진행 (1)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모터스포츠, 새로운 리버리 디자인의 99X 일렉트릭으로 서울 E-프리 출전 (1)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자동차, 조기 경영정상화 위한 임직원 출자전환 추진 (1) 글로벌오토뉴스
니콜라, 마이클 로셸러 CEO로 지명 (1)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TCS 레이싱 팀, 2022 포뮬러 E 세계 챔피언십 E-프리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서울로 출격 (1) 글로벌오토뉴스
삼성, 국내 첫 전기차 경주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알린다 (1)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세미 트럭 올 연말 출시 800km 달려" (2) 오토헤럴드
올 연말 공개되는 현대차 '아이오닉 5 N'… 퍼포먼스 중심 역대급 주행 성능 발휘 (2) 오토헤럴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 3년 만에 유관중 대회...갤러리 입장 티켓 오픈 (1) 오토헤럴드
폭염·폭우에 노출 되며 시달린 내 차, 안전운전 위해 필요한 셀프 자가점검법 (2)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