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서비스 목록

  •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문자로 앱 설치 URL 받기

    - -

    QR코드

    가격비교
    닫기

지구를 구원하는 바이오 플라스틱

2021.05.17. 17:57:39
조회 수
 1,116
 8
댓글 수
 4
플라스틱이 지구를 위협하고 있다. 플라스틱으로 뒤덮은 해변과 플라스틱을 먹고 죽은 물고기와 새, 바다에 둥둥 떠 있는 플라스틱산은 인류가 편리를 위해 소중한 터전을 망치고 있다는 사실을 너무나 잘 보여준다.
 
뒤늦게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국가들은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자며 빨대나 포장 용기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자연스레 녹거나 썩는 물질로 교체하고 있지만 사실상 역부족이다. 더구나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마스크 사용량이 폭증하면서 플라스틱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 마스크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재질은 땅에 묻어도 썩지 않는다. 우리나라만 따져도 우리나라 국민이 평균 2.3일당 마스크 1개를 사용한다고 하는데, 하루에 폐마스크가 2000만 개 나온다고 하면 연간 73억 개 이상이 쓰레기로 나온다. 그렇기에 과학자들은 오래전부터 썩거나 녹는 생분해성 친환경 플라스틱을 개발해 왔다.
 
자연스레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자연에 있는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 또는 메탄으로 완전히 분해되는 플라스틱이다. 생분해 플라스틱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하나는 생물체에서 유래한 물질에서 발효 과정을 통해 고분자 단량체를 뽑아낸 뒤 중합해 만드는 것이다. 대표적인 것이 옥수수나 사탕수수에서 나오는 전분을 발효해 젖산을 만들고 이를 중합해 제조하는 폴리 젖산이Polylactic Acid, PLA)이다. 다른 하나는 석유에서 유래한 물질을 이용하는 것이다. 가장 많이 활용되는 것은 역시 생물체 유래 물질인 PLA다. 뜨거운 음식을 담아도 안전하나 게다가 아기가 물거나 빨아도 유해물질이 없어 안전하다. 공기가 잘 통해 플라스틱 비닐보다 과일이나 야채가 더 신선하게 유지되기도 한다.
 
사진 1. 많은 과학자와 기업들은 자연스레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상용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이미 폴리 젖산 같은 생분해성 플라스틱 원료가 있는데, 왜 잘 안 쓰일까? 그것은 예상외로 폴리 젖산의 분해 조건이 까다롭기 때문이다. PLA는 땅에 묻으면 퇴비처럼 자연스럽게 썩는다. 하지만 온도는 58도 이상, 수분은 70%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런 조건을 갖춰야지만 반년에 걸쳐 90% 이상 분해된다.
 
그렇기에 과학자들은 PLA가 좀 더 쉽게 분해되는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 쉬팅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재료과학 및 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물만 있으면 상온에서 분해되는 플라스틱을 개발했다. 쉬팅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플라스틱은 땅에 묻고 따뜻한 물만 부으면 상온에서도 일주일 만에 80%가 분해된다. 게다가 물의 온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분해 속도는 빠르다. 온도를 50도까지 올리면 6일 이내 완벽한 분해도 가능하다고 한다.
 
이는 플라스틱 제작 단계에서 PLA를 잡아먹는 효소를 넣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따뜻한 물에 있는 효소가 PLA의 단단한 구조를 풀어줘 분해가 더욱 빨리 일어나게 하는 것이다. 랭 마르티 프랑스 국립응용과학원 연구팀 역시 폐프라스틱을 10시간 안에 90% 이상 분해하는 효소를 발견해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공개했다. 이 효소를 현재까지 보고된 그 어떤 효소보다 플라스틱 분해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았다.
 
게로 플라스틱을 만든다?
 
그런가 하면 새로운 바이오 물질로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만드는 연구도 있다. 2019년 한국화학연구원 황성연 박사 연구팀은 게껍데기에서 추출한 키토산으로 친환경 비닐봉지를 만들었다. 연구진은 게 키토산을 나노미터(nm, 1nm는 10억분의 1m) 수준으로 가늘게 뽑아낸 뒤 이를 목재 펄프에 첨가해 가로세로 30㎝ 크기의 비닐봉지로 만들었다. 이 봉지를 땅속에 묻었더니 6개월 내에 모두 분해되는 성과를 얻었다.
 
키토산으로 만든 비닐은 장점이 많다. 환경호르몬 배출 문제가 없는 데다가 항균 기능도 하기에 식품이 부패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키토산이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토산이 들어간 비닐과 폴리에틸렌 성분의 일반 비닐을 나란히 대장균에 노출시켰는데 48시간이 지나자 기존 비닐은 대장균이 거의 죽지 않았지만 친환경 비닐의 대장균은 90%가 사라졌다.
 
사진 2. 한국화학연구원에서 개발한 키토산으로 만든 비닐. 키토산 덕분에 세균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다. (출처: 한국화학연구원)
 
현재 가재와 게 등 갑각류의 껍데기에 있는 키틴 및 키토산을 활용해 플라스틱을 만드는 기술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영국 왕립예술대와 임페리얼칼리지런던 공동 연구진은 분쇄기를 이용해 게 껍데기를 곱게 부순 다음 식초로 녹여 키틴을 추출했다. 다음으로 연구진은 이렇게 얻은 키틴에 열을 가해 원하는 형태의 플라스틱 용기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아예 쉘워크라는 스타트업을 세워 키틴으로 제작한 플라스틱 컵과 그릇 등 일회용기를 판매하고 있다.
 
우리의 잘못을 되돌리기에 너무 늦은 시간이란 없다. 친환경 플라스틱이 점점 진보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 잡도록 정책적으로 부양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미래 세대도 깨끗한 지구에서 살 수 있을 것이다.
 
글: 정영호 과학칼럼니스트/일러스트: 유진성 작가


<저작권자 ⓒ 과학향기(http://scent.nds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8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카메라 업체 빠지고 규모도 줄었다, P&I 2021 볼거리는? 보드나라
[김흥식 칼럼] 기름 냄새가 그리워 질 세상, 전기차에 밀려날 첫 '희생차' 오토헤럴드
확장 이전한 코잇 서비스 센터 '빠른 서비스로 호평' (1) 뉴스탭
판정승? 그게 뭔데? 내 승리는 나, 정찬성이 끝낸다 맨즈랩
[친절한 IT] PC 시장 내장그래픽 대세론 … 그래서 1등은? (1) 위클리포스트
[친절한 IT] "이날을 기다렸다. 게이밍 PC 사자" 위클리포스트
이 가격 진심? 3800만원대 폭스바겐 '파사트 GT' 현대차 그랜저 정조준 오토헤럴드
사람도 미꾸라지처럼 장호흡 가능할까? (1) 과학향기
언택트 시대 사람을 이어주는 디스플레이, 전문기업 벤큐 코리아 인터뷰 보드나라
[칼럼] 폐차도 필요없는 무법천지, 이륜차 잡으려면 '앞 번호판' 달아라 오토헤럴드
'도시 너머로 여행' 올 여름휴가 걷기 좋은 트레킹 코스 5곳 데일리팝
한국 사람은 언제부터 밀맥주에 진심이었나? 마시즘
축구팬들의 잠을 뺏을 챔스 다음 축제···‘유로 2020’ 관전포인트 5 (4) 맨즈랩
정품 쓰라고! 그게 맞다니깐∼ (26) 맨즈랩
인텔 Non-K CPU 성능 '메모리 오버클럭으로 한단계 업그레이드' 뉴스탭
반갑다! 메타버스, 오큘러스퀘스트2 열풍. VR네트워크 한우물 파는 픽셀리티게임즈 게임동아
[오늘뭐먹지?] 패스트푸드 먹으면서 건강하기? 브랜드들이 앞세운 '건강 포인트'는 무엇? 데일리팝
[NDC 2021] 모에론의 창시자 김용하 PD “게임 PD가 되어보니 좋은건 없더라” 게임동아
[NDC 2021] 블루아카이브의 김인 AD “오덕 게임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게임동아
저는 이상적인 것보다 날 것을 하고 싶어요. (1) 쉐어하우스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