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총정리] 여름을 부탁해! 휴대용 선풍기 10종 한눈에 살펴보기

다나와
2021.06.29. 17:53:22
조회 수
 3,724
 6
댓글 수
 2

▲ 폭염이 예상되는 이번 여름, 휴대용 선풍기는 필수!


폭염이 예상된다는 이번 여름. 아무리 에어컨을 틀어도 덥고 답답한 출퇴근 길이나 외출 시, 무선 선풍기는 필수 아이템이다. 많고 많은 무선 선풍기들 중에서 내게 꼭 맞는 제품은 뭘까? 다양한 무선 선풍기를 직접 경험해본 사용자들의 리뷰를 통해 제품별 특징과 장단점을 비교해보자. (글에 소개된 리뷰는 리뷰어 개인의 주관적인 의견이며, 모든 리뷰 원문은 DPG 사용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넥밴드형 선풍기


오아 플렉시블 넥밴드 휴대용 미니 선풍기 VS

테라펙스 JY-201 목걸이형 마사지 넥밴드 선풍기




먼저 목에 걸 수 있어 두 손이 자유로운 넥밴드형 선풍기 2종을 비교한 리뷰어 꿈꾸는여행자의 사용기다. 비교한 제품은 오아 플렉시블 넥밴드 휴대용 미니 선풍기와 테라펙스 JY-201 목걸이형 마사지 넥밴드 선풍기.




[디자인] 먼저 오아 제품은 일반적인 넥밴드형 선풍기와 달리 4가지 형태로 변형해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넥밴드 형태로 사용할 때는 좌우 밸런스가 맞지 않아 한쪽으로 쏠리기 때문에 장시간 사용하기가 불편하고, 쿨링팬이 하나로 한쪽만 시원해진다는 점이 아쉽다.




테라펙스 제품은 쿨링팬이 양쪽에 달려있어 좌우 밸런스가 맞고 원하는 각도로 시원하게 바람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버튼이 목 뒤쪽에 배치돼 있어 목에 건 상태에서는 버튼 조작이 다소 불편하다. 또한 목이 닿는 부분에는 마사지 기능이 있는 롤러가 달려있다.



[풍속 테스트] 두 제품 모두 풍속은 1~3단계로 조절 가능하다. 풍속 테스트를 위해 풍속계로 풍속을 체크해봤다. 쿨링팬 1개 기준으로 봤을 땐 오아 제품이 더 뛰어난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쿨링팬이 2개 있는 테라펙스 제품이 더 실용적이라는 평이다. 다만 쿨링팬 1개당 풍속은 오아가 더 강력하기 때문에 촛불 끄기와 휴지 날리기 테스트에서는 오아가 더 우세했다.



[소음 테스트] 넥밴드형은 주로 목에 거치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소음이 심하면 장시간 사용하기 힘들다. 소음 측정 결과 풍속 1~2단계에서는 테라펙스 제품이, 풍속 3단계에서는 오아 제품이 더 시끄러웠다. 테라펙스 제품이 쿨링팬을 2개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슷한 소음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사용 편의성] 오아 제품은 상황에 맞게 넥밴드형, 핸디형, 탁상형, 롤링형 등 4가지 형태로 바꿔가며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며, 플래시처럼 사용 가능한 LED를 탑재했다.




테라펙스 제품은 마사지 기능을 제공하며, 쿨링팬 중앙에 아로마 패드 보관함을 배치해 향기로운 바람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색깔로 빛나는 컬러 LED를 탑재해 시각적인 재미를 준다.



[충전 방식] 오아 제품은 USB-C타입이며, 충전 시간은 약 5~6시간, 실 사용 시간은 180~200분가량이다. 한편 테라펙스 제품은 마이크로 5핀 타입이며, 충전 시간은 약 3시간, 실 사용 시간은 90~100분가량이다. 내장된 배터리 용량이 적다 보니 사용 시간도 짧은 편이다.



[총평] 리뷰어 꿈꾸는여행자는 오아 플렉시블 넥밴드 휴대용 미니 선풍기에 총점 4점, 테라펙스 JY-201 목걸이형 마사지 넥밴드 선풍기에 총점 3점을 줬다. 넥밴드 형태로 사용 시 편의성은 조금 뒤떨어지지만, 풍속이 강력하고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해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었다.




 넥밴드/팬리스형 선풍기


ABKO 오엘라 ON-NF-01 VS 프롬비 3세대 FC171




넥밴드형 팬리스 무선선풍기 2종을 비교한 리뷰어 월광가면의 사용기다. 비교한 제품은 앱코 오엘라 ON-NF-01와 프롬비 3세대 FC171. 외부에서는 팬이 눈에 띄지 않는 팬리스 형태로, 내부에 톱니바퀴형 팬과 BLDC 모터가 탑재돼 있다.



[디자인] 앱코 오엘라는 자유로운 모양 변형이 가능한 플렉서블 와이어 넥밴드를 채택했다. 헤드는 60도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넥밴드가 전체적으로 슬림해서 목에 닿는 면적이 적고, 인체에 무해한 실리콘(LFGB 인증)을 사용해 착용감이 우수하다. 버튼은 좌측 헤드에 있는데 착용하는 방향에 따라 편한 쪽으로 둘 수 있다.



프롬비 3세대는 양쪽 헤드와 넥밴드 전체에서 바람이 나오기 때문에 두꺼운 넥밴드가 목에 최대한 밀착될 수 있게 설계되었다. 목에 닿는 부분은 플라스틱 소재로 저가형 헤드폰이 떠오르는 모습이다. 전원 버튼은 목 뒤쪽에 있는데 질감이나 색상 차이가 없어 익숙해질 때까지는 버튼을 찾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



[풍속 테스트] 풍속 측정 결과는 풍속 1~3단계 모두 앱코 오엘라가 우세했다. 넥밴드 전체에서 바람이 출력되는 프롬비 3세대에 비해 바람이 출력되는 범위가 협소하긴 하지만, 각도 조절이 자유롭다 보니 실제로 사용할 때는 다양한 부위에 바람이 닿아 만족도가 높았다. 촛불 끄기와 휴지 날리기 테스트에서도 앱코 오앨라가 바람 면적이나 세기 모두 우세했다.



[소음 테스트] 소음 테스트 결과는 앱코 오엘라가 약간 더 높았는데, 풍속이 더 센 것을 감안하면 성능 대비 소음이 큰 편은 아닌 듯하다. 또한 프롬비 3세대의 경우 간혹 팬 소음에 잡음이 섞여 들려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사용 편의성] 앱코 오엘라는 실리콘 소재의 플렉서블 와이어 넥밴드에 대한 만족도가 컸다. 원하는 형태로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고 착용감도 우수했으며, 헤드 각도를 조절해 착용한 상태에서도 필요한 쪽으로 손쉽게 바람을 보낼 수 있다. 풍속 단계가 LED로 표시된다는 점은 편리했지만, 바람 세기 조절을 순차적으로만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이 아쉬웠다.



프롬비 3세대는 넥밴드 변형이 불가능해 목이 굵은 사람들은 착용이 불편할 수 있다. 넥밴드를 착용한 상태에서는 바람을 위로만 보낼 수 있으며, 넥밴드가 두껍고 넥밴드에서 출력되는 바람이 헤드에서 출력되는 바람 세기에 비해 약해 아쉬웠다. 풍속 단계를 LED 등으로 따로 표시해주지는 않지만, 전원 버튼을 꾹 누르면 즉시 전원을 끌 수 있어 편리하다.



[충전 편의성] 앱코 오엘라는 양쪽 헤드에 1000mAh 배터리를 하나씩 탑재한 반면, 프롬비 3세대는 그 2배인 2000mAh 배터리가 양쪽 헤드에 하나씩 내장돼 있다. 충전 시간은 앱코 오엘라가 약 4시간 30분, 프롬비 3세대가 약 3~4시간이다. 한편, 앱코 오엘라는 충전 표시 LED 밝기가 약해 충전 상태를 확인하기가 다소 불편했다.



두 제품 모두 USB-C타입으로 고속 충전은 지원하지 않으며, 최대 풍속으로 사용 시간을 측정해 본 결과 앱코 오엘라는 1시간 26분, 프롬비 3세대는 무려 5시간 7분 동안 작동했다. 단, 최대 풍속은 앱코 오엘라가 더 세기 때문에 바람 세기가 중요하다면 앱코 오엘라를, 사용 시간이 중요하다면 프롬비 3세대를 선택하는 것이 적합하다.



[총평] 리뷰어 월광가면은 앱코 오엘라에 총점(재구매의사) 4점, 프롬비 3세대에 2점을 주었다. 플렉서블 와이어 넥밴드를 가진 앱코 오엘라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적합한 반면, 프롬비 3세대는 목 둘레가 날씬한 체형에 어울리며 특정 부위에만 바람이 닿아 아쉬웠다는 평이다.




▶ 바디팬/목걸이형 선풍기


오아 OFN-038WH 바디팬 VS 아이리버 토네이도 바디팬 미니 선풍기




다음은 몸에 부착해 여러 가지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바디팬 2종을 비교한 리뷰어 심류의 사용기다. 비교한 제품은 오아 OFN-038WH 바디팬과 아이리버 토네이도 바디팬 미니 선풍기.



[디자인] 두 제품 모두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아담한 크기로 휴대 및 이동성을 극대화했다. 선풍기 날개가 외부로 노출되지 않은 매립형 팬 구조이며 머리카락 등 이물질이 쉽게 들어가지 않게 설계되었다. 클립을 벨트 등에 끼워 몸을 시원하게 하거나, 제품에 스트랩을 끼워 목걸이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오아 제품은 제품 뒷면에 고정 클립이 있고, 앞면에 레더 클립이 하나 더 탑재돼 있어 상의를 끼워 고정할 수 있다. 아이리버는 뒷면 고정 클립만 하나 있다. 두 제품 모두 클립의 힘이 강해 몸을 움직일 때도 안정적이다.



[풍속 테스트] 풍속을 측정해 본 결과, 풍속 1~3단계 모두 오아 제품이 우세했다. 실제 체감 세기도 오아 제품이 2배가량 강력하다고 느꼈다.



촛불 테스트에서도 결과가 확연하게 드러났는데, 세로 2줄로 10개씩 총 20개의 촛불을 켜고 10cm 거리에서 최대 풍속으로 실험한 결과, 오아 제품은 7개의 촛불을 껐지만 아이리버는 하나의 촛불도 꺼뜨리지 못했다. 미니멀한 사이즈의 태생적인 한계로 보인다는 평이다. 세로로 줄을 세워 측정한 테스트에서도 오아 제품이 20개 중 19개의 촛불을 끈 반면, 아이리버 제품은 딱 1개만 꺼뜨렸다.


[소음 테스트] 한편, 소음 테스트에서는 오히려 아이리버 제품의 소음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풍속일 때 오아 제품의 소음이 64dB였던 반면, 아이리버 제품은 71dB로 측정된 것. 체감 소음 역시 아이리버 바디팬이 더 컸다고 한다.



[사용 편의성] 오아 제품은 앞면과 뒷면의 이중 클립으로 견고하게 고정할 수 있어 등산이나 라이딩 등 움직임이 큰 활동을 할 때 유용하며 슬라이더를 이용해 목걸이 길이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다. 또한 전원 버튼이 상하단으로 탑재돼 있어 어떤 상황에서도 간편한 조작이 가능하다.




반면 아이리버 제품은 83g 무게로, 200g을 살짝 웃도는 오아 제품에 비해 작고 가벼워 휴대성이 뛰어나다는 점이 큰 강점이다. 하나의 클립으로도 일상생활에서 안정적인 고정이 가능하며, 전면에 버튼 하나가 탑재돼 있다.



[충전 편의성] 오아 제품은 마이크로 5핀, 아이리버 제품은 USB-C타입으로 충전할 수 있다. 충전 시간은 4,000mAh 용량의 오아 제품이 4시간, 1,200mAh 용량의 아이리버 제품이 1시간 30분이다. 배터리 용량 차이가 큰 만큼 완충 시 사용 시간도 차이가 약 2배 정도로 큰 편이다.



[총평] 리뷰어 심류는 오아 제품에 총점 4점, 아이리버 제품에 총점 3점을 줬다. 오아 OFN-038WH가 휴대성을 제외한 모든 부분에서 앞섰지만, 배터리 용량이 크다 보니 사용 시간도 길지만 충전 시간도 길어 전날 잠들기 전에 미리 충전해 둬야 한다. 아이리버 제품은 뛰어난 휴대성과 크기에 비해 준수한 풍속을 자랑하며, 안정적인 고정력 덕분에 일상용으로 적합하다는 평이다.




▶ 핸디형 선풍기

멜로우 무소음 무선 미니 휴대용 선풍기  VS
ABKO 오엘라 무선 걸이형 선풍기 ON-FN01



한 손에 들고 사용하는 핸디형 선풍기 2종을 비교한 리뷰어 정민_파파의 사용기다. 비교한 제품은 멜로우 무소음 무선 미니 휴대용 선풍기와 ABKO 오엘라 무선 걸이형 선풍기 ON-FN01.


[디자인] 멜로우 제품은 슬림하고 가벼운 스틱형 선풍기로 접이식 구조로 돼 있어 휴대하기 좋고 테이블 등에 거치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 날개를 보호하는 망은 따로 없고, 후면에 풍속 버튼과 미스트 분사 버튼이 있다. 캐릭터 피규어가 있는 윗부분 캡을 열어서 물을 넣으면 미스트 분사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앱코 제품은 비교적 투박하고 무거운 편이다. 헤드 각도 조절이 가능해 테이블 등에 거치할 수 있고, 제품 하단에는 후크가 내장돼 있어 걸이형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핸들 중앙에는 풍속 버튼과 LED 조명 버튼이 탑재돼 있다.



[풍속 테스트] 풍속 테스트 결과, 팬 크기가 큰 앱코 제품이 더 강한 풍속을 보여줬다. 이어진 촛불 끄기와 휴지 날리기 테스트에서도 앱코 제품이 바람이 미치는 범위와 세기 모두 우세를 보였다.



[소음 테스트] 반면, 7cm 거리에서 데시벨을 측정한 소음 테스트에서는 풍속 1~3단계 모두 앱코 오엘라 제품이 더 조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편의성] 멜로우 제품은 무게가 150g 상당으로 앱코 제품(304g)에 비해 매우 가볍고 접이식 구조로 설계되어 휴대성이 뛰어나며 그립감도 좋다. 또한 미스트 분사 기능이 있어 쿨링감을 느낄 수 있으며, 1단계로 활용 가능한 플래시 라이트 기능도 탑재돼 있다.


다만 선풍기 날개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없는 망이 없다. 물론 부드러운 TPU 날개이며 손이 닿으면 바로 멈추는 자동 정지 기능이 적용돼 있지만, 피부가 약한 아이들이 사용하기에는 위험할 수 있다.


앱코 제품은 제품 하단에 후크가 내장돼 있어 당겨서 빼면 선반이나 줄 등에 걸어서 사용할 수 있다. 2단계로 조절 가능한 LED 조명도 꽤 밝은 편이기 때문에 캠핑장 등에서 예비로 사용하기에도 좋다. 또한 망이 분리돼 깔끔하게 세척할 수 있고, 팬 중앙에 아로마 오일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어 향기로운 바람을 즐길 수 있다.


크기나 무게로 인해 멜로우 제품에 비해 그립감이 좋은 편은 아닌데, 거치형이나 걸이형으로 바꿔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편리하다.


[충전 편의성] 멜로우 제품은 1800mAh, 앱코 제품은 2000mAh 배터리를 두 개 탑재해 총 4000mAh 배터리 용량을 가지고 있다. 최고 풍속으로 사용 시간을 테스트해 보니 멜로우 제품은 약 4시간 50분, 앱코 제품은 약 3시간 30분 동안 사용이 가능했다.


단순히 사용 시간만 보면 멜로우 제품이 더 우세해 보일 수 있으나, 풍속을 감안하면 앱코 제품의 1.5단계가 멜로우 제품의 3단계와 비슷한 수준이기 때문에 앱코 제품의 배터리 효율이 더 우세한 것 같다는 평이다. 멜로우 제품은 마이크로 5핀, ABKO 오엘라 제품은 USB-C 타입으로 충전 가능하며 두 제품 모두 보조배터리 대용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총평] 리뷰어 정민_파파는 두 제품에 모두 총점 4점을 줬다. 앱코 제품이 전체적인 성능은 좀 더 우수하지만, 다소 투박하고 무거워 휴대용보다는 캠핑 등 아웃도어용으로 더 활용도가 높다는 평이다. 멜로우 제품은 디자인이 예쁘고 휴대성이 뛰어나 휴대용으로 활용하기 좋고, 가벼운 무게감에 비해서는 배터리도 넉넉한 편이다. 미스트 분사, 보조배터리, LED 등 휴대용 선풍기에 최적화된 다양한 기능 역시 강점이다.



▶ 캠핑용 선풍기

애니클리어 무선 미니 타프팬 PDB-WMT VS 홍진테크 인더스 INO-D04T



마지막으로 캠핑용 선풍기 2종을 비교한 리뷰어 충스18의 사용기다. 비교한 제품은 애니클리어 무선 미니 타프팬 PDB-WMT와 홍진테크 인더스 INO-D04T.


[디자인] 애니클리어 제품은 가장 기본적인 타프팬 형태를 가진 5엽 날개 선풍기다. 180 x 98mm 사이즈로 휴대하기 좋은 크기이긴 하지만 날개가 노출된 형태라 휴대 시 파손에 주의해야 한다.



인더스 제품은 날개가 노출되지 않은 3엽 날개 선풍기로 LED 조명도 갖추고 있다. 따라서 조명 버튼과 팬 버튼이 구분돼 있으며, 제품 상단에는 태양열 패널이 탑재돼 있다. 140 x 150mm 사이즈로 작고 LED 조명 날개와 고정 고리를 펼칠 수 있으며 날개 파손 위험이 적다.



[풍속 테스트] 캠핑용 선풍기는 야외에서 주로 사용하는 제품이지만 야외에서는 정확한 풍속 비교가 어려워 실내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애니클리어 제품은 1단부터 1.8m/s 풍속으로 시원하게 불어주며, 인더스 제품은 날개가 매립돼 있다 보니 3단계부터 1.9m/s 풍속으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소음 테스트] 1단으로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애니클리어 제품은 1단에서 46.9dB 정도의 소음을 발생시키는데, 실제로 사용해보면 야외에서는 들리지도 않는 수준의 소음이다. 인더스 제품은 조용하게 작동하는 편이며, 3단계에서 애니클리어 제품과 비슷한 수준의 소음과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필자는 4단계는 돼야 바람이 만족스러운 정도였다고 한다.


[사용 편의성] 애니클리어 제품은 근거리에서 사용할 수 있는 리모컨이 제공돼 머리 위에 설치해도 손쉽게 조작 가능하다. 또 자연풍 모드는 리모컨으로만 켤 수 있는데, 잔잔하고 기분 좋은 바람을 느낄 수 있다.


제공되는 비너를 통해 머리 위에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으며 견고하게 고정된다. 단, 날개가 그대로 노출돼 있기 때문에 텐트 안에 설치할 때는 머리가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인더스 제품은 LED 조명이 있어 랜턴과 타프팬을 따로 가지고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시켰다. 차박이나 텐트 안에서도 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연장 키트를 제공하며 LED 조명이 어두운 실내를 밝혀준다. 필자는 텐트에서 사용 시 만족도가 컸다는 평이다.


또한 일체형 고리가 내장돼 있어 설치하기가 쉬운데, 후크 형태로 돼 있다 보니 외부에서 힘이 가해지면 고정이 풀릴 것 같은 불안감이 있었다.



[충전 편의성] 애니클리어 제품은 마이크로 5핀으로 충전하며 바람 세기에 따라 8~16시간 정도 사용 가능하다. 인더스 제품 역시 마이크로 5핀으로 충전하며 사용 시간은 7~20시간가량이다. 두 제품 모두 야외에서 보조배터리를 연결하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인더스 제품은 태양열 충전이 가능한 패널이 탑재되어 있어 전기가 없는 곳에서도 충전 및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실 사용 시 ‘충전이 되는 건가?’ 의심이 드는 충전 수준을 보여주었다는 평이다.


[총평] 리뷰어 충스18은 애니클리어 제품에 총점 4점, 인더스 제품에 총점 3점을 줬다. 애니클리어 무선 미니 타프팬 PDB-WMT은 선풍기로는 훌륭했지만, 휴대 시 외부 충격으로 날개에 상처가 생기거나 부상의 위험이 있어 아이가 있는 집에서 특히 주의해야 한다. 홍진테크 인더스 INO-D04T은 확장성과 휴대성에서 만족스러웠지만, 바람 세기가 다소 아쉬웠다는 평이다.



기획, 편집 / 다나와 안혜선 hyeseon@danawa.com
글, 사진 / 박다정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www.danawa.com)
공감/비공감
6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저작권 안내
크리에이트 커먼즈 저작자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저작권 안내
저작권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 본 내용은 위의 조건을 충족할 시, 별도의 허가 없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신 구매가이드 전체 둘러보기
1/1
비슷한 듯 다르다? 분쇄기와 블렌더 구분법 알려드림. 다나와
Apple 2021년 맥북프로 14·16 주요 특징 알아보기! 다나와
우리 집에 알맞는 세탁기 구매 요령 다나와
아무거나 말고요, 내게 맞는 저장장치 찾기 맨즈랩
치킨 한 마리 값으로 매일 밤이 행복해진다! 만 원대 성인용품 10개 다나와
차량용 배터리 구매가이드 다나와
인지력/기억력 개선 영양제 BEST 4 다나와
노화를 막는 항산화 영양제 BEST 5 다나와
애플 2021 온라인 이벤트, 홈팟 미니 3종 색상 추가 및 애플 뮤직 보이스 플랜 요금제 블루프레임
LG시네빔 Laser 4K HU810PW ,120인치 전동스크린,Focal 100 ICW6 EACH 6.5 (1) AVdirect
동영상 시청이 목적이라면 주저없이 엡손 EB-992F 빔프로젝터로 하세요~~ 화인미디어
작은 공간에서도 나만의 홈시네마 구현은 가능합니다. 4K UHD 엡손 TW7000+ 엑스젠전동120인치 와이드스크린 + 야마하 VXS1ML 5.1채널 홈시어터 (1) 화인미디어
[스펙비교]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주요 제품 스펙 비교가이드 (5) 다나와
헬린이들은 위한 실내자전거 FAQ 다나와
[가이드] '언디셈버' 육성 어떻게 진행될까? 게임동아
피로는 간 때문이야~ 음주전후 필요한 영양제에 대해 알아보자 (2) 다나와
브랜드PC vs 조립PC - 주요 특징 비교 다나와
전기레인지 3종류(인덕션, 하이라이트, 하이브리드)의 가열 방식별 특징 비교 (2) 다나와
우리 집에 알맞은 인덕션 설치 유형 알아보기 다나와
우리 집에 알맞는 인덕션을 고르는 구매 포인트 (1) 다나와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