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다나와 가격비교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어딜 감히 우리 국민을!? 안전 인증 없으면 해외 직구 금지된다

다나와
2024.05.16. 17:20:04
조회 수
10,724
33
댓글 수
51

공유하기

레이어 닫기

지금 보는 페이지가 마음에 든다면
공유하기를 통해 지인에게 소개해 주세요.

로그인 유저에게는 공유 활동에 따라
다나와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자세히 >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정부가 5월 16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해외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앞으로는 국민 안전·건강 위해성이 큰 해외직구 제품은 안전 인증이 없는 경우 해외직구를 금지한다는 것.


해외직구 금지 대상은 KC 인증이 없는 유모차 등 어린이 제품 34개, 전기 온수매트 등 화재, 감전 등 미인증 제품 사용시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큰 전기/생활용품 34개 그리고 유해성분 등이 포함되어 심각한 신체상 위해 가능성이 있는 가습기용 소독보존제 등의 생활화학제품 12개 품목이다.


화장품, 위생용품도 예외가 아니다. 사용금지원료(1,050종) 포함 화장품 모니터링, 위생용품 위해성 검사 등을 통해 유해성을 확인된 제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한다. 또한 해외직구가 금지된 의약품이나 의료기기 등도 연간 적발 건수가 급증하고 있어 기존 금지 제품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불법 의료기기 적발 건수는 2021년 678건, 2022년 849건에 이어 지난해 6천958건으로 급증한 것.


해외직구 차단 대상 품목 (출처: 국무조정실)


가품 차단과 개인정보 보호 강화에도 한다.해외직구를 통한 가품 반입 급증에 따라 K-브랜드와 국내 소비자 피해 위험이 증가하고 있고, 해외 플랫폼에 의한 개인정보 침해 우려도 지속 제기되고 있기 때문. 정부는 현재 조사 중인 플랫폼 기업들의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와 애플리케이션 접근 권한 미고지 여부 등을 상반기 중에 공표할 계획이다.


또, 해외 플랫폼 이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에 대한 구제와 법적 제재의 실효성 활보를 위해, 해외 플랫폼의 국내 대리인 지정을 의무화한다. 지정된 국내 대리인은 소비자 피해 구제를 담당하게 된다. KC 미인증 제품 판매정보 삭제, 불법 제품 유통 차단, 가품 차단 조치 등을 이행한다.


공정위에서 운영하는 ‘소비자24(www.consumer.go.kr)’를 이날부터     편했다. 해외직구 시 유의사항과 위해제품 정보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 대국민 안내와 홍보, 정보가 불분명한 제품에 대한 신중한 구매를 유도하기 위한 것.


정부는 이번 대책 발표 이후에도 관계 부처 TF(태스크 포스)를 통해 대책 추진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면서 추가・보완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글, 편집 / 다나와 김주용 jyk@cowave.kr

(c) 비교하고 잘 사는, 다나와 www.danawa.com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저작권 안내
크리에이트 커먼즈 저작자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저작권 안내
저작권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 본 내용은 위의 조건을 충족할 시, 별도의 허가 없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신 일반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KGM, 뉴질랜드 및 파라과이 신차 론칭과 현지 마케팅 강화로 시장 공략 박차 오토헤럴드
BYD 車 브랜드 가치 포드 추월, 칸타 브랜드Z 탑10 진입...테슬라 1위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하나뿐인 와이퍼 너무 커서 문제' 테슬라, 사이버트럭 인도 일시 중지 (1) 오토헤럴드
최대 주행 거리 720km, 평양 도심에 등장한 순수 전기차 '마두산'의 정체는? 오토헤럴드
전동킥보드 '자전거보다 안전' 이용자 급증에도 사고 감소...안전 인식 향상 (1) 오토헤럴드
페라리, 르망 24시에서 2년 연속 우승 글로벌오토뉴스
KG 모빌리티, 뉴질랜드 및 파라과이 등 글로벌시장 공략 박차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이탈리아 라바짜와 새로운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북미에 새로운 400kW DC 급속 충전기 설치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중국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 CATL 및 BYD 배터리 사용 예정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인도 자회사, 뭄바이 증권거래소 상장 신청 글로벌오토뉴스
링컨 노틸러스, 美 IIHS 최고 등급 획득 글로벌오토뉴스
스마일게이트, 엔픽셀 신작 MMORPG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 퍼블리싱 게임동아
[한주의게임소식] 다시 시동 거는 여름 방학의 왕자 ‘메이플 스토리’ 게임동아
3 대 0 압승, 서든어택 챔피언십 준자냥냥 우승 게임메카
테슬라 모델 Y, 도요타 코롤라 제치고 사상 첫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1위 오토헤럴드
'30만 원, 차박에 딱 맞네' 테슬라 모델 Y 전용 에어 매트리스 출시 오토헤럴드
로터스 에메야, 10~80% 충전 단 14분...현존 전기차 가운데 최고속 오토헤럴드
[영상] 테슬라의 두 얼굴: 혁신이끈 전기차, 그리고 일론머스크의 불안 요소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전기차를 배제하는 글로벌 관세 부과는 더욱 심해진다. 글로벌오토뉴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