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다나와 가격비교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억대 수입차와 국산 중형 세단 비슷한 자동차세 '배기량→가격'으로 기준 변경 검토

2023.09.20. 17:06:44
조회 수
311
3
댓글 수
3

공유하기

레이어 닫기

지금 보는 페이지가 마음에 든다면
공유하기를 통해 지인에게 소개해 주세요.

로그인 유저에게는 공유 활동에 따라
다나와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자세히 >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오토헤럴드=김흥식 기자] 대당 판매 가격이 1억 7000만 원에 달하는 프리미엄 수입 세단의 연간 자동차 세액은 약 31만 원이다. 3000만 원대 국산 동급 세단의 연간 자동차 세액 약 29만 원과 차이가 나지 않는다. 과세 형평성 문제가 끓임없이 제기됐다.

정부가 배기량을 기준으로 부과하고 있는 현행 자동차세를 손 보기로 했다. 부과 기준을 가격으로 정하면 고가의 수입차 부담이 크게 오르고 국산차 부담은 줄게 된다. 행정 안전부는 20일, 현재 배기량 크기에 따라 과세되는  승용차 자동차세 과세 기준을 변경하기 위한 개편 작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현재 비영업 승용차를 기준으로 자동차세는 배기량(1cc)당 1000cc 이하는 80원, 1600cc 이하는 140원, 1600cc를 초과하면 200원을 부과, 영업 승용차는 배기량(1cc)당 1600cc 이하는 18원, 2500cc 이하는 19원, 2500cc를 초과하면 24원을 부과하고 있다.비영업용 승용차는 3년차부터 연 5%씩, 최대 50%까지 세액 경감된다.

최근 자동차 배기량 크기는 줄이되 출력은 그대로 유지하는 자동차 엔진 다운사이징(Downsizing) 기술의 발달로 기존 고배기량의 고가차량이 저배기량으로 바뀌게 됨에 따라 자동차세 과세기준 변경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대통령실은 제4차 '국민참여토론'을 개최해 배기량 중심의 자동차 재산 기준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권고안을 마련, 관계부처에 통보했다. 행정안전부는 대통령실이 국민참여토론을 개최해 의견을 수렴한 만큼 개편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상기 권고안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지방세연구원과 함께 '자동차세 개편 추진단'을 구성하고, 전문가, 관계부처 등으로부터 개편 방향에 대한 의견수렴을 충분히 수렴해서 개편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편안 마련 후 국내외 이해관계자‧산업계 의견수렴, 공청회 등을 거쳐 2024년 하반기 입법을 목표로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자동차세 과세 기준 개편 필요성에 많은 국민께서 공감하고 있는 만큼 관련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공평 과세 기준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개편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현대차, 더 싸고 작은 N 브랜드 신규 전기차 계획 "800V 시스템 개발 선행" (1)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막오른 전기차 대중화 시대' 내년 상반기 기아 EV3에 기대감 고조 (1)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11만 2000명 대상 가혹한 구조조정...14조 절감, 대규모 투자 속속 철회 (1)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세대 완전변경 ‘더 뉴 GLC 쿠페’ 출시 (1) 글로벌오토뉴스
찢어진 모양의 헤드램프가 요즘 대세 라고요? (2) 글로벌오토뉴스
'성 김' 현대차 자문 위촉,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3개국 대사 역임한 거물 (1) 오토헤럴드
GM 한국연구개발법인, 소프트웨어 중심 2024 '채용 연계형' 동계 인턴사원 모집 (1) 오토헤럴드
완전변경 링컨 노틸러스, 광활한 스크린 '운전에 집중할 수 있을까?' (1)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디자인 총괄이 말하는 '레부엘토'의 공기역학 마스터 (1) 오토헤럴드
역사상 전례 없는 서스펜션 탑재, 포르쉐 파나메라 7년 만에 완전변경 (1) 오토헤럴드
[시승기] 다 씹어 먹겠다...볼보 EX30 '완벽한 주행 질감에 미친 가격' (1) 오토헤럴드
130년 구동계의 개념을 뒤집어 버린 현대차 '유니휠' (1) 오토헤럴드
매혹적인 라인 'GV80 쿠페' SUV와 세단의 아름다운 경계 (1) 오토헤럴드
[현장 리뷰] 투싼 부분변경, 다부지고 고~~오급스럽게 변신 (1) 오토헤럴드
[시승기] 렉서스 ES 300h "미스터리한 롱런의 비결은?" (1) 오토헤럴드
수소 모빌리티 다시 불 붙이는 현대차, 두바이에서 생태계 확산 다자간 MOU (1)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 6개사, 2023 DJSI ‘월드(World)’ 획득...최고 수준 ESG 성과 인정 (1) 오토헤럴드
중국 하이난성에서 세계 신에너지차회의 개최 (1)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성 김 前 대사 자문 위촉 (1) 글로벌오토뉴스
KAMA,‘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한 특별법안’ 통과 환영 (1) 글로벌오토뉴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