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 시승기

다나와자동차
2017.03.27. 09:52:18
조회 수
 27,076
댓글 수
 1

현대자동차의 대표 중형차, 7세대 쏘나타가 F/L을 단행했습니다.

무난한 디자인 속 기본기를 강조한 7세대 쏘나타는 선대 모델(YF) 대비 디자인이 후퇴했다는 평을 받으며 시작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습니다. 7개의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보이고,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에도 불구하고 경쟁 모델 SM6와 올 뉴 말리부에 시장을 나눠줘야 했죠.


쏘나타 뉴 라이즈 2.0
 

더 이상 쏘나타의 이름값 만으로, 현대자동차의 브랜드만으로 승부가 어렵다는 것을 인지했던 것일까요?

현대차는 F/L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를 선보이며 제법 많은 변화를 두었습니다. 전면과 후면은 기존 모델의 흔적을 찾기 어려울 만큼 변화의 폭이 컸고, 실내 곳곳도 다듬도 손질하며 이전과 다름을 강조합니다.


달라진 쏘나타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판매량'을 통해 확인하기로 하고, 오늘은 시승회에서의 시승으로 변화를 직접 경험했습니다.

바뀐 디자인에서 추가된 장비까지. 현대자동차의 절치 부심이 쏘나타 뉴 라이즈를 어떻게 바꿨을지, 지금 소개하겠습니다.


 
| 외부 디자인
 

본격적인 시승에 앞서, 제품 담당자의 디자인 / 기술 소개가 있었습니다.

변경된 디자인을 소개하며, 어떤 부분의 변화에 집중했는지 자세히 들어볼 수 있었는데요. 헥사고날 그릴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디자인 전개를 보인 기존 7세대 쏘나타와 달리 쏘나타 뉴 라이즈는 캐스캐이딩 그릴을 중심으로 새로운 얼굴을 그렸습니다.

현대차는 "과감한 변화를 통해 감성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구현했다"라고 새로운 디자인을 소개했죠.


헥사고날 그릴에서 변형된 캐스캐이딩 그릴은 위치가 조금 아래로 조정되었고, 범퍼 하단의 크롬 가니쉬와 자연스레 연결됩니다. 헤드램프 역시 신형 그랜저, 신형 i30를 통해 선보인 새로운 구성.

LED DRL은 범퍼 하단으로 자리를 옮겼고, 어색하던 ASCC 레이더는 그릴 엠블럼 일체형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참고로 1.6T와 2.0T의 터보 모델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게 조금 더 스포티한 디자인을 적용합니다.

라디에이터 그릴을 대형 메쉬타입으로 변경하고, 어두운 컬러의 헤드램프 베젤 그리고 세로형 LED DRL로 2.0 가솔린 / 1.7 디젤과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외에 블랙 컬러를 적용한 아웃사이드 미러와 범퍼 하단부 역시 터보 모델만의 특징.


플랫폼의 변화 없이, 내외장을 개선한 F/L답게, 측면의 변화는 크지 않습니다. 다만, 조금 낮게 위치한 헤드램프와 후드 그리고 끝을 살짝 올린 트렁크 리드 덕분에 조금 더 스포티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디자인을 완성하는 역할의 알로이 휠은 16인치에서 18인치까지 총 5가지로 준비했으며, 1.6T와 2.0T의 가솔린 터보 라인업은 별도의 휠 디자인을 적용합니다.


기존 쏘나타 디자인에서 가장 많은 아쉬움을 남겼던 후면부는 대대적인 변화를 맞았습니다.


테일램프의 트렁크를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 기존 모델의 흔적을 전혀 찾아볼 수 없죠. 새롭게 디자인한 테일램프는 독특한 점등패턴으로 시선을 끌며, 넘버 플레이트는 범퍼 하단으로 이동했습니다.

기존 넘버 플레이트가 자리한 부분에는 쏘나타 앰블럼이 크게 들어갔고, 트렁크 스위치는 엠블럼 일체형으로 변경되어 깔끔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기존 모델과 달리,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고루 담아내어 더 스포티하고 세련되게 다듬었지만 어쩐지 썩 만족스럽다는 느낌은 크지 않습니다. 바뀐 전/후면과 측면이 잘 어울리지 못하기도 하거니와 전반적인 분위기가 너무 젊어진 탓에 다소 이질적인 느낌마저 있습니다.

아울러 상위 모델인 그랜저를 닮기보다 하위 모델인 아반떼 / i30를 닮은 전면은 중형 세단으로의 무게감을 떨어트리는 부분.


 
| 내부 디자인

 

풀 체인지가 아니기에 실내 변화의 폭은 크지 않습니다. 다듬을 수 있는 부분을 다듬고 디테일을 손질하며 상품성 개선에 집중했죠.


센터패시아는 사다리꼴 형태의 에어벤트를 새로 그렸고, 디스플레이와 버튼류 역시 보기 좋게 개선했습니다. 단순히 디자인 변경에 그치지 않고 버튼류는 운전자가 조작하기 더 편하도록 적당한 각도를 더했고, 다이얼은 움직임과 재질 모두 꽤 근사해졌습니다.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는 최근 유행하는 플로팅 타입의 느낌으로 테두리에 포인트를 더한 모습.


위- 터보 / 아래 - 일반

 

인테리어 역시 터보와 일반 모델에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스포티한 주행성을 강조하는 터보에는 패들 시프트를 더한 D 컷 스티어링 휠과 전용 기어 노브와 버킷 시트를, 일반 모델은 디자인이 변경된 스티어링 휠에 그랜저와 공유하는 기어 노브를 적용했습니다.


역대 모든 쏘나타가 그러하듯, 여유로운 실내공간은 여전한 모습입니다.

SUV나 미니밴이 아닌, 중형 세단에서 더 넓은 실내공간은 크게 의미 없다는 생각이 들 만큼 앞좌석과 뒷좌석 모두 공간의 여유는 충분한 수준. 현행 쏘나타의 실내공간도 상당히 여유로운데, 차세대 모델은 얼마나 더 크고 여유로워질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네요.


 
| 적재공간
 

엠블럼 사이의 버튼을 눌러 여닫는 트렁크 용량은 462L.

60:40 폴딩 시트 적용에 인색한 현대차답게 뉴 라이즈 역시 해당 기능 없이 스키 스루 기능만 적용해 두었습니다.


 
| 파워트레인
 

쏘나타 역사상 유례없는 7가지 파워트레인은 뉴 라이즈에도 유효합니다.

2.0L 가솔린을 기본으로 2.0L LPi와 2.0L 가솔린 터보, 2.0L 가솔린 하이브리드와 2.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그리고 1.6L 가솔린 터보와 1.7L 디젤의 다운사이징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아직 F/L을 진행하지 않은 상태.

이 중에서 시승차에는 가장 기본인 2.0L 가솔린 엔진이 탑재되어 163/6,500(ps/rpm)의 최고출력과 20.0/4,800(kg.m/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합니다. 변속기는 개선형 자동 6단, 효율은 시승차(18인치 휠) 기준 복합 11.6km/ℓ(도심 10.5km/ℓ 고속도로 14.6km/ℓ)


 
| 주행성능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를 줄이고 실용 영역대 성능을 강조하는 최근 현대차의 변화처럼, 뉴 라이즈 역시 기존 쏘나타 대비 출력과 토크가 소폭 하락했습니다. 물론, 크지 않은 차이라 실 주행 시 변화를 체감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출력의 변화로 인한 성능의 차이'는 실 주행 시에도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되려 1.6T나 2.0T가 아님에도 부족함 없이 차체를 끌고 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요. 140km/h 이상에서는 확실히 평범한 출력의 한계를 경험하게 하지만, 꾸준히 그리고 차분하게 계속 속도계를 밀어붙이는 실력을 가졌습니다.


아울러 고속에서의 주행 안정성도 괜찮았는데, 제법 높은 속도에서도 불안하다거나 안정감이 떨어지는 모습은 찾기 힘들었습니다. 2.0L 중형 세단으로는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성능과 주행성을 가진 셈.

다만 출력이나 주행성 모두 별다른 특징이나 개성 없이 무미건조한 부분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무색무취의 매력을 찾는 이들에게는 좋은 대안이 되겠지만, 듀얼 클러치로 무장한 SM6나 다운사이징 터보로 무장한 말리부와 달리 눈에 띄는 매력이 덜한 것은 분명한 부분.


때문에 시승 내내 '기대보다 잘 달리고, 안정적이고, 잘 멈춘다'라는 생각이 계속 머릿속을 맴돌았습니다. 눈에 띄는 매력이나 강점은 덜하지만 오래되어도 변함없이 여전한, 보편적인 중형차에 바라는 부분과 잘 반영했기 때문이겠지요.

무난한 패밀리카로는 괜찮은 선택임을 시승을 통해 다시금 확인한 다음, 쏘나타 뉴 라이즈에 새롭게 더해진 장비를 살폈습니다.


우선, ADAS라 불리는 능동 안전 시스템에는 LKAS(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이 추가되었습니다. 해당 기능을 설정해두면 차선을 이탈하려 할 때 스스로 조향하며 차선을 이탈하지 않도록 돕죠. 시승 구간에서도 LKAS는 유용했고, 어색함 없이 차선을 유지했습니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한 봄철 유용한 공기 청정 모드도 새롭게 추가되었으며, 주행 시 후방 화면을 확인할 수 있는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도 뉴 라이즈에 새롭게 추가된 장비.


시승 행사를 통해 새롭게 변경된 부분을 살피고, 직접 변화를 체험해 본 쏘나타 뉴 라이즈.

턱밑까지 치고 온 경쟁 모델의 공습에 쏘나타는 유례없는 파격적인 변화를 맞았습니다. 디자인의 변화는 급진적이지만 내실은 제법 단단하고 알차게 다졌기에, 시장의 반응이 기대되는데요.

새롭게 거듭난 쏘나타를 보면 그리고 시장 점유율 회복을 위해 절치부심한 현대차를 보면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다'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브랜드 로열티만으로 승부하기에 경쟁은 치열하고, 소비자의 판단은 냉정하죠. 과거의 영광은 이제 접어두고, 제대로 그리고 진지하게 경쟁에 임하길 바라봅니다.


쏘나타 뉴 라이즈의 가격은 2,250만 원부터(2.0 기준)

시승차 프리미엄 스페셜 + 화이트 크림 컬러 + 파노라마 썬루프 + 블루링크/JBL + 레이디 케어 + 스마트 센스 3의 가격은 3,390만 원.

 

 

 

 

자동차 파워 블로거 – 모터리뷰
자동차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이야기
www.motor-review.net

 

 
공감/비공감
첫번째로 공감/비공감을 눌러 주세요!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전문가 리뷰 전체 둘러보기
1/1
[시승기] 랜드로버 디펜더 90. 9000만 원대를 수용할 수 있는 하나를 꼽는다면 오토헤럴드
백폰의 추억 Sony MDRG42 / G45 세기말 감성 아재들이 몰려올 영상 동영상 있음 Producer dk
[리뷰] 리모컨도 있는 가성비 사운드바 TUANTI S7020 실사용 리뷰 (+ 광출력 테스트) | 홈시어터 샤오미 TV 넷플릭스 동영상 있음 진블로그
가격도, 성능도 착한데요? HP 오멘 15 리뷰 동영상 있음 기즈모
화이트갬성과 화련한 RGB 갬성! 커세어 출시한 신제품 iCUE 7000X RGB 화이트 케이스, RM850 화이트 파워, 보급형 H150 RGB 쿨러 까지!! 동영상 있음 웰컴TV
PCIe Gen 4의 잠재력을 최대치로 끌어냈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베타뉴스
[주연테크911] EP.1 모니터 화면이 이상해요! 소중한 내 시간과 돈을 아끼는 4가지 셀프 수리 꿀팁! 동영상 있음 주연테크
이전에는 테슬라 못이긴다고 하더니 말이 좀 바뀌고 있네? 입금 받았나? [그 이유]를 확실하게 설명 드림! 동영상 있음 오토기어
게이머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한성컴퓨터 TFG5175 노트포럼
폭스바겐! 우리나라한테 왜 이러는 거에요..? (feat. 가격 조정&디젤 엔진) 동영상 있음 TongTong Tv
잠깐만 방심하면 이런 제품들이! 7월 마지막 주 편의점 신제품 리뷰 (1) 동영상 있음 맛상무
반칙형 게이밍모니터 삼성 오디세이 네오 G9 모니터만 바꿨는데 내가하던 배그가 아니다? 동영상 있음 딴트공 말방구 실험실
[리뷰] 일상 속 영상에 완성도를 더하다, 캐논 EOS M50 Mark II IT동아
고화질 게임을 엔딩까지 즐겁게 'GALAX 지포스 RTX 3080 Ti SG OC' 뉴스탭
엄마아빠랑 장보기 VLOG 트레이더스 추천템 먹방까지 (통삼겹구이, 로제떡볶이, 연어초밥, 크림치즈타르트...) 동영상 있음 주연 ZUYONI
뺀 에디션...?? 갤럭시 탭 S7 FE 개봉기 [4K] 동영상 있음 UnderKG
이게 21만원? LG가 만든 노이즈캔슬링 이어폰 평가해드립니다 동영상 있음 THE EDIT
넷플릭스·유튜브 내장...고화질 미니빔 프로젝터, 비비텍 '큐미 Q3 플러스' (4) 베타뉴스
ANC 헤드폰 성능 줄세우기! 0db
[리뷰] 본질에 충실한 게이밍 헤드셋, 스틸시리즈 아크티스 프라임 IT동아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