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기자 수첩] 우회전 車 횡단보도 일시정지, 교통정체 때문에 안된다는 황당 주장

2021.12.29. 10:54:56
조회 수
412
3

임인년(壬寅年), 반드시 지켜야 할 교통법규를 위반했을 때 처벌이 크게 강화된다. 어린이 보호구역이나 횡단보도에서 과속을 하거나 보행자 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으면 범칙금과 함께 위반 횟수에 따라 최대 10%까지 자동차 보험료가 할증된다. 이 가운데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 나타나는 횡단보도가 지금 논란이다.

이전부터도 그랬던 거지만 새해부터 우회전 차는 횡단보도에서 우선 멈춰 보행자 보호 의무를 다해야 한다.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가 있는데도 멈추지 않고 그냥 지나치면 단속 대상이 된다. 횡단보도 녹색 신호에서는 보행자 유무와 관계없이 정지해 있어야 한다.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 발이 도로 쪽에 조금이라도 걸쳐 있으면 멈춰야 한다.

이를 어기고 사고를 내면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 따라 5년 이하 금고, 2000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한다.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 사고도 교통사고 12대 중과실에 해당해 무거운 처벌을 받는다. 면허정지, 범칙금, 벌점 등 행정적 처분도 따른다. 

횡단보도 법규 위반을 중하게 처벌하려는 건 보행 사망자가 줄지 않아서다. 황당하게도 전체 보행 사망자 가운데 22%가 가장 안전해야할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사고를 당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어린이 사망자 66%, 고령 사망자 56%는 보호구역 내에서 목숨을 잃었다. 

보행자를 위한 횡단보도,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구역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황당한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이런 황당한 사고를 줄이자고 새해부터 횡단보도 우회전 시 ‘우선멈춤’ 등 보행자 보호 의무를 강화하고 처벌 수위를 높이겠다는 정부 방침에 찬반 의견이 나오고 있는 한심한 나라다.

반대쪽 의견은 더 황당하다. 보통은 횡단보도 녹색 신호가 꺼지면 우회전 특성상 다른 방향 진행차 눈치를 봐야 한다. 쉽게 진입을 할 수 없는 일이 종종 있다. 그러다 보면 우회전 차가 길게 늘어서고 경적을 울리기도 한다. 운전자 간 시비가 붙는 일도 많다. 아예 다른 차로로 빠져 우회전 대기차를 추월해 횡단보도 녹색 신호를 무시하고 길게 돌아 나가는 운전자도 수두룩하다. 오래 기다려야 하고 뒤 차 눈치를 봐야 한다는 것이 이유다. 

하지만 돌아보면 그리 번잡하지도 오래 걸리는 시간도 아니다. 우회전 차에 무슨 특혜가 있는 것도 아닌데 모든 신호와 무관하게 진행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잠시 기다리면 될 일인데 약간 있을 정체나 경적 때문에 부작용을 우려하는 건 우리 교통 의식이 그만큼 낮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아쉬운 것이 있기는 하다. 횡단보도에서 일단 멈추는 것을 습관화하기 위해서는 단속과 처벌을 강화하는 동시에 이에 맞는 교통안전 시설도 따라야 한다. 도로에 있는 교통안전 시설이 교통사고 감소에 기여한다는 것은 여러 통계로 입증되고 있다. 횡단보도에 차량 우회전 신호가 있는 걸 가끔 볼 수 있기는 하다.

그러나 주요 선진국은 물론 중국에도 일반화한 교통 신호등이 바로 횡단보도 전용 신호등이다. 적색일 때 우회전 차는 기다려야 하고 녹색일 때만 우회전할 수 있게 한다. 운전자가 쉽게 볼 수 있는 위치에 있고 그런 통계가 있는지 확인할 수 없었지만 분명 횡단보도 교통사고는 이 신호등이 있고 없고 차이가 클 것이 확실하다.

'안전속도 5030'을 처음 시작했을 때 많은 운전자가 반발했다. 그러나 지금 익숙해졌고 교통사고 감소 효과도 매우 뚜렷하다. 차량 평균속도 저하를 우려했지만 오전 및 오후 출퇴근 시간대 오히려 빨라졌다는 통계 분석도 있다. 지역별로 보행자 교통사고가 많게는 25%, 사망자는 60% 이상 줄었다. 

그러니 보행자가 있는 횡단보도에서 무조건 멈추게 하는 효과도 앞으로 분명히 나타날 것이다. 더불어 횡단보도 차량 우회전 신호등 설치, 우회전 전용 차로 확대와 같은 시설 확충과 함께 보행자가 길을 다 건널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차에 경적을 울리거나 '쌍라이트'를 켜대면 위협운전으로 처벌하는 법도 나왔으면 좋겠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군위, 걸으며 사유하는 여행 (1) 트래비
[IT운영관리] 8. AI와 디지털전환.. 왜 생각만큼 발전이 없을까? IT동아
'리오프닝' 맞이한 OTT 업계, 장밋빛 전망은 끝 IT동아
노트북에서도 좋은 타이핑 감을 느낄 수 있을까? 다나와
[아롱 테크] 자동차도 마스크를 쓴다 '연비 및 공기 역학 성능 향상에 필수' 오토헤럴드
[모빌리티 인사이트]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있어요? IT동아
“라떼는 말이지···” 플로피부터 외장 SSD까지 휴대용 스토리지 변천사 (8) 맨즈랩
통영 로컬 바이브 카페 3 (1) 트래비
삼성전자, 하반기 AP 점유율 반등 기대…'중저가 공략 적중' (1) IT동아
삶의 궤적을 따라 만난 대구 (1) 트래비
[김흥식 칼럼]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만만하게 보는 완성차 많아졌다. 오토헤럴드
저렴해진 그래픽카드 어울리는 ‘최강 가성비 CPU’는? (8) 다나와
거장을 길러낸 코발트 블루 '통영 예술 기행' 트래비
고성에 흐르는 겹겹의 시간으로 타임리프 (1) 트래비
[김흥식 칼럼] 쏘나타 단종, 내연기관 차명 퇴출의 시작일 뿐 '전동화 희생양 1호' 오토헤럴드
구담봉에 오르다, 사랑 이야기와 은둔자의 거처 (1) 트래비
9년만에 돌아온 모토로라··· 이동통신 '제3의 길' 열 가능성은? (2) IT동아
‘신약개발 AI’, 우리에게 약일까, 독일까? 아크로팬
십 리도 못 가서 아른거릴, 서울 대학가 맛집 4 트래비
[아롱 테크] 휘발유보다 비싼 경유에 운전자 패닉 수준...유류세 비중 차이로 역전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