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밀까? 뽑을까? 제모방법별 장단점, 제대로 알자

다나와
2021.07.13. 16:39:22
조회 수
 5,254
 8
공감 수
 2
댓글 수
 7


▲ 잘못된 방법으로 제모를 할 경우, 피부염이나 화상이 생길 수 있다(출처: 유튜브 <YTN news>)


매일 하는 면도, 혹은 짧아진 옷으로 인한 미용상의 제모 등 몸에 난 털을 제거하는 사람들. 그야말로 ‘털과의 전쟁’이다. 피부과에서 레이저 제모 시술을 받을 수도 있지만, 시간과 비용 문제로 셀프 제모도 늘어나는 추세. 하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제모를 할 경우 오히려 독이 된다는 사실, 알고 있을까? 최근 제모를 했는데 갑자기 피부가 뒤집어졌다면 '내가 어떻게 제모를 했는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번 기사에서는 다양한 제모방법과 그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부질환 및 예방법을 알아보려고 한다.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제모크림


▲ 제모크림을 이용해 제모를 할 경우, 화학 원료로 인해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발라 두었다가 씻어 내기만 하면 털이 녹아 없어지는 제모크림. 제모크림의 주 성분인 치오글리콜산이 털의 주요성분인 케라틴을 녹여 내는 원리이다. 하지만 이 화학 원료는 피부 외피층의 단백질 결합까지 녹여 염증, 홍반, 발진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 게다가 개개인의 피부 영양 상태, 호르몬 변화,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부작용이 다르게 나타날 수도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사용 전 소량을 피부에 발라 따끔거림이나 가려움, 부종, 홍반 같은 피부 이상이 없는지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좋다. 상처가 있는 부위에는 사용을 금하고, 제모제를 발라 둔 채 오래 있지 말고 10분 이내로 꼭 씻어내자. 급격한 호르몬 변화가 일어나는 임신 또는 수유 기간에는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세균감염 우려가 높은 

면도기


▲ 부식된 면도기를 사용하면 세균감염으로 인한 피부염이 일어날 수 있다


집에서 가장 흔하게 하는 제모는 샤워 중에 면도기를 이용하는 것. 이때 면도 부위를 깨끗이 씻고, 소독된 면도기를 사용해 털이 자란 방향으로 부드럽게 밀어야 피부 자극을 줄일 수 있다. 부식된 면도기를 잘못 사용하면 세균감염으로 인한 피부염이 일어날 수 있다.


▲ 쉐이빙 제품과 면도기클리너, 전기면도기 등을 사용하면 피부 자극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면도기를 이용할 때는 해당 부위에 쉐이빙 크림이나 거품을 넉넉히 묻힌 후 사용하자. 마른 부위에 곧바로 면도기를 사용했다가 쇠 알레르기가 돋아 빨갛게 부어오르고 가려웠던 적이 있다. 피부과에 가서 연고를 발라 겨우 진정시켰지만, 면도기 칼날이 피부 표면에 얇은 스크래치를 다 내놓아 어마어마하게 가려웠다. 손톱으로 긁게 되면 2차 감염과 상처가 일어날 수 있어 꾹 참았던 기억이 난다.


면도기는 주기적으로 면도날교체해 주고, 욕실 습기에 녹이 슬지 않도록 면도날 클리너로 면도기를 세척해 주도록 하자. 혹은 전기면도기이용해 면도날이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할 수도 있다.




화상 위험이 높은

제모왁스


▲ 제모왁스는 화상이나 색소침착의 위험이 있다


요즘 연예인들도 매체에서 아무렇지 않게 왁싱 이야기를 할 만큼, 흔해진 왁싱. 제모왁스를 뜨겁게 녹여 바른 후 떼어내어 털을 뽑아내는 원리이다. 왁싱숍에 가서 남모를 사람에게 왁싱을 받는 것이 부담스럽고 민망한 사람들은 집에서 셀프로 하기 위해 제모왁스를 구매하는 편.


하지만 제모왁스를 잘못 사용하면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으로 인한 세균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또한 데워서 사용하는 제품의 경우, 화상 위험도 따른다. 살갗이 벗겨지거나 색소침착이 되었다는 부작용 글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얼굴이나 민감한 부위사용할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용 전 패치 테스트를 꼭 해보자. 민감한 피부에 사용 시 식염수에 희석해 테스트를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0초 이내로 사용시간을 꼭 지키는 것도 필수다. 왁스 스트립이든, 녹인 왁스를 발라 떼어내든 제모 과정에서 피부에 필요한 각질층까지 떨어져 나가 보호막이 망가질 수 있다. 제모 후에는 피부가 강한 자극을 받아 약해진 상태이니 얼음이나 찬 물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고, 수분감이 높은 젤 또는 크림 타입의 보습 제품을 충분히 발라 진정 및 보습을 해주자.




화상, 피부변색 위험이 있는

레이저 제모기


▲ 레이저 제모기는 화상이나 피부 변색에 유의해야 한다


가정용 레이저 제모기를 사용할 때는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허가를 받은 것인지 확인하자. 레이저 제모기는 털을 만드는 피부 기관인 모낭에 레이저 광선을 쪼여 열을 발생시키고, 이로 인해 모낭을 파괴해 털이 자라지 못하게 하는 원리다.


어두운 피부의 경우 멜라닌이 많은 편이므로 광원 흡수량이 많기 때문에 피부 화상, 변색 등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제모 4주 전부터는 털을 뽑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털이 한 번에 제거되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같은 부위에 레이저를 쏘게 되면 모낭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사용 전에는 면도기로 1차 제모를 해야 한다. 체모가 있는 상태에서 기기를 사용할 경우 털이 같이 타기 때문에 화상의 위험이 크다. 또한 방출되는 빛으로 인한 눈부심이 있을 수 있어 빛이 방출될 때는 선글라스를 끼거나 빛을 정면으로 보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


기기를 사용한 후에는 피부 진정을 위해 쿨링 젤 등으로 충분한 스킨케어를 해주어야 한다. 모공이 열리는 사우나와 피부 자극을 주는 때 밀기, 필링 제품 사용을 당분간은 금해야 한다. 음주 및 흡연도 자제하자. 제모 직후 강한 햇빛을 받으면 색소침착이 발생할 수 있어 노출을 가급적 피하고,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발라주는 것이 좋다. 해당 부위에 데오드란트나 수렴 화장수, 향수 등을 사용하면 발진을 일으킬 수 있으니, 최소 24시간 후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나에게 맞는 제모방법은?

제모방법별 장단점


▲ 편의성과 제모 효과, 통증 등을 모두 고려해 나에게 맞는 제모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평균 가격은 다나와 인기상품 10개의 평균 가격을 나타낸 것이며, 통증은 아플수록 높은 점수를 줬다)


그렇다면 제모를 하지 않아야 할까? 그것은 아니다. 다만 자신에게 맞는 제모방법을 찾아 올바르게 해보자. 가장 저렴하고 쉽게 제모를 하는 방법은 제모크림을 사용하는 것이다. 제모로 인한 통증이 전혀 없고, 물리적인 위험이 없으며, 제일 편리하기도 하다. 단 화학성 자극이 있고, 짧은 모가 남을 수 있어 남은 모는 별도로 정리해 주어야 한다.


가장 일반적인 제모방법은 면도기를 사용하는 것. 짧은 털도 바짝 깎아낼 수 있어 깨끗하게 정리할 수 있다. 다만 날카로운 면도날에 베일 수 있으니 거품을 충분히 내어 밀어주자. 통증도 훨씬 덜할 것이다.


피부에 왁스를 붙여 떼어내는 제모왁스. 모근까지 뽑아내기 때문에 털이 자라는 속도가 느려 제모 효과가 오래간다는 장점이 있다. 효과 면에서는 최고다. 떼어낼 때의 통증은 눈 딱 감고 빠르게 이겨내자.


집에서도 피부과에서 맞는 듯한 레이저로 모근을 태울 수 있는 레이저 제모기. 사용 주기에 맞춰 주기적으로 해주면 반영구적인 제모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타닥타닥하며 모근이 타는 통증은 있지만, 효과 면에서 만족스럽다.




기획, 편집 / 다나와 안혜선 hyeseon@danawa.com

글 / 서기영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www.danawa.com)

공감/비공감
8 2
공감/비공감 안내 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 댓글에는 주저 없이 공감을 눌러주세요!
공감을 원하시면 좌측의 공감 아이콘을 클릭하고 다나와 포인트도 받으세요.
저작권 안내
크리에이트 커먼즈 저작자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저작권 안내
저작권 표시 필수
상업성 이용 불가
컨텐츠 변경 불가
* 본 내용은 위의 조건을 충족할 시, 별도의 허가 없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로 살펴본 업무 스타일별 재택근무PC 다나와
트랙맨부터 보이스캐디까지! 골프 론치 모니터 브랜드 탐구 다나와
[공수 전환] 렉서스 뉴 ES '스트롱 하이브리드' BMW 5시리즈 잡을 병기 (2) 오토헤럴드
[농업이 IT(잇)다] 이소향 이소닉스 “아이소터, 생활 가전 같은 AI 물체 선별기로” (1) IT동아
뉴스젤리 최현욱 이사 “데이터 시각화? 우리가 제일 잘한다고 자부합니다” IT동아
[홍기훈의 ESG 금융] 채권을 분석할 때 ESG 요인을 적용하는 방법 Part 2: 기업신용분석 IT동아
[기고] 미술품 투자를 장기 관점에서 해야 하는 이유 IT동아
‘연휴에 뭐해? 게임해야지?’ 추석연휴에 할인 중인 명작게임 7선 (4) 다나와
[모빌리티 인사이트] 화물차 여러 대가 한 몸처럼 움직인다, 군집 주행 (2) IT동아
시큐리티플랫폼의 황수익 대표, "이곳에 편리하고 저렴한 IoT 하드웨어 보안 솔루션이 있다" IT동아
[하이서울 V.C 탐방] 소프트보울 "HTML5 시대에 맞는 웹 개발툴? 여기 다 있습니다" IT동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태국 콘을 들여다보다 트래비
폭넓은 라인업으로 선택의 폭 넓힌 'WD NVMe SSD' (1) 뉴스탭
안동 3대 특산물은 간고등어, 찜닭 그리고 대마다? 특산물에 대한 별난뉴스 5 (7) 다나와
공기청정기 필터, 정품 대신 호환품 써도 될까요? (5) 다나와
최신 인텔 프로세서에 딱 맞는 'ASUS 코잇 메인보드' 뉴스탭
[하반기 가전제품 시장 동향] 수요는 있는데 공급이 없어질 수 있다? (3) 다나와
[하이서울 V.C 탐방] 애니작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세계에서 통합니다" (1) IT동아
[IT애정남]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마이크와 이어폰이 다르다? (4) IT동아
RAID를 아시나요··· 효율적인 HDD 설명서 (18) 맨즈랩
이 시간 HOT 댓글!
1/4
다나와가 추천하는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